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1개 1천원꼴, 전국 이마트 전화통 불났다는 '이것'

캔디=황소희 에디터

238,0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트레이더스에서 찾은 문의폭주 메뉴 : 크로플-


요즘 대세 디저트가 있죠.

크로와상 와플=크로플!


이마트 트레이더스에도 떴어요.

도대체 어느 매장에서 판매하는지 문의폭주했다는 그것!

캔디가 당장 찾으러 떠났습니다.


트레이더스 식품관에 들어가자마자

고소한 냄새가 한껏 반겨줘요.


마치 헨젤과 그레텔처럼 냄새를 따라가다보면,

크로플을 만날 수 있을 거에요.ㅎㅎ

역시 놀랄만한 가격에 팔고 있네요.

-6개입 6,900원

-12개입 12,900원


1개당 1,150원꼴이에요.

맛은 아직 모르지만 일단 가격은 합격 줄래요~

바로 구워지고 있는 크로플! 

크로와상 생지에 설탕 묻혀 와플 기계로 쏙. 

조금만 기다리면 와플 모양 제대로 찍힌 크로플이 등장해요. 

플레인, 초코, 갈릭, 카라멜, 달고나, 시나몬.

총 6종이에요.

취향대로 골라먹을 수 있게 종류도 다양해요.

크기는 10cm 정도.

검지 손가락보다 조금 더 길어요.

이 정도 크기면 괜찮은걸요?

1. 플레인


설탕을 한 번 묻혀 구운 크로플. 

다른 건 전혀 들어가지 않은 크로플의 정석이에요. 


이름대로 맛도 플레인, 딱 기본이에요. 

설탕이 코팅되어 있어 달달하지만,

이것만 먹기에는 심심한 맛!

2. 초코


딱 절반 정도 묻혀있는 초코. 뒷부분은 휑~ 

아껴 먹어야 끝까지 초코 맛을 느낄 수 있어요. haha...★ 

다른 부분은 그냥 플레인 맛. 


진한 초코맛은 아니지만,

천 원대 가격에 이 정도면 GOOD!

3. 갈릭


한국인이라면 역시 마늘 아니겠어요?

마늘이 크로플까지 점령했어요. 


마늘빵을 먹는 듯한 느낌이더라구요.

생각보다 진한 마늘소스에 호불호 갈릴 듯!

오랫동안 마늘향이 입 안에 맴돌더라구요...

4. 카라멜


플레인보다 더 진한 달콤함을 원한다!

그렇다면 카라멜 소스가 뿌려진 크로플을 추천해요.


끈~적한 소스가 크로플에 흥건해요.

달달함 MAX. 너무 잘 어울려요♥

5. 달고나


크로플 사이사이에 달고나 토핑이 들어가 있어요. 

바삭한 달고나 느낌은 아니에요. 

약간 녹아서 크로플에 착 달라붙어있답니다. 


많이 달 것 같았지만,

딱 기분 좋게 당 충전 가능할 정도!

6. 시나몬


먹기 전부터 계피향이 솔솔~

시나몬 가루에 한 번 뒹군 듯 크로플에 잘 묻어있어요.


시나몬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게 있죠!

바로 놀이공원 츄러스ㅋㅋ 딱 그 맛이에요.

익숙해서 더 맛있어~

쫄깃하게 늘어나는 결 보이시나요?
뜯어먹으려 했는데 끝도 없이 늘어나요.
쫄깃함 인증 제대로 했다 bb

-캔디의 결론-


전체적으로 바삭한 식감보다 눅눅한 식감.

크로와상의 결은 살아있어서 만족!

6개에 6,900원은 진짜 가성비 인정이에요.


6종 다 맛있었지만 캔디픽은 카라멜!

소스가 크로플에 잘 적셔져 있는 게 달짝지근.


1인당 서너 개는 가능한 맛이에요.

이왕이면 12개입 사는 걸 추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