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최소 닭 3마리 필요하다는 KFC 4,900원짜리 신상

캔디=김지윤 에디터

169,4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드디어 떴다! KFC 특수부위 시리즈의 끝판왕-


세상엔 두 종류의 사람이 있어요.

닭발을 미친 듯이 사랑하는 사람과

보는 것조차 꺼리는 사람.

 

그만큼 호불호계의 대장을 맡고 있다는 거겠죠?


★그.런.데★

이 닭발을 KFC가 그만 튀겨버리고 말았어요!

여름 한정으로 '닭발튀김'을 개시한 KFC.


앞서 KFC는 닭껍질, 닭똥집은 물론 닭오돌뼈까지!

특수부위 튀김 시리즈를 차례로 내놓았던 바 있죠.

-레드닭발튀김(4,900원)


보기만 해도 속이 아릴 듯한 새빨간 비주얼을 자랑!

4,900원에 판매중이에요.


그간 특수부위 시리즈는 모두 2천원 후반대였는데요.

그에 비해 닭발튀김은 핫윙 4조각 맞먹는 가격으로 책정!


*KFC 핫윙 4조각: 4,800원

1박스당 닭발은 총 6개가 들어있어요.

닭 3마리가 들어갔군요. (haha...)

다행히 닭발 자체의 크기는 꽤 튼실한 편.


가장 큰 닭발 기준,

길이는 7.5cm에 두께만 약 3.5cm더라고요.

튀김옷을 살짝 벗겨보았는데요.

고스란히 드러나는 닭발의 모습ㅎ


튀김옷은 얇은 편이라 먹을 때

닭발 고유의 쫄깃한 식감이 살아있어요.

참. 이름에 '레드' 들어간 거 기억하시죠?

불닭 뺨치는 맵기를 자랑합니다.


매운맛 좋아하는 캔디도 침이 쓰읍- 고이더라고요.

단, 포스터에 있는 문구와 달리 불맛 나는 매움은 아니에요.

닭발이 워낙 통통해서 식감이 만족스러워요.

닭발에 콜라겐 많은 거 아시죠?

먹는 걸로는 큰 도움이 안 된다고 하지만(ㅎㅎ)


야들야들한 닭발 식감 덕분에 피부가 좋아지는 기분★

먹다보니 물이 자꾸만 당기네요.
맵기 때문에도 그렇지만, 매우 짠 편이에요.
튀김 자체에 간이 되어 있어 더욱! (ㅠㅠ)

그러다 보니 자동으로 따라오는 그것.

바로 맥주인데요. 크~★


맵짠의 끝판왕답게 안주로는 딱!

혼술용 안주로 잘 어울려요~

-캔디의 결론-


튀김은 하다 못해 신발을 튀겨도 맛있다는 말이 있죠?

BUT 닭발에게는 어려운 얘기같아요.

얇은 튀김옷 때문에 닭발의 존재감이 상당... (ㄷㄷ)


또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그거슨 바로 소스.

주문시 부먹 되어 있는 채로 나오는데요.


찍먹할 수 있게 소스가 따로 나왔다면 어땠을지.

취향에 따라 소스양을 조절하는 것도 좋을듯요!


캔디는 재구매 의사... 고민되네요...(솔직)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