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솔직히 이건 너무했다 싶은, 오늘자 명랑핫도그 신상

캔디=김지윤 에디터

171,3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신상인지 몰라볼뻔 했다는 명랑핫도그 몬스따따블-


아는 맛이 더 무섭다는 말이 있죠?

명랑에 제대로 '무서운' 신상이 떴어요.

이름하여 '몬스따따블'이에요★

이름이 어딘가 익숙하다구요?

명랑의 BEST 메뉴인 '따따블치즈'를

한-껏 업그레이드한 버전이랍니다.

주문하자마자 곧바로 튀겨지는 핫도그.

네가 5분 뒤에 완성된다면...

캔디는 지금부터 행복해질꾸야♥

몬스따따블 실물 납시오!

이번 신상은 울퉁불퉁 감자통모짜 핫도그에
따따블치즈 핫도그의 토핑을  그.대.로 더한 메뉴.
BEST + BEST =말모조합♥
명랑이 제대로 작정한 듯 싶네요.

가격은 따따블 치즈보다 200원 더 비싼 2,900원입니다.

캔디 손을 옆에 두니 깨갱-

길이는 약 15cm를 자랑하구요!

두께만 6.5cm더라구요♥

따따블 치즈와 동일한 치즈 구성!


안쪽에는 모짜렐라+체다치즈가.

통감자 표면에는 나쵸치즈 소스가 듬뿍.

여기에 엔젤헤어치즈가 챠르르 올려가 있어요.

이번에는 내부를 보기 위해 반을 싹둑- 갈라봤어요.

치즈 대 소시지, 반반 조합입니다.


그간 따따블 핫도그에 소시지가 없어 아쉬웠던 분들!

몬스따따블에는 할라피뇨 소시지가 들어있어요♥

치즈가 지루할 때쯤 찾아오는 매콤한 소시지의 습격.

익숙해질만 하면 찾아오는 새로운 맛에,

입맛 지루할 틈이 없어요.

치즈 듬뿍인 앞부분은 처음엔 좋지만

워낙 치즈양이 풍부해서 그런지 살짝 느끼하더라고요.


그.래.서 치즈 부분만 핫칠리를 뿌려서 먹으니 고민해결!

여러분... 포기하지 말아요★


반면 할라피뇨 소시지 부분은 소스 없이도 잘 넘어가요.

한입 앙- 물을 때마다 쭉쭉 늘어나는 치즈.

핫도그엔 무조건 '소시지' 외쳤던 분들.

이젠 치즈+소시지 조합으로 가시쥬?

-캔디의 결론-


치즈도 당기고, 소시지도 당기고.

바삭boss 통감자 식감까지도 놓치고 싶지 않다면?


캔디는 단연 몬스따따블을 추천하고파요.

=명랑핫도그만의 '토핑' 백화점★


명랑, 이번 신상 아주 칭찬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