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짜장떡볶이 밀어낸다는 24,000원짜리 엽떡 야심작

캔디=김지윤 에디터

204,1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엽기떡볶이의 '또다른' 간판 메뉴 납시오-


매운 떡볶이 전문점의 대명사, 엽떡.

엽기떡볶이에 '떡볶이' 외에도

많은 메뉴들이 있다는 거 알고 계셨나요?


최근 출시한 짜장떡볶이마저

'이 메뉴' 앞에서는 무릎을 털썩 꿇어버린다는데요.


한번도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먹어본 사람은 없다는 그 메뉴.

'엽닭'을 가져와봤어요★

'엽닭'은 엽기닭볶음탕의 줄임말이에요.

엽떡보다는 살짝 더 비싼 24,000원의 가격.


BUT 엽떡이 떡볶이 치고 비싼 가격이라면

엽닭은 닭볶음탕 치고는 무난한 가격이라는 거.

엽떡과 똑같은 패키지에 담겨나오는 엽닭.

국물이 거의 상단까지 그득그득 차 있어요.


닭고기를 기본으로 감자, 당근, 양파, 파 등 각종 야채와 떡이 같이 들어있답니다. 

과연 닭고기가 몇 개나 들어있을까?

궁금해진 캔디는 REAL 세어봤어요.

총 17조각이 들어있더라고요.

캔디는 뭐니뭐니해도

닭볶음탕의 국물맛을 중요하게 생각하는데요.


엽닭의 경우 야채에서 우러난 듯한 단맛이 강한 편.

국물은 걸쭉하지는 않고, 오히려 맑은 편이었어요.

참! 닭고기 기름이 꽤 있으니 참고.

닭볶음탕은 닭고기에 간이 덜 배어

엽떡 기준 1단계 더 높은 매운맛을 시켜도 된다는데요.


쫄보 캔디는 젤 순한맛으로 시키고 말았어요.

신라면보다도 덜 매워서 초큼은 아수웠네요.

국물이 워낙 많아서인지

닭고기를 계속 찍먹하게 되더라고요.


퍽퍽살의 경우 국물에 푹- 담갔다 입에 넘으면

촉촉하게 즐길 수 있어서 좋아요.

면사리는 기본적으로 당면이 제공되어요.

여기에 캔디는 우동사리까지 추가해봤는데요.

국물간이 확 배어들지는 않아서 아수웠어요.

통통한 우동면보다는 라면사리 정도가 좋을 듯요!


*우동사리 추가: 2,000원

떡 먹고 닭 먹고★

엽떡의 떡과 동일한 떡으로 보여요.

엽닭에 곁들여 먹으니 쫀득함 획득스!

이쯤 먹으면 데려와야 하는 것.

'주먹김밥'이죠.


참기름+김가루 솔솔 뿌려놓은 주먹김밥에

닭고기 얹어먹으면 세상 행복해요★

2,000원에 치즈 추가한 캔디.

확실히 치즈는 매운맛일 때 더 빛을 발하는 것 같아요.

매콤함에 꼬소함 얹으니 캔디 젓가락! 꽤 바빠집니다ㅎ

치즈에 기대어 다음 번에는

한 단계 높은 매운맛으로 도전해보려구요!

-캔디의 결론-


밥 잘 먹는 캔디 기준, 엽닭은 2.5인분 정도였어요.

두명이 배불리 먹고도 살짝 남을 정도?


엽떡과 다르게 좋았던 점은 밥반찬으로 가능하다는 점.

음식이 남더라도 다음 끼니에 또 먹을 수 있으니까요!

엽떡은 남기면 은근 버리게 되더라고요. (ㅠㅠ)


캔디는 엽떡 <<<< 엽닭 PICK

엽닭, 다음 번에 또 시켜먹을 의사 100%임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