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호불호 논란 커지자 '안전한' 조합 선택해버린 배라

캔디=황소희 에디터

296,4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만 몰랐어? 다시 돌아온 31올스타-


아이스크림이 더 맛있는 계절, 여름을 맞아

인기 메뉴들이 다시 돌아오고 있어요.


배스킨라빈스에도 재출시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달의 맛 '펭수 아슈크림'이 등장하자마자

망고탱고와 '이것'이 찾아왔답니다.

바로 31올스타!

배라는 꼬박꼬박 챙겨주는게 국룰. 

캔디가 바로 만나봤답니다.


쇼케이스 한 켠에 자리잡고 있는 31올스타.

재출시하고 나서야 알아버린 존재★

2019년 4월 출시 후 소리소문없이 사라졌다고 해요.

-31올스타(싱글 레귤러 3,200원)

첫 인상은 아몬드 봉봉이에요.
엄마는 외계인도 생각나는 비주얼!
아무튼 찐한 초코의 기운이 느껴집니다.

동글동글 귀엽게 담겨져있는 아이스크림.

얼른 한 스푼 떠먹고 싶은 유혹♥

싱글, 115g에 291kcal랍니다=밥 한공기 급.

배스킨라빈스 피셜, 

배라에서 즐길 수 있는 (맛있는) 재료들이 

모두 들어가 31올스타라는 이름.


괜히 올스타가 아니겠죠?

초콜릿, 바닐라향 아이스크림이 기본 베이스.

여기에 카라멜 리본, 초콜릿 칩, 크림샌드 쿠키가

콕-콕- 들어있어요. 이름값 하는 비주얼★

아이스크림만 한 스푼 먹어봤어요. 

초코맛이 훨씬 진할 줄 알았는데

바닐라향이 훅 치고 들어옵니다.

쏙쏙 들어있는 토핑 하나씩 맛보기!

위에 보이는 초코칩부터 먹어봤어요. 

작지만 오독오독 씹히는 초코칩이에요.


엄마는 외계인 비주얼과 비슷하다고 했잖아요? 

초코볼이 없으니 식감은 좀 다르다고 봐야해요.

여기서 존재감이 가장 강한 건 크림샌드 쿠키에요.


바삭한 느낌보다는 눅눅한 쿠키.

브라우니를 먹는 듯한 식감이더라구요.

그래서 쿠키 씹는 맛은 덜합니다.

한 스푼 먹어야 정체를 드러내는 카라멜 리본. 

찐득하고 꾸덕하게 들어있어요. 


카라멜 때문인지 초코바가 생각났는데요.

견과류가 있었다면 "이건 초코바다"라는 했을 정도.

-캔디의 결론-


올스타인만큼 맛이 없는게 이상한 수준.

불호없는 재료들로 익숙한 맛을 냅니다.

호불호 논란 따윈 없을 메뉴에요.


파인트 먹을 때 어떤 맛을 넣을지 고민될때,

★31올스타 추천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