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아이스크림에 '이것' 올려 역대급 단맛 갈아치운 신상

캔디=이다슬 에디터

58,5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도넛엔 커피 공식 깨부순 크리스피도넛 신메뉴-

'글레이즈드 도넛'으로 유명한 크리스피크림도넛.
여름 신메뉴로 '이것'에 도넛을 올렸다는데...
평범함을 거부한다는 신상, 바로 먹어봤습니다.

★비주얼 충격★

띠용! 메뉴판에서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비주얼.

도넛의 변신은 과연 어디까지인가요...

빨리 눈으로 확인하고싶어져요.

달달한 도넛으로 유명한 크리스피크림 도넛과

파스퇴르 우유 아이스크림이 만났네요.

바로 미니온탑 아이스크림입니다.


-미니온탑 스트로베리(4,500원)

-미니온탑 오리지널(4,200원)

미니 도넛과 과자는 똑같지만,
토핑만 다르게 올라가 있어요.

스트로베리에는 꾸덕한 딸기잼,
오리지널에는 부드러운 우유 아이스크림만!

든든하게 도넛을 고정시켜주고 있던 과자의 정체.


한 입 베어 물어보니 과자 안에,

달콤한 커피맛이 나는 크림이 들어가 있어요.

과자만 먹어도 당 충전되는 기분♥

미니글레이즈드는 5cm 정도되는 길이.
오리지널 대비 아담한 사이즈네요.

오리지널에 비해 슈가코팅이 더 들어가서 그런지
잘못 만지면 코팅이 부서지네요.

미니온탑 오리지널을 먼저 먹어보았어요.


도넛의 느끼함을 시원한 아이스크림이 잡아주는 느낌.

캔디는 3입만에 클리어~★

미니온탑 스트로베리엔 딸기잼이 올라가 있어

아이스크림만 먹었을 땐 달콤한 맛이 강했어요.


담백함보다 새콤달콤한 맛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강추!

미니 글레이즈드를 찍어 먹는 순간. 동공지진...!!!


도넛과 딸기가 함께 씹히면서

극강의 달콤함으로 가는 급행열차를 탄 기분이었어요.

-캔디의 결론-

딸기의 상큼함도 매력적이었지만
담백한 맛을 좋아한다면 오리지널 승!
   
 재구매 의사는 반반이에요.
아이스크림 양이 메뉴판과 달리 좀 적어요.
가격도 4천원이 넘어가니 만만하지 않네요.

단, 많이 먹으면 물리는 오리지널 글레이즈드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어서 좋았어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