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파바가 뚜쥬 이기려고 출시했나싶은 2,600원짜리 신상

캔디=김지윤 에디터

143,8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도무지 끝이 없는 듯한 소시지빵의 변신-


늘 기본은 간다는 그 빵.

오늘의 주인공은 소시지빵이에요!


최근 등장한 소시지빵에 슬금슬금 들어갔다는 그것.

소시지빵의 느끼함을 단번에 잡아줄 key★

바로 할라피뇨랍니다!

최근 뚜레쥬르가 '할라피뇨' 소시지빵을 선보였는데요.

씨겨자, 머스타드로 다양한 풍미를 더했던 제품.


파리바게뜨에도 신상 소시지빵이 떴어요.

파바표 할라피뇨 소시지는 어떤 맛일까요?

캔디랑 같이 파헤쳐봐요★

소시지빵 신상의 정확한 풀네임!

'할라피뇨 소시지 그라탕'이에요.


소시지빵에 치즈, 감자를 더해 그라탕으로 변신♥

먹기 전에 전자레인지에 살짝 돌리면 JMT.

이 빵의 가격은 2,600원이에요..

크기를 재어보니 길이만 한뼘이 넘어가네요.

19cm가 조금 넘어가는 길이!

앗...그런데 제품명에 당당하게 들어간 할라피뇨가...

실물엔 의외로 몇 개 없습니다.

단 2조각이 들어있을 뿐.

이번에는 소시지만 쏘옥 빼봤는데요.

기~다란 소시지는 아니고요.

약 7cm의 길이입니다.

짧지만 굵은 소시지, 바로 요 소시지랍니다♥

아주 토실토실해요!


파리바게뜨의 넘버원인 뽀드득 그릴소시지빵.

그 빵 속 소시지와 비슷한 굵기&맛이에요.

담백하면서도 탱글한 식감을 놓치지 않았죠.

빵 자체는 촉촉하지 않은 편이에요.

우유나 커피랑 먹으면 좋을듯 합니다. +촉촉촉

-캔디의 결론-


할라피뇨 소시지 그라탕 자체는

치즈와 감자가 어우러져서 자극적이지 않은 맛.


그래서 더욱 할라피뇨가 더해질 때 반가워요.

매콤하게 톡! 쏘는 맛이 제대로 입맛을 사로잡거든요.


그라탕+할라피뇨를 소시지빵에 접목한 건 칭찬!

할라피뇨를 넘나 조금 넣은 건 NO칭찬!


할라피뇨만 조금 더 넣어줄 순 없을까요?(엉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