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건더기 때문에 숟가락없인 못먹는다는 신상 음료

116,8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른한 오후에 당충전을 원하세요?

진해도 너무 진해 보이는 신상 음료가 나왔어요.

혈관을 살살 녹일 것만 같은 역대급 비주얼...

이건 바로 만나봐야해요!

맛이 궁금해서라도 꼭 만나고 싶었던 신상!

드디어 초코탕라떼(5,500원)를 영접했어요.


크리스피크림도넛의 4월 신메뉴에요. 

'쿠키 플렉스'라는 타이틀로 초콜릿+쿠키 도넛과 음료를 출시했어요.

오늘 만나본 초코탕라떼가 그 중 하나랍니다.

*초코탕라떼는 5월 14일까지 한정판매

초코탕라떼는 아이스초코에 초코쿠키와 

허쉬후퍼스가 한가득 올라간 라떼에요.


초코탕은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인싸템이에요.

우유나 요거트에 초코 과자를 듬뿍듬뿍 넣은 건데요.


요 초코탕라떼도 이름처럼,

음료인지 탕인지 구분이 안 될 만큼

풍성한 초코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어요.

초코탕라떼는 스푼이 필수에요.

음료 위 토핑으로 1차 먹방을 해야죠! (두근)


초코쿠키는 반으로 갈라진 크기로 4개,

초코볼은 10개 들어있어요.


초코탕의 건더기, 이 정도면 인정!

초코볼 표면에는 초콜렛이 얇게 코팅되어 있어요.

한입에 넣을 수 있는 크기입니다.


 내부는 하얀 초코크림으로 가득 채워져있어요.

배라의 엄마는 외계인 속 초코볼이 생각나는데요. 

딱딱하지 않고 바삭거리는 식감이 GOOD!

음료는 초코와 우유로 나뉘어져 있기 때문에

마시기 전에 골고루 섞어주세요.

그래야 아주! 제대로! 초코맛을 느낄 수 있어요.

혈관이 살살 녹을 듯한 비주얼이지만,

반전은 음료 맛에 있어요.


제티 정도의 적당한 달달함이에요.

역대급 달달함을 기대하셨다면 아쉬울 수도 있어요.

그러나 아쉬움을 달래주는 이들이 있었으니...

바로 초코탕라떼의 토핑입니다.


1차로 맛볼 때 다 먹어버렸다면 아까울 뻔 했어요.

-캔디의 결론-


1. 비주얼과 달리 초코우유 정도로 달달해요.

2. 음료지만 숟가락이 꼭 필요해요(매장에 요청).

2. 토핑과 음료를 함께 먹어야 맛이 살아요.

디스패치가 만드는 트렌드채널, 캔디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