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1조각에 550원인데 없어서 못먹는다는 신상

375,7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홈카페 즐기는 분들이 늘고 있다는데...

이때 필수품, 바로 간편한 디저트에요. 


커피 한잔으로는 심심해! 하시는 분들을 위해

캔디가 편의점 디저트를 둘러봤어요.

요즘 그야말로, 깔리자마자 팔린다는 디저트!

CU편의점에서 만날 수 있는 쫀득롤케익이에요.

신상이라 더 핫하다는데 캔디도 하나 남은 거 겟!

1. 쫀득롤케익 그린티(3,300원)


총 6개가 들어있어요. 

한 조각에 550원이네요!

일단 케이크의 표면은 폭신폭신해보입니다.

롤케이크 하나를 들어 자세히 들여다봤어요.

비주얼이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아요!


녹차녹차하는 색감에,

쫀득쫀득한 식감을 뽐내고 있어요.

이 제품의 포인트는 바로 팥이었어요.


적은 양이라 얕보기 쉽지만,

맛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거든요! 

입 안에서 가장 먼저 느낀 맛은 극강의 달달함!


녹차크림이 워낙 묵직한 제형인데다

많은 양을 차지하고 있어서 더욱 그랬어요.


근데 이 맛이 마냥 달콤하다기보다는,

녹차 특유의 쌉싸름한 맛이 납니다.

먹다보니 찰떡 아이스와도 비슷한 맛이 나요.

아이스크림과 같은 쫀득하면서도 진한 팥이 

녹차향의 쌉싸름함을 안아줍니다.


팥이 없는 부분만 먹으니 살짝 심심해요! 

마냥 달기만한??

사실 녹차맛이 호불호가 강한 맛 중 하나인데요.


이 제품은 녹차크림의 막대한 지분으로,

녹차덕후들에게(만) 환영받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캔디입에는 너~무 달아요ㅠㅠ

2. 쫀득롤케익 플레인(3,300원)


그래서 이번엔 쫀득롤케익의 플레인 버전을 데려왔어요.

앞서 그린티 버전의 '팥' 같은 포인트는 전혀 없이, 

오로지 ★크림★으로 가득합니다.

바닐라맛의 크림!

그린티 버전에 비해 크림이 좀 더 몽글몽글한 편이에요. 

(그린티 버전이 좀 더 묵직!)


플레인 버전을 먹으면서는 케이크시트맛이 들어오더라고요.

시트만 살짝 떼서 먹었더니 말랑말랑 쫀득한 맛이 최고!

쫀득한 식감은 그린티가 강했어요.

하지만 어마어마한 달달함 때문에 재구매가 망설여지네요.


캔디는 플레인 취향인 걸로...★

디스패치가 만드는 트렌드채널, 캔디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