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anⓓ

롯데리아 레전드 '라이스버거' 재출시되자마자 먹어본 후기

175,2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1월 14일

오늘만을 기다리고 또 기다렸습니다...


캔디가 칼바람을 뚫고 14일 자정이 되자마자

롯데리아로 향했는데요.

그 이유는 단 하나,  

오늘부터 출시되는 라이스 버거를 

누구보다 빠르게 먹어보기 위해서!

라이스 버거는 독특한 맛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빵 부분이 밥으로 되어있는 게 특징인데요.


출처롯데리아 페이스북

앞서 롯데리아는 지난 여름 40주년 기념 레전드 버거 투표를 진행했습니다. 


1위를 차지한 버거 제품의 재출시를 약속했는데요.


결과는요? 오징어버거가 1위를 거뭐쥐었습니다.

이윽고 불티나게 팔렸는데요.

출처롯데리아 페이스북

당시 라이스버거는 2위를 차지했습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라이스버거는 탈락 후에도 팬들의 재출시 요청이 쇄도했다"고 밝혔는데요. 

그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우린 다시 라이스버거를 맛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라이스버거는 야채볶음밥+불고기 조합..♥

풀네임은 아채라이스 불고기버거 


열량은 355kcal.

(맛있게 먹으면 0kcal~~아시죠~~~)


엥..? 분명 콤보를 주문했는데..

왜 눈앞에 버거랑 콜라가 끝..?


콤보엔 감자튀김 불포함이랍니다ㅠㅠ 

먹으려면 따로 시켜야한다고(눈물)

흐물흐물

일반 햄버거보다 나오는 속도가 느렸습니다.

약 15분 넘게 기다린 듯?


알고보니 주문과 동시에 조리를 시작한다고.

가격 : 버거 4,200원 / 콤보(버거+콜라) 5,200원

이제 라이스버거를 살펴볼건데요.

생각보다 작은 사이즈...?

포장지를 벗겨보니 역시 mini mini.

을 크게 벌리지 않고도 쉽게 먹을 수 있는 사이즈.


빵 부분에 밥이 떡하니 자리하고 있었는데요.

(아직 낯선 이 비주얼에 적응중인 캔디)

일단 밥은요. 고슬고슬하지 않고 찐득찐득한 편입니다.

약밥 먹는 느낌이 들었어요.


야채볶음밥인데 묘하게 곤드레 나물밥 맛이 풍겼습니다.

간 따위는 하지 않은 듯!?!

밥만 먹으면 심심할 수 있어요.


그럴 때 요 불고기패티를 같이 씹어줘야 합니다.

밥이랑 먹으니까 떡갈비 먹는 느낌~?!

밑에 불고기소스도 촵촵 발려있어요.


달달함과 고소함이 한번에 느껴지는 매직~~

먹다보니 어째 '느끼하지 않다~'고 생각했더니

마요네즈가 아주 조금만 묻어있었습니다.

빵이 없어서? 쌀, 밥을 먹어서?

되게 건강한 버거를 먹은 것 같은 느낌인데요.

밥에 있는 야채들이 골고루 씹히면서 식감이 좋습니다.

중간중간 고기맛도 나요.

어디선가 먹어본 떡갈비 불고기 밥버거 맛..?

먹다가 갑자기 따로 놀 때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만족!


ps.라이스버거, 한국인 입맛에는 딱일듯해요!

외국인들은 어떻게 먹을까 궁금하네요.

지금 롯데리아 앱에서 야채라이스 불고기버거 무료 콤보 업그레이드 쿠폰을 뿌리고 있습니다.


오늘(14일)부터 오는 20일(수)까지니 라이스버거+콜라

1,000원 저렴하게 드시고 싶은 분들은 얼른 다운로드 ㄱㄱ

아 참, 롯데리아에서 

겨울왕국 올라프 무드등을 한정 판매하고 있습니다.


 1인당 최대 2개 구매 가능하다네요.

가격이 핵심이겠죠? 단품 15,000원에 데려올 수 있습니다.


라이스버거도 먹고 올라프 무드등도 구경해보세요.

디스패치가 만드는 라이프 스타일
Let's Play with ca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