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다이어트신

11월에는 꼬막, 가리비, 배추를 먹어라?

맛과 영양, 11월에 가장 뛰어난 음식들!

8,5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1월 들어, 찬바람이 세차게 불기 시작하면서, 겨울의 문턱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실감케 해주고 있어요.


이때도, 다른 때와 마찬가지로 건강을 지키는 방법 중 하나는 제철을 맞는 음식을 챙겨 먹는 거예요! 모든 음식은 제철이 가장 맛있고 영양이 많기 때문이죠. 


자, 그럼 11월 제철음식 어떤 것들이 있는지 만나 볼까요! 

꼬막

꼬막은 11월부터 맛이 좋아지기 시작해, 1월 즈음이 되면 가장 맛이 있고, 속도 꽉 차서, 겨울 별미로 꼽혀요.


살이 통통하고, 쫄깃하며, 철분과 무기질이 풍부해 빈혈예방에 좋을 뿐만 아니라, 단백질과 필수아미노산, 비타민까지 골고루 들어 성장에도 도움을 주죠. 삶아 먹어도, 고추장과 함께 밥에 비벼먹어도 다 맛있답니다.


다만, 오래 삶으면, 피로해소와 간기능 개선을 돕는 타우린이 소실되기 때문에 주의하셔야 해요. 삶았을 때 1~2개라도 입을 벌리면, 그만 삶으셔도 된답니다.

가리비

11월부터 제철인 가리비. 제철에는 살이 통통하게 차올라 입맛을 돋우고, 가격도 저렴해 인기가 많아요.


보통은 조개구이로 가장 많이 즐기지만, 회로도 잘 어울리고, 국물요리에 활용해도 담백 시원해 위장을 편안하게 다스려줘요.


또한, 단백질을 비롯해, 미네랄이풍부하며, 글리신이라는 아미노산이 들어있어 달큼한 맛을 내요. 그리고, 콜레스테롤과 칼로리는 낮아 식단관리할 때 먹기에도 부담이 없죠. 


또한, 채소와 함께 먹으면 부족한 비타민을 채워줘 영양보충도 되고, 음식궁합도 잘 맞는 답니다.

배추

배추는 섬유질을 비롯해, 수분과 칼슘, 칼륨, 무기질, 비타민까지 풍부한 영양만점 채소예요.


잎부터 뿌리, 줄기까지 모두 먹을 수 있어, 버릴 게 하나 없어요.보통은 김치로 많이 활용하지만, 샐러드나 국, 무침 등으로 쓰이기도 해요.


특히나, 수분함량이 95%나 되어 원활한 이뇨작용을 돕고, 섬유질 함량도 많아 몸에 쌓인 변이나 노폐물 배출에도 효과적이지요. 그리고, 푸른 잎에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해서, 면역력을 강화시켜줘요.


다만, 성질이 차서, 대장질환이 있다면 익혀 드시는 게 좋아요.


궁합이 잘 맞는 채소로는 간암예방에 좋은 무와 부족한 동물성 단백질을 채워주는 두부가 있답니다.


*출처: 다이어트신 칼럼*

다이어트신 칼럼 보러 가기

체중관리, 300만 다이어터가 있는 '다이어트신'과 함께해요!
다이어트 꿀팁 보러가기 ☝☝☝ click!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