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방홍보원

산화한 서해 영웅들의 필승 의지를 담은 유도탄고속함

39,7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번에 소개할 국군 무기는 윤영하급 유도탄고속함(PKG·Guided Missile Patrol Killer). 조국의 바다를 지키다 장렬히 산화한 제2연평해전의 영웅 중 한 명인 고(故) 윤영하 소령(추서 계급)의 이름을 따서 만든 함정이다. 해군은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여섯 용사를 기리기 위해 PKG 1번함부터 6번함까지 차례로 윤영하함·한상국함·조천형함·황도현함·서후원함·박동혁함으로 명명했다. 참수리급 고속정(PKM·Patrol Killer Medium)보다 덩치를 키우고, 방어력·공격력까지 업그레이드한 윤영하급 고속함은 총 18척이 건조돼 작전배치를 완료했다. 대한민국 영해 수호의 ‘첨병’인 윤영하급 PKG 중 홍시욱함을 찾아가 카메라에 담았다

● 제원
·톤수: 570톤(만재배수량)
·전장: 63m
·전폭: 9m
·속력: 40KTS(최대)
·승조원: 40여 명
·무장: 76mm 함포, 40mm 함포, 대함유도탄, K6 중기관총

평택 해군2함대 군항에서 출항한 윤영하급 유도탄고속함 홍시욱함이 작전해역으로 향하고 있다.

해군은 대한민국 연안을 수호하는 데 큰 역할을 해온 참수리급 고속정(PKM·Patrol Killer Medium)이 2000년대를 앞두고 선령 30년이 가까워지자 이를 대체할 함정을 획득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바로 ‘검독수리-A’ 사업이다. 해군은 1990년대 후반부터 개념설계를 시작했다. 기존의 참수리급보다 더 발전된 고속정을 보유하기 위해 최신 기술을 적용키로 하는 등 사업을 차근차근 추진하던 중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이 발발했다.


해군은 북한의 거듭된 도발과 위협에 완벽히 대응하기 위해 제2연평해전을 분석했고, 전투교훈을 도출했다. 이를 바탕으로 작전과 교육훈련, 획득 등 각 분야에 적용해 나갔다. 


또 자함(自艦) 방어 능력을 높이는 동시에 신속한 기동을 위해 수중 방해물에 영향을 적게 받고, 최대 속력을 더 빠르게 설계해 건조하기로 결정했다. 

탐색 레이더 수상함·항공기를 탐지 및 추적.

워터제트(Water Jet) 추진기 해수를 흡입하고 분사하여 발생하는 추력으로 함정을 추진시키는 장치.

이에 따라 최초 300여 톤급의 정(艇)으로 건조할 예정이었던 신형 고속정은 만재배수량 570톤급의 함(艦)으로 확대해 ‘검독수리-A 사업’으로, 고속정은 기존 계획상의 300톤급보다 규모를 줄여 200톤급의 ‘검독수리-B 사업’으로 분리 추진하게 됐다.


‘검독수리-A 사업’으로 탄생한 윤영하급 유도탄고속함은 만재배수량 570톤에 전장 63m, 전폭 9m 규모다. 참수리급 고속정과 비교해 덩치는 커졌지만 최대 속력이 40노트(시속 74㎞)에 달하며 펀치력은 더욱 강력해졌다.

대유도탄 기만체계 레이더나 열추적 장치로부터 함정위치를 교란시켜 적의 유도탄을 회피함.

항해레이더 해상의 표적을 탐지하고 추적함.

추적레이더 대공·대함표적에 대한 추적정보를 제공함.

1번함인 윤영하함은 오토멜라라의 76㎜ 함포를 탑재하고 있다. 2번함부터 18번함까지는 현대위아(WIA)의 76㎜ 함포를 장착했다. 이탈리아제인 오토멜라라 함포는 둥근 모양이지만 국산인 현대위아 함포는 스텔스 형상이다.

해성 함대함유도탄 함정에 탑재, 원거리 적 표적을 공격하는 유도탄.

40mm 함포40mm 함포탄을 발사해 수상함·항공기·유도탄을 공격함.

76mm 함포 76mm 함포탄을 발사해 수상함·항공기·육상표적을 공격함. 1번함인 윤영하함만 이 형태고 2번함부터 18번함까지는 전부 스텔스 형상(아래 사진)을 갖고 있다

국산 함대함미사일 ‘해성’, 40㎜ 노봉함포, 12.7㎜ K6 중기관총, 대유도탄 기만체계 등은 다양한 작전환경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게 한다. 레이더에 잘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선체도 장점이다.

K6 기관총 12.7mm 탄을 발사해 수상함·항공기·유도탄을 공격함.[현재 모든 윤영하급 고속함에는 3·26기관총(K6)이 있다. 이 기관총은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전사한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 여사가 기탁한 사망보상금 및 성금을 기반으로 도입됐다.]

윤영하급에 탑재된 K6 중기관총은 ‘3·26 기관총’으로도 불린다. 이 기관총은 2010년 3월 26일 북한에 의한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전사한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 여사가 아들의 사망보상금 및 성금 1억898만8000원을 기탁한 것을 기반으로 도입됐기 때문이다. 모두 18척이 건조된 윤영하급 유도탄고속함은 북방한계선(NLL)을 비롯한 영해 수호 임무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기사, 사진 : 국방일보 조종원 기자

작성자 정보

국방홍보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