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방홍보원

英공군, 특수작전용 H-47 시누크 헬기 추가 조달 예정 外

국방홍보원·국방일보 공동기획 - 세계무기동향

7,2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첨단 장비 갖춰 항공기 방어력 향상


영국 공군이 아구스타웨스트랜드 사의 AW101 멀린 헬기를 해군으로 이관함에 따라 시누크가 영국 공군 중수송헬기의 주력이 됐다. 이에 따라 노후한 기체의 개량과 도태된 분량을 보충할 신형 헬기 도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미 육군 MH-47G 헬기가 특수작전 요원들과 보트를 동시에 수송해 전개하는 훈련을 하고 있다. 영국군은 최근 이와 같은 사양의 신형 시누크 헬기 16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출처미 육군 플리커

영국이 시누크 헬기의 특수작전 버전인 MH-47G 사양의 신형 헬기 16대를 도입한다. 이 항공기는 향후 HC7로 명명될 전망이다. 


MH-47G는 항속거리 연장 연료탱크와 전자광학·적외선(EO/IR) 센서 터렛, 지형추적·지형회피·기상탐지 다중모드 레이더 등과 함께 항공기 방어용 생존장비 등을 갖추고 있다.


영국 공군은 현재 미 육군의 CH-47D를 영국 사정에 맞게 개조한 HC4 38대와 MH-47E와 CH-47F를 개량한 HC5 8대와 CH6 14 등 60대의 시누크 헬기를 운용 중이다. HC4의 경우 HC6A로의 성능개량이 이뤄지고 있다.


HC4 버전 중 가장 오래된 기체는 1981년에 도입됐다. 이에 따라 신형 헬기들은 전력 확충보다 기존의 구형 헬기를 대체할 목적으로 도입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새로운 헬기가 다른 대형 연료탱크 탑재 플랫폼이 수행하려던 특수작전 임무를 맡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영국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전쟁을 수행하면서 헬기 지원 부족으로 큰 어려움을 겪은 결과 60대의 시누크 전력 유지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보잉사가 MH-47G 사양의 헬기를 영국에 수출하는 것과 관련해 이미 미 국무부가 승인 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미 의회의 수출 승인이 완료되면 보잉사는 훈련과 지원을 포함해 약 35억 달러어치 계약을 성사시키게 된다.


이들 헬기의 인도가 완료되면 영국 공군의 시누크 전력은 HC5 8대, HC6A 22대, HC6 14대, HC7 16대로 구성되게 된다. 


프랑스 CNIM 그룹이 제안한 신형 상륙돌격주정(LCA)

출처CNIM 그룹 홈페이지

프랑스 CNIM 그룹이 2018 유로네이벌 전시회에서 새로운 상륙돌격주정(LCA)을 공개했다.


CNIM 그룹은 구식 상륙주정을 대체하기 위해 프랑스 해군이 추진 중인 차량수송정 대체 사업에 자사의 신형 LCA를 제안할 계획이다.


신형 LCA는 CNIM 그룹이 개발한 고속상륙쌍동주정(L-CAT)과 같이 흘수가 낮아 수심이 얕은 연안에서의 원활한 기동과 해안에 최대한 인접한 위치에서 지상군을 내보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신형 LCA가 L-CAT보다 속도는 느리지만, 모함의 상륙정 갑판 내에서 더 적은 공간을 차지한다는 장점도 있다.


이 LCA는 전장 23~29m, 폭 6.4m, 만재 흘수는 1.3m이며, 최대 80톤의 장비를 탑재하고 시속 24㎞로 항행할 수 있다. 승조원은 4명이며 조타실은 360도 전방위 시야 확보가 가능하게 설계됐다. 

국방일보 김철환 기자

자료제공 : 기품원 글로벌디펜스뉴스

印공군, 테자스 경전투기용 신형 사격통제 레이더 도입

우크라이나, 신형 전투용 무인지상차량 공개

작성자 정보

국방홍보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