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방홍보원

해군이 선택한 첫번째 차세대 호위함 대구함

62,3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험운항 중인 대구함

출처방위사업청

대우조선해양에서 건조한 차기호위함인 ‘대구함’이 해군에 인도됐다. 방위사업청은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서 차기호위함(FFG) 2차 사업(울산급 Batch-II)의 첫 번째 함정인 ‘대구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2800톤급 최신예 호위함인 대구함은 차기호위함 2차 사업의 첫 번째 함정으로 해군에서 운용 중인 수명주기가 넘은 호위함(FF)과 초계함(PCC)을 대체하는 함정이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대구함은 기존 호위함과 초계함보다 수상함·잠수함 표적에 대한 탐지·공격 능력과 항공기·유도탄으로부터의 방어능력이 크게 강화됐다. 적의 주요 지상 목표물까지 원거리 공격 가능한 함대지유도탄을 탑재해 전·평시 한반도 해역 방어와 적진 공격을 위한 주력함으로 운용될 예정이다.

시험운항 중인 대구함

출처방위사업ㅊ

우리 해군 전투함 최초로 추진전동기(전기모터)와 가스터빈 엔진을 결합한 일명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했다. 이 추진체계는 평상시 소음이 적은 추진전동기로 운용하다가 고속항해 때는 가스터빈 엔진으로 전환해 빠르게 기동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췄다.


특히 그동안 구축함에서만 운용하던 예인형 선배열음탐기(TASS)와 홍상어 장거리 대잠어뢰를 장착해 대잠수함 능력이 한층 더 강화됐다.

하이브리드 추진체계 개념ㄷ

출처방위사업ㅊ

TASS는 함정에서 적 잠수함을 탐지·식별·추적하기 위한 저주파 수동형 음파탐지체계로 함정의 함미에 긴 줄을 달아 매달고 끌고 다니는 방식이다.


대구함에 탑재된 전투용 체계는 근접방어무기체계(CIWS)를 제외하고 대부분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탐지·추적레이더와 음파탐지기를 비롯한 전투체계, 함대함·함대지 유도탄, 홍상어 장거리 대잠어뢰, 함포 등이 국산이다.

대구함 진수식 모스

출처방위사업청

2013년 12월 대우조선해양에서 건조에 들어간 대구함은 승조원 숙달훈련 등의 과정을 거쳐 올해 하반기부터 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방사청은 대구함에 이어 차기호위함 2∼4번함을 건조 중이며, 올해 하반기에 5∼8번함의 건조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차기호위함이 모두 전력화되면 우리나라의 해양안보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일보 김용호 기자

작성자 정보

국방홍보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