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다노

스켈레톤 급 속도로 노화를 부추기는 음식 TOP 3

'나 몇 살 같아 보여?' 이 말에 울상이었다면 꼭 기억하세요!

857,9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하루에 커피믹스를 몇 잔이나 마시나요?'


커피믹스가 내 젊음과 건강을
조금씩 갉아 먹는 음식인 거 알고 계신가요?

커피믹스처럼 오늘 내가 무심코 먹었던 음식이
주름 하나를 만든다면 너무 속상하겠죠 :(

오늘은 스켈레톤 급으로 속도로
노화를 부추기는 음식 TOP3를 알아볼게요!

꼭 기억해뒀다가 최대한 줄여보기로 해요 :)

 







ㅣ1. 달콤한 독사과, 설탕



나이를 먹기 시작하면,
뼈는 계속해서 노화가 진행되는데요.


지나가는 세월을 붙잡을 수 없듯이
아무리 노력을 한다고 해도
10대 때의 뼈 상태로 되돌릴 순 없어요.

그런데 유지만 해도 부족한 뼈 건강에
나빠지도록 가속도를 붙이는 게 바로 설탕,
커피믹스와 같은 식품인 거예요!


설탕은 뼈와 치아의 칼슘을 갉아 먹어
뼈에 구멍이 송송 생겨 약하게 만드는
골다공증이 생기기 쉽게 만들거든요.








또 설탕이 가득한 음식을 먹으면
혈당을 빠르게 올리고, 다시 급격히 떨어뜨려
가짜 배고픔을 느끼게 하고
결국, 과식, 폭식을 불러와요.

이건 다이어트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면역 체계까지 약해지게 만들어

몸속의 항산화 능력까지 떨어뜨린답니다.

(*항산화 능력
: 우리 몸속에서 젊음을 갉아먹는 활성산소를
분해해주는 영파워온! 능력)

 

물론 설탕을 평생 안 먹을 순 없지만
설탕의 양을 줄이거나
대체할 수 있는 음식들이 얼마든지 있어요!







ㅣ설탕보다 훌륭한 단맛을 가진 자연 식품



≫ 조청/꿀


조청과 같은 비정제당은
설탕보다 훨씬 몸에 좋고,
꿀은 미네랄까지 가지고 있어요.

*꿀
: 설탕이 첨가된 혼합 제품은 아닌지 꼭 확인!








≫ 갈아놓은 양파/배/파인애플/키위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천연 설탕과도 같아요.
엄마표 갈비찜에 갈아 넣은 배가 들어가는 이유가
바로 이거였어요!

설탕 대신 배로 단맛도 내고,
고기를 부드럽게 만들어
소화까지 좋게 하는 거죠 :)

 







ㅣ2. 간편한 만큼, 빠르게 노화를 부르는 가공식품



가공식품의 큰 장점 2가지는
'맛있다.' '간편하다.'인데요.

맛있어서 찾게 되고,
간편해서 찾게 되는 중독성 만렙 식품이죠.








대표적인 식품 중 하나가 바로
냄새를 맡자마자 바로 젓가락 들게 하는 라면부터
너무 다양한 종류의 과자, 햄까지
세상 맛있는, 이미 잘 아는 맛이죠.

이런 가공식품 안에는 인공감미료,
합성 첨가제, 화학 방부제, 발색제까지
각종 화학조미료들이 가득해요.








이런 화학조미료는 몸에 독소가 쌓이게 해요.
'독소'라니...!
물론 바로 생명을 위협하는 건 아니지만
결국 독소기 때문에 몸에 쌓이면
세포를 공격하기 시작하고,
이 때문에 항산화 능력이 떨어지게 돼요.


그러니 가공식품을 자주 즐기는 편이라면,
간단하게라도 요리하는 습관을 길러보세요!

 







ㅣ3. 내 혈관에 흐르는 기름기, 튀긴 음식



기름에 튀겨지는 감자튀김,
유탕처리가 된 과자 등
튀겨진 음식은
지방을 축적하는 것뿐만이 아니에요.








우리 몸에서 기름이 산화되면서
과산화지질이라는 물질이 생기는데
이게 단백질과 짝을 이루게 돼요.
이때! 리포푸스친이라는 노화 물질을 생겨나는데요.

리포푸스친이 뇌세포에 쌓이기 시작하면,
기억력이 나빠지고,
판단력까지 흐리게 해
스켈레톤 급 노화 속도를 가져와요!





물론 이런 음식들을 한 두 번 먹는다고 해서
갑자기 폭삭 늙는 건 아니에요.

하지만 꾸준하게 먹는다면,
나쁜 물질, 독소들이 쌓여
또래보다 더 빠른 노화 속도를
스스로 부추기게 된답니다!

그러니 '이거 하나쯤이야!'라며 지나치기보다
'이걸 건강하게 대체할 맛은 없을까?'를 찾아보면서
식습관 성형을 시작해보세요 :)




작성자 정보

다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