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데일리

젊은 여성층에서 많이 나타나는 내성발톱, 원인은?

내성 발톱 원인과 치료 방법은?

56,4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내성 발톱으로 인해 발톱 무좀이 있다면 샌들이나 슬리퍼를 신었을 때 미관상 안 좋게 보일 것이다. 여름철은 습도와 높은 온도로 인해 세균 감염에 취약하여 발톱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반면 대부분 사람은 겨울철에는 무좀과 상관없는 계절이라고 방심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오히려 건조한 겨울철에는 통풍이 안 되는 부츠와 두꺼운 양말 착용으로 발톱까지 세균 번식에 좋은 조건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손, 발의 피부가 더욱 예민해져 다양한 피부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지금부터 올바른 발톱 관리와 내성 발톱의 예방법 및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자.



내성 발톱 무좀은 왜 생기는가?

발톱 무좀은 여러 종류의 균이 침입해 감염된다. 가장 흔한 원인균은 적색 백선균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무좀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균이 발톱까지 내려와 발생하며 무좀 환자와 신체 접촉이 있을 경우 감염될 수 있다. 그러므로 무좀 환자와 공용으로 수건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럼 무좀은 어떤 증상이 나타날까? 발톱 표면이 노랗거나 백색으로 변색되고 표면이 울퉁불퉁하거나 발톱 끝이 잘 부서진다면 발톱 무좀을 의심해봐야 한다.


여성들의 내성 발톱 원인은
하이힐인가?

내성 발톱은 젊은 연령층 중에서도 특히 하이힐을 자주 신는 여성에게 잘 나타난다. 앞코가 좁고 뾰족한 구두, 특히 높은 하이힐을 즐겨 신으면 무게가 엄지발가락 중심으로 쏠리면서 엄청난 무리를 주게 된다. 게다가 통풍까지 잘되지 않아서 발가락 사이에 땀이 차면 무좀에 걸릴 확률이 높다. 이 무좀 균이 발톱까지 내려오게 되면 내성 발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내성 발톱도 유전인가?

가족 중에 내성 발톱을 가진 사람이 있다면 유전적 요인으로 인해 선천적으로 생길 수 있다. 이런 경우는 발톱 아래 피부도 선천적으로 발톱에 맞게 깊은 모양으로 되어있으며, 그냥 파고든 부분을 파주면 염증 같은 것 없이 멀쩡히 지내기도 한다. 아니면 아예 발톱 옆의 살이 거의 없어 염증이 생기더라도 손쉽게 발톱 옆부분을 제거할 수 있다. 다만 내성 발톱임에도 전혀 문제가 없는 경우는 아주 드물다. 그러니 어지간하면 병원에서 치료받는 것이 낫다.

발톱도 잘못 자르면
내성 발톱으로 변할 수 있다

내성 발톱은 평소 잘못된 습관으로 인해 후천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발톱을 자를 때 양끝을 지나치게 짧게 자르거나 올바르게 잘리지 않아 발톱 파편이 살 속으로 파고들어 내성 발톱으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발톱을 자를 때 바짝 자르지 않고 조금 길게 일자로 자르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증상이 경미하면 따뜻한 물에 발을 자주 담가주고 항생제를 처방받으면 호전될 가능성이 있지만 증상이 심하면 빨리 치료받는 게 좋다.


발가락에 최악인 볼이 좁은 신발

최근 하이힐이나 키높이 깔창을 낀 신발, 앞볼이 좁은 신발을 즐겨 신으며 발가락의 변형과 통증을 유발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 이처럼 잘못된 신발 착용과 볼이 좁은 신발을 착용하면 내성 발톱과 무지외반증, 지간 신경종 질환으로 고통받을 가능성이 높다. 지간 신경종은 신경이 계속 눌리고 자극받아 염증이 생기고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주된 발병 원인은 볼이 좁은 신발 착용이다.


검은색 발톱의 원인

발톱의 색이 검게 변했다면 타박상으로 멍이 생겼을 확률이 높다. 꽉 조이는 신발이나 어딘가에 발을 찧었을 때 주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보통은 6~9개월 동안 발톱이 자라고 잘려나가면서 증상이 완화된다. 하지만 모서리에 발을 찧은 적도 없고 신발도 널널하고 편한 신발을 신었는데 발톱이 검은색으로 변했다면 건강 적신호일 가능성이 크다. 피부암의 일종인 악성 흑색종, 염증, 곰팡이 감염, 만성적인 내성 발톱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내성 발톱의 증상은 어떨까?

내성 발톱은 걷거나 뛸 때 압박이 많이 가는 엄지발가락에 흔히 발생하는 질환이다. 초기에는 엄지발가락의 바깥쪽과 안쪽이 빨개지면서 붓고 가벼운 통증이 느껴진다. 이 증상을 방치한 상태로 발톱이 자라거나 마찰과 압력이 심해지면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 진물과 염증 때문에 엄지발가락이 곪기 시작하고 걷기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오래 방치할 경우 2차 감염으로 번질 수도 있다.


만약 발톱이 빠졌을 때 응급처치법은?

만약 발톱이 빠졌다면 과산화수소나 요오드 용액으로 소독한 뒤 거즈나 붕대로 감은 후 혼자 해결하려 하지 말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발톱이 치료가 된 후 해당 부위에 붕대를 감을 때 너무 압박하지 말고 느슨하게 감아준다. 그렇지 않으면 상처 부위에 습기로 인해 곰팡이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발톱이 새로 자랄 때까지 압박을 주는 신발을 피해주고 발톱에 충격을 주는 운동도 피해줘야 한다.


내성 발톱 예방법

내성 발톱은 더 이상 살을 파고들지 못하도록 예방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손톱처럼 둥글고 짧게 자르면 안 되고 일자로 살짝 길게 잘라줘야 하며 반드시 양쪽 끝을 남기고 잘라야 한다. 또한 발볼이 좁거나 높은 하이힐, 땀 배출이 잘되지 않는 신발보다 발볼이 넓고 통풍이 잘되는 편한 신발을 착용해준다. 외출 후에는 비누로 발가락 사이를 씻어주며 항상 발을 청결하게 관리해줘야 한다. 따뜻한 물로 족욕을 해주는 것도 내성 발톱을 예방할 수 있다.


내성 발톱 치료법

개인의 증상과 상태에 따라 치료법과 기간은 다를 수 있다.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에는 내성 발톱 교정기나 내성 발톱 테이프를 사용하여 자가치료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하지만 발톱 주위 피부의 염증과 통증이 심하다면 발톱을 잘라주는 수술을 하기도 한다. 앞서 말한 자가치료 만으로는 재발의 문제도 있고 휘어진 발톱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므로 병원에 방문하여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치료를 받는 게 가장 중요하다.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데일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