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데일리

덴탈 마스크도 비말 차단될까?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종류와 차이점

비말차단용 마스크, 덴탈 마스크와 어떻게 달라?

40,5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인해 전 국민 마스크 착용이 곳곳에서 의무화되면서 일상생활에서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각종 마스크 종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다가오는 무더위에 KF 마스크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과 함께 마스크 종류 중에서도 관심 밖의 영역에 있던 ‘덴탈 마스크’ 등 다양한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어떤 마스크를 일상생활에 맞게 써야 할지, 유아의 경우 부모로서 어떤 마스크를 착용시켜야 할지 등에 대해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아래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다양한 마스크의 종류와 착용 시 주의사항 등에 대해 알아보도록 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 마스크의
종류에 따른 차이점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마스크는 각각의 종류에 따른 성능의 차이가 존재한다. 국내에서 허가된 마스크는 KF(Korea Filter)가 표기된다. KF 뒤의 숫자는 입자 차단 성능을 의미한다. 현재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마스크는 KF80, KF94, KF99 세 가지가 존재한다. KF 표기가 된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제품이라는 뜻으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KF 마스크의 종류와
권장되는 마스크는?

KF80 마스크는 0.6 마이크로미터 입자를 80% 예방하는 효과를 지닌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0.5마이크로미터 입자보다 크며 코로나 바이러스 비말 감염이 일부 예방 가능하다. KF94 마스크는 0.4마이크로미터 입자를 94% 차단한다. 입자성 유해물질,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며 질병관리본부가 권장하고 있는 마스크이다. KF99 마스크는 0.4마이크로미터 입자를 99% 차단한다. 구멍의 크기가 매우 작아 일상생활에서는 사용이 어렵다. 특히, 폐질환이 있을 경우에는 호흡이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KF 인증이 없는 일반 마스크,
착용해도 될까?

KF 인증이 없는 일반 마스크는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 또는 면 마스크를 가리킬 수 있다.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는 구멍이 커서 틈새로 비말 침투 가능성이 있다.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의 경우 식약처 성능 검사를 거친 ‘의약외품’이 아닌 경우가 많아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 면 마스크의 경우에는 비말이 젖어서 바이러스 번식이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따라서 면 마스크는 여름철 습한 환경에서 일할 경우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덴탈 마스크란 무엇이고
성능은 어느 정도일까?

덴탈 마스크는 일명 ‘수술용 마스크’라고도 불리며 통풍이 잘 되기 때문에 호흡이 용이하고 장시간 쓸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다. 3중 구조의 필터 마스크로 겉면에 방수층이 있어 비말을 차단하지만 밖에서 들어오는 미세먼지 등 작은 입자에 대해서는 차단력이 높지 않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덴탈 마스크의 성능은 KF마스크의 55~80% 정도인 것으로 보고된다.


덴탈 마스크,
​어린이가 착용해도 괜찮을까?

일상생활에서는 어린이가 보건용 마스크가 아닌 덴탈 마스크를 써도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덴탈 마스크의 경우 얼굴에 완전히 밀착되지 않아 효과가 반감되지만 KF80 마스크와 동급의 성능을 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위쪽, 아래쪽이 트인 편이며 유아가 숨쉬기에도 덜 답답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고효율의 보건용 마스크를 제대로 밀착해서 쓰지 않을 바에는 덴탈 마스크를 밀착시켜 제대로 쓰는 것이 안전하며, 어린이가 보건용 마스크를 사용해서 제대로 숨 쉬는 것을 어려워할 경우 사용할 것이 추천되고 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란 무엇일까?

KF94, KF80 마스크보다 얇고 가벼워 숨쉬기가 편하다고 알려진 ‘비말 차단용 마스크(KF AD)’의 판매가 시작되어 시원한 마스크를 찾고 있는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KF AD)는 코로나 바이러스19를 전파시키는 비말 감염을 막으면서도 여름철 숨쉬기가 편하도록 만들어진 마스크다. 식약처는 ‘의약외품’의 범위에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추가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
덴탈 마스크와 어떻게 구분할까?

비말차단용 마스크에는 제품명에 ‘KF-AD’라는 문구가 표시되어 있다. AD는 ‘Anti Droplet’의 약자로, 미세 침방울을 차단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KF-AD 마스크는 식약처가 허가한 마스크라는 ‘의약외품’ 문구의 표기도 있다. 일반 덴탈형 마스크는 이러한 표기가 전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마스크를 구입할 시에는 ‘비말 차단’이라는 문구에 현혹되지 말고 ‘KFA AD’, ‘의약외품’ 문구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성능은?

식약처에서는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성능이 KF 마스크를 기준으로 55~80% 수준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기존의 보건용 마스크인 KF94는 평균 입자크기 0.4마이크로미터를 94% 이상 차단할 수 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황사나 미세먼지 등의 입자성 유해물질로부터의 차단 기능은 KF 마스크보다 떨어지는 편이지만, 최소 직경이 5마이크로미터 크기인 침방울을 차단하는 데에는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지며, 방수 기능도 있기 때문에 여름철에 착용하기에는 효율적이다.


여름철 마스크,
어떤 걸 사용해야 할까?

더운 날에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국민들을 위해 식약처에서는 보건용 또는 수술용 마스크도 감염의 예방에 좋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일반 면 마스크도 조금은 도움이 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상대적으로 KF94보다는 호흡이 편한 KF80 마스크도 적극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현재의 의약외품 덴탈 마스크,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아직 수요에 비해 공급 물량이 많지 않은 편이기 때문에 공적 마스크로 많이 판매되고 있는 KF80 마스크를 사용하는 편이 낫다는 입장이다.


마스크 올바른 착용 방법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만큼이나 마스크를 올바른 방법으로 밀착시켜 착용하는 것도 중요하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방법은 얼굴 크기에 맞는 마스크를 선택하여 얼굴에 잘 밀착되도록 착용하는 것이다. 또한, 착용 후에는 마스크의 겉면을 만지지 않아야 한다. 마스크 겉면에 먼지, 바이러스 등이 묻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한 번 사용한 마스크는 되도록 재사용을 삼가야 한다. 여름철에는 외부 공기와 차단된 상태에서 습기가 찰 경우 세균이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땀이나 습기를 머금은 마스크라면 1회 사용 후 버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운세가 궁금하다면?


플친으로 기사 더보기


최신인기 동영상 보기

화면을 긁어주세요

작성자 정보

데일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