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데일리

우산은 되고, 전단지는 안 된다? 헷갈리는 분리수거, 쉽게 이해하기

전기장판, 광고전단지가 재활용품이 아니라고?

17,0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회용품 사용을 규제하는 정책을 선두로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정책 및 제도들이 속속 등장하며 폐기물 등의 분리배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우리에게 꼭 필요한 플라스틱 등의 일회성 제품 사용이 생활 유지에 있어 불가피한 요소라면, 사용 후 올바른 분리수거라는 작은 실천부터 시작하여 자원을 절약하고 자연 생태계를 보호하자는 인식이 나타나면서부터다. 하지만 올바른 방법대로 분리배출을 한다고 해도 나만 하는 게 아닐까 바보가 된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 이렇게 작은 실천 하나하나가 모여 주변에도 좋은 영향력을 선사하고, 비로소 생태 환경 보호에 큰 변화를 줄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도록 하자. 의외로 많은 곳에서는 제대로 된 분리배출을 실천하며 자원 절약 및 환경 보호에 작게나마 선한 영향을 주고 있다. 아래에서는 헷갈리는 폐기물 분리 배출 방법에 대한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아본다.


재활용 쓰레기 배출 팁

재활용 쓰레기를 배출할 때는 먼저 마크를 보고 같은 것끼리 모으는 것이 배출을 할 때 도움이 된다. 예를 들자면 종이 재활용 마크가 찍힌 종이류 폐기물인 우유팩, 과자 상자 등을 함께 모아서 배출하는 것이다. 물품을 사용한 후 발생한 폐기물 재활용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다양한 제품에는 재활용 마크가 표시되어 있다. 플라스틱의 경우 PETE, HDPE, LDPE, PP, PS, PVC 등의 재질에 따른 분류 마크가 있고, 이는 라벨, 뚜껑에도 표시되어 있으므로 배출 전 잘 살펴보도록 한다.

폐가전제품 배출

사진 : 폐가전제품 배출예약시스템 홈페이지

냉장고, 세탁기, 전자레인지, 모니터 등 규모가 큰 폐가전제품을 배출하는 데 있어 고민이었다면 환경부에서 실시하고 있는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서비스’를 이용해 보도록 하자. 환경부, 지자체, 전자제품 생산자는 국민이 보다 손쉽게 예약 한 번으로 폐가전제품을 배출할 수 있도록 새로운 수거 체계를 구축했다.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제공조합은 새로운 폐가전 수거체계로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폐가전 방문 수거 운영 프로세스는 지방자치단체와 공제조합이 폐가전 위수탁 처리계약을 통해 고객으로부터 배출 정보가 수집될 경우, 무상방문수거가 가능하도록 수거운반체계를 구축한다. 이러한 무상방문수거서비스를 통해 폐가전제품 배출 수수료 면제로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고, 불법적인 처리를 사전에 차단하여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분리 배출의 제품 종류별 방법
화분

화분은 재활용 자체가 되지 않는 제품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종량제 봉투에 넣어서 버려야 한다. 다만 부피가 클 경우에는 대형 폐기물 신고 후 배출 수수료를 납부하고 배출해야 한다. 이때 식물과 흙, 화분이 분리되어 배출되어야 한다. 플라스틱 성분으로 이루어진 화분은 재활용이 가능하다. 이때 이물질을 깨끗이 제거한 뒤 분리 배출해야 한다.

우산

우산은 가급적이면 재질별로 분리하여 배출해야 한다. 우선 우산의 뼈대인 고철은 철로 분리 배출하고, 손잡이가 플라스틱일 경우 플라스틱으로 배출한다. 나머지는 일반 종량제 봉투에 넣어서 배출하는 것이 옳다. 그러나 분리가 어려운 경우에는 우산 전체를 고철류로 배출하는 게 옳다. 형태가 심하게 왜곡된 우산이 있다면 수거하는 분들이 다치지 않도록 끈으로 고정시켜 버리는 것도 현명하다.

비닐류

비닐류의 경우 무조건 종량제 봉투에 버리지 말고 분리 배출하여 버리는 것이 중요하다. 과자, 라면, 1회용 비닐 봉투 등은 투명 비닐봉투에 넣어 배출한다. 음식물 등 이물질이 묻은 경우에는 되도록이면 깨끗이 씻어 배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염된 비닐이 있다면 일반 종량제 봉투에 넣어 배출한다. 에어캡의 경우 투명비닐봉투에 담아 배출한다.
유리류

유리는 내용물을 비우고 다른 재질로 된 뚜껑, 부착상표 등을 제거한 후 배출한다. 음료수병, 기타병류는 내용물을 깨끗이 비운 뒤 배출한다. 일반 유리잔 맥주컵은 유리류로 배출한다. 깨진 유리는 신문지에 싸서 일반쓰레기로 배출한다. 양이 많을 경우라면 지역 주민센터, 편의점 등에서 특수규격봉투를 구매하여 배출한다. 폐형광등은 수은증기가 포함되어 있어 깨지지 않게 배출하는 것이 필요하다. 아파트, 주택가 골목 등에 설치된 폐형광등 전용수거함에 배출한다.

플라스틱류

플라스틱은 내용물을 비우고 다른 재질로 된 뚜껑, 부착상표 등을 제거한 후 배출한다. 폐트병 및 플라스틱은 상표를 떼어낸 뒤, 내용물을 깨끗이 비우고 압착하여 투명 비닐에 담아 배출한다. 폐스티로폼은 내용물을 깨끗이 비우고 이물질을 제거한 후 흩날리지 않게 묶거나, 투명비닐봉투에 담아 배출한다. 음식물 등 이물질이 묻은 스티로폼의 경우 일반 종량제 봉투에 배출한다. 건축용 자재로 쓰인 내연재나 공작용 우드락의 경우 일반 종량제 봉투에 배출한다.

전기담요 및 전기장판

겨울이 끝나면 전기담요 및 전기장판을 버려야 할 때가 많다. 그런데 전기담요, 전기방석 등의 전기장판류는 재활용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알아두자. 전기장판류는 일반 종량제 봉투에 넣어 버리거나, 크기가 클 경우에는 대형폐기물로 신고한 후 수수료를 내고 배출해야 한다.

의약품

의약품을 일반쓰레기에 섞어 버릴 경우 약물 성분이 녹아 토양이나 수질에서의 오염을 일으킬 수 있다. 먹다 남은 의약품, 유통기한이 지나 버릴 의약품이 있다면 폐의약품 배출을 받고 있는 근처 약국을 확인하고 가져가 의약품 배출을 부탁하면 된다. 유통기한이 지난 의약품들은 배출장소로 지정된 약국에서 무료로 수거하고 있다.

광고전단지

광고전단지의 경우 일반 종이와 같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아 종이류로 배출해서 버리게 된다. 하지만 광고 전단지는 일반적인 종이와 다르게 겉면이 코팅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재활용 품목이 될 수 없다. 코팅이 되어 있는 광고 전단지가 있다면 일반 쓰레기로 배출할 수 있어야 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운세가 궁금하다면?


플친으로 기사 더보기


최신인기 동영상 보기

화면을 긁어주세요

작성자 정보

데일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