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데일리

믿고 먹는 추억의 과자 Best 9

짭짤하고 맛있는 해물 맛 과자!

20,8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 깜짝할 새 한 봉지 뚝딱, 해물 맛 스낵

적당히 짭짤한 맛으로 한 번 손을 대기 시작하면 봉지를 다 비울 때까지 멈출 수 없는 해물 맛 과자. 정신없이 먹다가 어느새 가루만 남은 빈 봉지를 만지작거리며 아쉬운 마음에 과자 부스러기까지 입안에 탈탈 털어 넣는다. 퇴근 후 가볍게 즐기는 캔맥주와 먹기에도 부담 없고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즐겁게 즐길 수 있어 더욱 인기 있는 해물 맛 과자를 소개한다.

오리온, 고래밥

입이 작은 아이들도 한입에 쏙 넣어 먹을 수 있는 고래밥. 생각 없이 그냥 집어 먹는 것 보다 골라 먹는 재미 때문에 아이들에게 더욱 인기 있다. 1984년 처음 출시된 이후 누구나 좋아하는 과자로 꾸준히 사랑받아온 고래밥은 문어, 오징어, 고래, 꽃게, 물고기 등 총 9가지의 해산물 모양으로 되어 있다. 봉지째 먹어도 되지만 종이상자에 부어 먹으면 훨씬 편하고 더욱 맛있는 느낌이다. 맛있는 시즈닝 가루가 더해진 고래밥은 속이 비어 있어 바삭하고 씹히는 맛 또한 일품.

농심, 새우깡​

‘손이 가요 손이 가~ 새우깡에 손이 가요~’ 아마 이 노래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정도로 새우깡을 대표하는 CM송이다. 노래만큼이나 친숙한 새우깡은 어린 시절부터 함께 한 스테디셀러 스낵 중 하나로 달지 않으면서 고소하고 짭짤한 맛이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에 잘 맞는다. 그뿐이랴, 언제나 바닷가에서 갈매기에게 던져주는 과자가 새우깡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새들에게도 친숙한 과자가 아닐까 싶다. 새우깡에 사용되는 새우는 서해안에서 잡히는 국내산 생 꽃새우만을 사용해서 새우의 진한 풍미도 잘 느껴지는 편이다.  

농심, 오징어집​

아무런 조미료를 더하지 않아도 적당히 짭조름하면서 고소한 맛이 그대로 느껴지는 오징어구이. 여기에 버터까지 더하면 그 맛은 배가 된다. 버터로 구운 오징어의 풍미를 담아낸 것이 바로 오징어집이다. 오동통한 오징어를 연상케 하는 입체감 있는 과자 모양으로 바삭바삭하게 씹히는 즐거움도 있다. 알맞은 간과 부드러운 버터 오징어 향이 어우러져 그 풍미를 더한다.

빙그레, 꽃게랑​

스낵치고는 꽤 디테일한 꽃게 모양인 꽃게랑. 1986년 출시되었으니 30년 넘은 스낵 계의 베테랑이다. 꽃게랑은 기름에 튀긴 과자가 아니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가열 소금에 올려 구워내기 때문에 건강은 물론 한층 바삭바삭하면서도 담백함을 느낄 수 있다. 종류도 매우 다양한데 예전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온 오리지널, 클래식한 맛, 매운맛, 불 짬뽕 맛이 있고 독특하게 고추냉이 맛도 있다. 특히 오리지널과 매운맛은 활발히 수출되고 있어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은 편이다.

롯데, 오잉​

해산물 과자에 주로 사용되는 오징어와 새우를 합쳐 만든 맛. 그래서인지 진한 해산물의 풍미가 더욱 잘 느껴지는 스낵이다. 오징어와 새우가 더해져 더욱 짭조름하면서도 두 가지 맛이 동시에 느껴져서 오묘한 맛이라고나 할까? 여기에 ‘단짠단짠’ 맛에 저절로 손이 간다. 제품 이름 그대로 ‘오잉?’ 이라는 반응이 나올법하다. 간혹 과자에서 검은 반점을 발견할 수 있으나 생 새우를 사용해 보이는 새우 눈 입자이므로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농심, 알새우칩​

새우 고유의 담백하고 고소한 맛을 그대로 담아낸 바삭바삭한 스낵. 씹을 때는 경쾌할 정도로 바삭한 소리가 나지만 입에서는 사르르 녹는 듯한 느낌이다. 새우깡과 달리 새우 살만을 사용해 만들어 좀 더 부드러운 듯하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케첩과 마요네즈를 1:2로 섞은 다음 찍어 먹으면 더욱 고소하게 즐길 수 있고 간장에 고추냉이를 풀어 살짝 찍어 먹으면 짭조름한 맛이 더해져 간단한 스낵 안주로도 손색 없다.

농심, 자갈치​

예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변함없는 패키지 디자인으로 추억에 잠기게 하는 자갈치. 어릴 적 동그랗게 말린 과자에 혀를 끼워 쏙 말아먹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다. 1983년에 첫 출시 됐으니 자갈치의 나이도 사람으로 치면 어느덧 삼십 대 중반이 되었다. 과자 봉지를 연 순간 자갈치 특유의 짭짤한 향이 훅 올라온다. 동글동글 문어를 연상케 하는 과자를 한입 먹으면 고소하면서도 짭짤하고 살짝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난다.

오리온, 오징어 땅콩​

1976년 처음 탄생한 오징어 땅콩은 40년 넘게 사랑받아온 제품이다. 한입 크기로 간편하게 쏙 넣어 먹을 수 있는 이 스낵은 한 번에 3가지의 식감과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이 매력. 밀가루의 바삭바삭함, 구운 오징어의 짭조름함 그리고 땅콩의 고소함 등 세 가지 맛이 절묘하게 어우러진다. 그래서 간편하게 간식거리로 즐기기 좋지만, 맥주 안주로도 훌륭한 스낵이다. 술 안주로 먹을 때는 마요네즈를 살짝 찍어 먹으면 부드러움과 고소함이 한층 높아진다.

롯데, 초코는 새우편​

과자 이름부터 앙증맞은 ‘초코는 새우편’. 달콤한 초코 속에 짭조름하면서도 고소한 새우 맛 과자가 어우러진 ‘단짠단짠’ 맛을 베이스로 한 만큼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사실 이 과자는 세븐일레븐과 롯데 제과가 함께 만든 PB 상품이었다. 세븐일레븐의 한 스낵 담당 직원이 새우 과자와 초콜릿을 같이 먹어본 후 맛있어서 낸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최상의 단짠단짠 비율을 롯데 제과와 함께 찾아낸 것. 제품 출시 후 SNS를 통해 입소문이 제대로 나면서 현재는 세븐일레븐뿐만 아니라 다양한 곳에서 판매 중이다.

최근 인기 동영상 보기

작성자 정보

데일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