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데일리

뱃속이 답답하고 더부룩하다면? 위장 가스 없애주는 식품

복부 팽만을 해결할 식품

103,5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간편식품 발달과 잦은 외식으로 인해 요즘 소화장애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러한 경우가 잦아지면서 음식을 섭취하지 않아도 속이 더부룩해 배가 부풀어 오르거나 가스가 찰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뱃속 가스는 치료없이 식품으로 해결할 수 있다. 배에 가스가 찼을 때는 뭘 안 먹느냐보다는 뭘 먹느냐가 더 중요한데, 뱃속에 가스가 찰 때 먹으면 좋은 식품을 소개한다.


레몬

과식 후 속이 더부룩하다면 탄산음료가 아닌 레몬차를 마셔보자. 레몬 물이나 레몬을 섭취하면 레몬의 산성 성분이 우리 몸의 소화를 도와주는 효소가 생성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또한 레은 신체를 정화시키고, 쌓인 지방과 노폐물을 제거하면서 자연스럽게 체중감량의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단. 과다 섭취하기 보다는 각자 본인의 체질과 상황에 맞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강

복부팽만이나 소화불량의 증상이 있을 때 뜨거운 생강차를 한 잔 마시는 것은 큰 도움이 된다. 생강의 매운맛 성분에는 진저롤이란 화합물이 함유되어 있는데, 이 물질은 위산 분비를 자극해 소화를 도와준다. 또한 생강의 쇼가올이란 성분은 위의 염증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단, 위궤양이나 역류성 식도염이 있는 환자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


귤껍질

생강차가 싫다면 말린 귤껍질로 만든 차를 마실 것을 권한다.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는 귤껍질은 장의 평활근을 제어하거나 자극하여 소화를 돕는다. 귤껍질을 먹을 때는 깨끗이 씻어 가늘게 채 썬 후 불에 볶은 다음 소량의 물을 더해 팔팔 끓이거나 차로 우려 마실것을 권장한다. 


유산균 요구르트

소화에 특효약인 요구르트는 다량의 프로바이오틱을 함유하고 있어 더부룩한 속과 배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된다. 요구르트 발효 후 생기는 유산과 소화효소가 위장의 연동운동을 도와 소화를 촉진시킨다. 단, 위장에 가스가 찰 때는 무가당이나 첨가제가 없는 요구르트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구운감자

헛배부름으로 고민이라면 구운감자를 추천한다. 배에 가스가 부풀 때 껍질 채 구운 감자를 먹으면 지방이 거의 없기 때문에 소화에 아주 좋은 음식이다. 특히 구운 통감자는 신체가 음식물을 분해하는 데 많은 일을 하도록 하지 않음으로써 배를 편안하게 해준다. 


천연소화제라고 불리는 무는 뱃속 가스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준다. 디아스타아제라는 소화효소가 들어 있어 소화를 돕고, 단백질과 지방을 분해하는 성분도 가지고 있다. 위장의 기능을 증진시켜줌으로써 더부룩하고 소화불량을 가진 사람에게는 더욱 효과적이다. 이 밖에도 무는 위장의 연동운동을 촉진시키고 변비 증상을 개선시키는 작용을 한다.


파인애플

파인애플에는 파인애플 효소라고 불리는 브로멜린이 가득 들어이 있다. 단백질 분해효소인 브로멜린은 단백질을 분해하고 소화를 도와 특히, 식후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장 속 부패물을 분해하며 시트르산과 함께 위장을 깨끗하고 건강하게 지켜준다. 단, 다량섭취하거나 위장이 불편한 사람은 피하는 것이 좋다. 


달걀

위를 편안하게 해주는 달걀은 뱃속 가스를 없애주는데 좋은 식품 중 하나다. 달걀에 들어있는 단백질은 가스가 가득한 위장을 진정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단, 버터나 식용유와 함께 먹으면 지방이 너무 많아 부담이 되므로 수란으로 먹거나 삶아서 먹는 것이 좋다.


구운닭고기

복부 팽만으로 식사하기가 두렵다면 밥대신 구운 닭고기를 섭취해보자. 구운 닭고기에는 단백질이 다량 함유돼있는 반면 섬유질은 거의 없다. 이 때문에 가스가 찬 느낌이 들지 않고 배가 편안해진다. 단, 튀기거나 다른 첨가물을 뿌리면 오히려 탈이 날 수 있으니 적당량만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최근 인기 동영상 보기

작성자 정보

데일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