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널 위한 문화예술

디자인은 꼭 착해야만 할까?

착한디자인에 대하여

1,5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착한 디자인’
지구를 지키는 디자인,
세상을 바꾸는 디자인
이런 말, 한번 쯤 들어보셨죠?

그런데 혹시 이런 생각은 안 해보셨나요?
“왜 디자인은 착해져야 하는 걸까?”

이 질문에 대해 깊이 탐구한 책이 있습니다.
바로 오늘 제가 소개해 드릴 책,
<디자인과 도덕>입니다.

여러분, 작년부터 커피숍에서 일회용 종이컵 사용이 안되는 거, 다들 아시죠!
자리에 앉은 손님에게 종이컵을 제공하면, 벌금을 내도록 법이 개정되었는데요.
사실 이런 움직임은 전 세계적으로 벌어지고 있어요.

우리나라도 2030년 까지 .플라스틱을 50% 감축하기로 했죠.
매년 세계적으로 발생되는 플라스틱은 약 3억 톤 정도라고 하니, 이걸 개선한다는 소식은 매우 반가운 일인데요.

그런데, 몇몇 사람들은 이렇게 많은 쓰레기가 나오는 이유가 ‘잘못된 디자인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해요.

심지어 일부 디자이너들은 이런 질타에 기꺼이 수긍하며
‘착한 디자인'을 하려고 노력하죠.

그 예시로, 모 커피 전문점은 종이빨대와 빨대가 필요없는 컵 뚜껑등 일회용 쓰레기를 줄이는 제품을 만들었어요.

그리고 재활용 가능한 일회용컵 디자인 공모전에 상금으로 1,000만달러를 걸기도 했죠.

이 책, <디자인과 도덕>에서는 사회문제의 원인과 해결방안을 디자인에서 찾는 데 의문을 던져요.

“그게 정말 디자인의 잘못일까?”
“디자인만으로 우리 앞에 닥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ㅐ을까?”
“왜 디자인은 꼭 도덕적이어야할까?”

예술 등 다른 분야와 비교해봤을 때, 이런 의문은 충분히 고려해볼만 하죠.

그림을 그리는 예술가나 음악가, 소설가, 작가들의 경우
때때로 작품의 도덕성, 윤리성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을 볼 수 있어요.

작품도 결국 예술가의 사상이 담긴 것이기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죠.
하지만 ‘작품은 작품으로 바라봐야한다’는 주장으로 반박되기도 하고, 때에 따라 다른 결론들을 도출해내곤 했어요.

그렇다면 왜, 유독 디자인에만 이런 도덕적 책임이 요구되는 걸까요?

처음 디자인과 도덕성이 함께 언급된 건 1971년이었어요
산업화가 안정화된 후, 무책임한 산업디자인의 결과물들이 낭비를 부추기고
사람들에게 해를 입힌다는 주장이었죠.

이후 5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 주장을 기반으로 많은 사람들이 디자인과 디자이너에게 도덕성과 책임감을 요구해요.

그렇다면 도대체 ‘도덕적인 디자인’이란 무엇일까요?
과연, 이 말에 진정성은 있는 것일까요?

이 책의 저자는 디자인이 도덕적일것을 요구하는 수용자와
기꺼이 도덕적 디자인을 하겠다고 나서는 디자이너
모두에게 질문해요.

‘왜 디자인 업계에만 유독 그런것을 요구하는 것인지’

그리고 디자인의 도덕에 대한 여러 현상과 사례들, 기원 등을 차례로 언급하며 왜 디자인이 모든 것의 원인이 될 수 없는 지 우리가 진정으로 문제삼아야할 것은 무엇인지
하나씩 풀어나가죠.

도덕적인 접근이 잘못된 것은 아니지만
하나의 판단 기준으로 현실을 보면
나머지는 모두 문제가 있다고 치부하기 쉽다.
넓게 보고, 우리가 옳다고 생각한 것이
정말로 옳은 것인지 여러 측면에서 봐야 한다

책을 읽으며 좋았던 부분은 누구나 생각해봤을 법한 질문을 담론화 하기에 앞서, 현 상황과 다양한 사례들을 정리해둔 점이었어요.

저는 커피숍을 오늘 언급했지만, 책에는 더 다양한 사례들이 많이 담겨있거든요.

도시 빈민, 재난 대응 등 제가 일상에서 쉽게 생각해보지 못한 케이스들도 있어서 이 담론이 정말 거대하구나,
이런 부분에까지 디자이너의 역할이 요구되는구나 싶기도 했어요.

그리고 디자인과 도덕에 대한 다양한 주장들도 하나씩 하나씩 언급되는데요.

이 때 저자가 한쪽으로 치우친 의견이 아닌, 중립적 태도로 여러 의견을 풀어낸 점이 좋았어요.

물론 아쉬웠던 부분도 있었는데요.
문장이 정말 어려웠어요.
다양한 사례와 담론을 담은 만큼, 아무래도 인용되는 부분이 많은데요.
저는 디자인 논문을 읽는 듯한 느낌도 받았어요.

그리고 책에 사진 등 예시 이미지가 없었다는 점도 아쉬웠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린 책, <디자인과 도덕>

도덕적인 디자인을 요구하는 사람들과
도덕 안에 자신을 가두는 디자이너
모두에게 추천드립니다! 🥰

널 위한 문화예술의 컨텐츠를
유튜브에서도 만나보세요!

작성자 정보

널 위한 문화예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