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미친야구

또다시 기행, 마지막 타석 '투수' 문경찬을 대타로 낸 김기태 감독

3,1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월 26일 한화와의 경기. 김기태 감독은 9회말 마지막 타자로 '투수' 문경찬을 냈습니다.

출처네이버 문자중계 캡쳐

보시다시피 투수입니다.

출처KBO 홈페이지 캡쳐

여긴 어디? 완전히 얼어있는 '타자' 문경찬

출처SPOTV

알 수 없는 표정의 김기태 감독과 그리 썩 좋아보이지 않는 한용덕 감독

출처SPOTV

결국 타자 문경찬은 스트라이크 3개를 지켜보며 삼진, 경기 마지막 타자가 됐습니다. 김기태 감독이 왜 이런 선택을 했을까요... 팬서비스 차원이라기엔 너무 한 것 같은데...

출처SPOTV

작성자 정보

미친야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