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미친야구

'푸른 피의 에이스' 배영수의 마지막 불꽃 2006 한국시리즈.gif

4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50km를 넘나드는 무식한 직구 구위

출처MBC

그 김태균이 반응도 못하는 날카로운 슬라이더

출처MBC

2006년 한국시리즈에서 2승 1홀드 1세이브를 기록하고 삼성을 우승시킨 푸른 피의 에이스 배영수

출처MBC

하지만 시즌 중 이미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배영수. 한국시리즈에는 소위 대포주사라 불리는 진통제 주사를 맞고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출처MBC

국 팔꿈치 인대가 극심하게 손상되어 토미존 수술을 받았지만 다시는 150km의 강속구를 던지지 못하게 됐습니다. 팔꿈치를 바친 활약 때문에 삼성팬들은 지금도 배영수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출처MBC

작성자 정보

미친야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