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푸른 피의 에이스' 배영수의 마지막 불꽃 2006 한국시리즈.gif

미친야구 작성일자2019.02.22. | 459  view

150km를 넘나드는 무식한 직구 구위

source : MBC

그 김태균이 반응도 못하는 날카로운 슬라이더

source : MBC

2006년 한국시리즈에서 2승 1홀드 1세이브를 기록하고 삼성을 우승시킨 푸른 피의 에이스 배영수

source : MBC

하지만 시즌 중 이미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배영수. 한국시리즈에는 소위 대포주사라 불리는 진통제 주사를 맞고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source : MBC

국 팔꿈치 인대가 극심하게 손상되어 토미존 수술을 받았지만 다시는 150km의 강속구를 던지지 못하게 됐습니다. 팔꿈치를 바친 활약 때문에 삼성팬들은 지금도 배영수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source : MBC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박나래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