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1인 가구의 횰로 하우스, 양주 소공방小工房

양주 목조주택

39,2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소공방의 건축주는 횰로족이다. ‘횰로족’은 싱글라이프를 뜻하는 ‘혼자’와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며 현재를 즐기는 ‘욜로(YOLO, You only live once)’의 합성어다. 최근 1인 가구가 늘어나며 자신만의 개성이 드러나고 행복감을 느낄 수 있는 주택이 주목받고 있다. 소공방은 최근 주거공간 트렌드인 ‘횰로 공간’을 반영한 대표 주택이다.

글 사진 이수민 기자 | 취재협조 ㈜더원하우징

HOUSE NOTE

DATA 

위치 경기 양주시 덕계동

지역/지구 제1종 일반주거지역

건축구조 경량 목구조

건축규모 지상 2층

대지면적 230.00㎡(69.57평)

건축면적 75.84㎡(22.94평)

건폐율 43.59%

연면적 136.32㎡(41.23평)

  1층 75.84㎡(22.94평)

  2층 60.48㎡(18.29평)

용적률 78.34%

설계기간 2019년 6월~7월

공사기간 2019년 9월~12월

설계 및 시공 더원하우징 031-708-2330

 www.theonehousing.net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아스팔트 이중 그림자 슁글

  벽 - 스타코플렉스, 세라믹 사이딩

  데크 - 석재(현무암)

내부마감 

  천장 - 실크벽지

  내벽 - 실크벽지, 타일

  바닥 - 강마루, 타일(테라조)

단열재 

  지붕 - 글라스울 R37 (크나우프 에코배트) 

  외단열 - 50T EPS보드

  내단열 - 글라스울 R37 (크나우프 에코배트) 

계단실 

  디딤판 - 멀바우

  난간 - 솔리드(벽체)

창호 베카 독일식 3중 시스템창호(융기 드리움)

현관 이태리 글래스 데코(코렐도어)

조명 공간 조명

주방가구 한샘

위생기구 대림 바스

난방기구 콘덴싱보일러(린나이)  

자연석과 작은 소품들로 꾸민 주택 전면의 테라스. 목재보다 수명이 길고 고급스럽고 자연스러운 멋의 현무암 데크로 마감했다.

소공방의 포인트가 된 현관문.

도심 소음에서 벗어나 교외로

지난해와 올해 주거 공간 트렌드 중 하나로, 고급스럽고 넓은 주택이 아닌 개성이 드러나고 행복을 느낄 수 있는 ‘횰로 공간’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횰로족인 건축주 홍기화 씨도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담고, 삶의 만족을 높일 수 있는 ‘횰로공간’을 원했다.


건축주는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 길에서 25년을 산 강남 토박이였다. 바쁜 직장 생활 동안은 도심 속 생활 편의가 늘 만족스러웠지만 주변을 돌아보며 살 나이가 되니 상업화된 동네 곳곳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조망이 아쉽기 시작했다. 몇 번이나 한적한 교외로 나가볼까 생각했지만 딸을 가까이에 두려는 아버지 때문에 번번이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건축주의 프라이버시 보호와 1층 욕실을 사용하는 방문자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오픈형 가림벽을 세웠다.

도자기 공예를 전공했지만, 20여 년간 패션 기업에서 근무하다 보니 도자기 작업에 소홀할 수밖에 없었다. 회사를 그만 두고 작업 공간이자, 랩Lab 용도로 공방을 열었다. 도예 감각을 찾고, 최신 트렌드 기법도 익히고 때때로 작은 클래스도 진행했다. 그렇게 3년을 지내고 나니 자연스레 본격적인 작업과 수업을 진행할 공간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 도심에서 공방을 하는 데는 장단점이 있어요. 문턱이 낮아 여러 사람이 쉽게 드나드니, 그만큼 수익은 올릴 수 있지만, 집중해서 작업을 하긴 쉽지 않죠. 월세도 비싸고요. 반면에 한적한 교외 공방은 방문하는 사람은 적지만, 꾸준히 함께 작업을 즐길 사람들이 모이게 되죠. 교외로 산책 가는 마음으로 공방을 찾는 이들도 늘어가는 추세고요. 공방을 교외로 옮길까 고민하던 즈음 가로수길 집이 점점 감옥같이 답답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예민할 때는 밖에서 들어오는 도심 특유의 소음과 빛에 신경이 곤두서기도 했고요. 그래서 결심했죠.”

공방에서 작업 중인 건축주. 그녀의 소공방은 직주근접과 횰로 공간을 실현한 주택이다.

공방과 계단실 사이 벽체에는 나무 선반장을 설치했다. 현관과 마주하는 붙박이장은 소공방을 들어서며 가장 먼저 시선이 닿는 곳으로, 진열되어 있는 도자기 작품이 소공방의 성격을 명확히 한다.

아일랜드 식탁 안쪽에 배치한 다용도실 겸 유약실. 유약 처리 시 관리가 용이하도록 벽체 1m 이상을 타일로 마감했다. 보통의 주택으로 사용할 때는 세탁실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인프라 마련돼 있는 부지 선택

처음부터 집을 지으려던 건 아니다. 하지만 결심이 서고 나서는 과정을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2018년 연말에 결심하고, 다음 해인 2019년 3월까지 용인, 양평, 양주 등 서울 근교로 안 가본 곳 없이 다녔다. 이 자리를 결정하기 전, 양평에 마음에 드는 집도 있었다. 그곳은 이미 지어진 집이라 오히려 집짓기 부담을 덜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 하지만 보존지역이라 건폐율이 20%로 매우 낮았다. 부지는 넓었으나 건축 면적이 15~16평 정도였다. 이리 재고 저리 재도 공방할 만한 규모가 나오질 않았다. 그렇게 망설이던 중 지금의 부지를 만났다. 모든 조건이 두루 만족스럽고, 산이 있고 물도 흐르고 공기도 맑았다. 조용하게 작업하기에는 안성맞춤이었다. 타운하우스인 덕에 땅 매입과 건축을 한번에 의논할 수 있어 더욱 마음에 들었다.


“최종 결정하기 전까지 양평과 양주를 두고 고민이 많았어요. 그래서 동생, 친구들한테 두 곳을 다 보여줬는데, 모두 이 양주 부지를 추천하더라고요. 양평 주택은 마을에서 좀 떨어져있어 위락시설이 없고 한적한 느낌이었는데, 지인들이 인프라가 너무 없으면 고립된 기분이 들어 생활이 불편하고 심적으로도 부담될 거라고 조언하더라고요. 그래서 지금의 양주에 집을 짓기로 결정했어요.”

1층 욕실은 방문자들을 위한 공간으로 위생도기와 세면대만 배치했다. 휴지걸이를 매립형으로 만들어 공간을 한층 깔끔하게 구성했다.

1층은 일터, 2층은 주거 공간

그녀의 소공방은 일하는 곳과 주거 공간을 가까이에 두고, 출퇴근 시간을 아껴 휴식과 여가를 즐기는 ‘직주근접’을 실현한 공간이기도 하다. 1층은 도자기 공방, 2층은 주거 공간으로 정하고 설계를 시작했다. 공방으로 사용할 1층은 별도 구획 없이 널찍하게 사용할 수 있게 설계했다. 한쪽에는 문서 작업을 하거나 손님이 방문 시 간단한 식사와 티타임을 가질 수 있도록 아일랜드 식탁을 마련했다. 공방 공간과 2층으로 오르는 계단 사이에는 건축주의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가림벽을 세웠다.


2층도 벽체를 최소화했다. 싱글인 건축주가 공간을 최대한 넓게 사용할 수 있도록 원룸 구조로 계획했다. 쾌적한 침실을 위해 위생공간인 욕실 사이에 벽체를 세웠고, 욕실과 마주보는 벽에 붙박이장을 설치해 오픈형 드레스룸을 만들었다.

두 번 굴절되는 계단 동선은 1층과 2층을 구분해주며 2층 공간에 강한 독립성을 부여한다.

소통하는 시공사 대표에 신뢰 가

건축주는 주택 고유의 클래식한 디자인을 고수했다. 여기에 자신의 취향에 맞춰 다른 주택에서는 보기 어려운 색채를 사용해 차별성을 갖길 바랐다. 시공사인 더원하우징에 심플하면서 차후 관리가 쉬운 집으로 지어달라고 요청했다. 시공사는 시간이 지나도 누수 등의 문제가 없는 박공 형태의 지붕과 가성비가 좋은 아스팔트 슁글 자재를 제안했다. 외벽도 가성비 좋고 목조주택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스타코플렉스를 권했다. 건축주는 전적으로 믿고 따랐다. 

“성격이 무척 깐깐한 편인데, 건축에 대해서는 복잡하게 신경 쓰고 싶지 않았어요. 건축에 문외한이라 자재와 시공에 대해 옳고 그름을 판단할 수 없었기 때문이죠. 다행히도 정직한 시공사를 만나서 놓칠 수 있는 부분까지 꼼꼼하게 챙겨 튼튼하게 잘 지은 것 같아요. 김희권 대표가 직접 현장에 나와 소통하는 모습이 믿음직스러웠고요. 현장 박 소장님은 완공하고 나서도 선반을 달고 싶다고 했더니 주변에 오셨다가 들러 직접 달아주고 가시니 감사할 따름이죠.”

욕실과 침실은 벽체를 기준으로 나뉜다. 침실의 쾌적성을 높이기 위해 위생공간인 욕실 사이에 벽체를 세우고 욕실과 마주보는 벽에 붙박이장을 설치했다.

싱글인 건축주가 사용하는 만큼, 2층 공간에 실을 나누지 않고 큰 공간에서 용도에 따라 직접 공간을 나누어 쓸 수 있도록 계획했다. 특별한 벽체 없이 사용자의 편의에 따라 공간이 구분되며, 자유로운 동선이 펼쳐진다.

시공사는 건축주의 요청은 없었지만, 지금까지의 시공 경험으로 1층의 창가와 기둥, 벽 모서리 같이 손이 자주 닿는 곳에 우드를 덧대 마감하고, 2층 베란다도 최대치로 잡아 시공했다. 건축주가 가장 마음에 들어 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이에 김 대표도 화답하듯,


“저희도 홍선생님 덕을 많이 봤습니다. 건축주와의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다시금 깨닫고, 주변에 집 지으시려는 분들께도 잘 얘기해주셔서 계약이 성사되기도 했어요.”

시공사인 더원하우징은 베란다를 최대치로 잡아 시공할 것을 추천했다. 이 부분은 건축주가 흡족해하는 부분 중 하나다.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생활에 만족

건축주는 소공방을 짓고, 아쉬운 점이 딱 하나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유동 인구가 많은 강남에 계시는 부모님이 걱정돼 이곳에서 함께 지내시는 게 어떻겠냐 했는데, 여분의 방이 없으니 부모님께서는 제가 불편할까 오지를 않으세요. 다락을 내어 별도 침실이나 게스트룸 하나는 만들어둘 걸 하는 후회가 들더라고요.”


마지막으로 전원주택에 살며 좋은 점과 예비 건축주를 위한 조언을 부탁했다.


“지난해 12월 중순에 입주해서 만족스러운 생활을 하고 있어요. 좀 더 살아봐야 정확히 알겠지만, 문을 열면 흙, 공기, 바람, 햇빛, 눈, 비 등 자연을 바로 느낄 수 있다는 점, 늘 소망했던 조용하고 한적한 삶을 영위하게 된 점이 좋아요. 따라서 심신의 건강을 생각한다면 바로 전원생활을 해보실 것을 권합니다. 다만, 집을 지을 때는 설계 때부터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을 면밀히 반영하도록 적극 소통하고, 시공할 때는 관심을 많이 갖고 현장을 자주 찾는 게 만족도와 완성도 모두 높이는 방법이라 생각합니다.”

2층은 생활공간으로 욕실에 세면대와 위생도기, 샤워공간을 배치했다. 욕실 벽은 연그레이 컬러의 타일을 시공해 빈티지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문은 모두 주택의 포인트 컬러인 옐로로 페인팅했다.

기사 하단에 이 주택과 관련된 영상을 링크시켰습니다. 보다 편하게 보고 싶다면 영상을 클릭해 주세요.↓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