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수납 가구가 벽이 되는 자투리도 100% 활용한 10평 주택

Home Plan

5,9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면적이 작을수록 집에 담아야 할 짐은 더욱 많아 보이게 마련이다. 자칫 짐 더미 속에 사는 기분마저 드는데 설계 단계에서부터 수납을 고려한 주택 디자인을 해 보자. 설계자와 건축주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다 보면 의외로 작은 공간을 알차게 만드는 일에 재미를 느낀다.

정리 전원주택라이프 편집부  

글 · 드로잉 김동희 <케이디디에이치KDDH 대표소장> http://kddh.kr

작은집을 계획해보았다.

연면적 32.5㎡(약 10.0평)

1층 15.0㎡ (4.5평)

2층 17.5㎡ (5.3평)


작지만 알차며 편리한 공간을 추구한다. 벽이 수납공간이 되고 수납공간이 곧 벽이 되며 계단이 수납공간이 되고 수납공간이 곧 계단이 되는 집이다.


사용자가 꼭 들이고 싶은 기존 가구와 가전제품 치수에 맞도록 공간을 계획함은 물론이다. 창호의 크기와 배치 또한 중요하다. 풍부한 채광을 들여 집이 갑갑하게 느껴지지 않도록 쾌적함을 유지하도록 한다.


지붕에도 창을 달아 위로 상승하는 공기가 자연스럽게 환기 되도록 돕고 하늘과 달빛과 별빛을 집 안에 들여 자연으로 더욱 아름다워지는 면적은 작지만 정서적으로 풍요로운 집을 계획한다.


이 단면은 하나의 예일뿐 수납가구의 모양 등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입면도

단면도

아파트를 팔고 노후에 지낼 요량으로 단독주택 신축을 계획한 한 건축주는"나이 들면 집이 클 필요 없어, 관리하기도 힘들고. 나이 들면 하나씩 버리며 살아야지"라며 작은 집을 원했다. 연세 지긋한 분뿐 아니라 저렴한 가격에 단독주택을 짓고 싶어 하는 젊은 부부에게도 작은 집은 꿈과 같은 것이다. 요즘 들어 부쩍 늘고 있는 1인 가구 역시 마찬가지. 몇 년 전 붐을 일으킨 소형 주말주택을 보면 디자인이 천편일률적이라는 느낌을 준다. 그 내부를 들여다보면 면적만 줄었을 뿐 중대형 주택이나 아파트의 공간구성과 크게 다르지 않다.


처음에는 주말용으로 쓰다 추후 상주용으로 쓰고자 할 경우 사용에 미흡한 부분이 있음을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 가구 하나 들이기가 겁날 것이다. 가구를 들인다 해도 그 모양새가 들쭉날쭉해 거주 쾌적성을 떨어트리고 만다. 주말용으로 쓸 때는 갑갑한 도시를 떠나 좋은 공기 마시며 한 번씩 쉬어 가는 편안한 휴식처였지만 상주를 위한 짐을 차곡차곡 넣다 보니 집이 그렇게 작아 보일 수 없다. 이러다 짐에 묻혀 사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 더 이상 즐거운 집이 아니다.


규모가 작은 공간일수록 1%의 자투리도 100% 활용해 쓸모 있는 공간으로 만드는게 핵심이다. 그리고 그런 공간 계획은 이미 건축설계 시 반영해야 한다. 처음에는 누가, 어떤 용도로 사용하든 추후 사용자나 용도가 바뀔 것도 감안한다.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공간구성은 특히 작은 규모의 주택일수록 신중하게 고려할 부분이다.

수납가구가 벽이 되는 집

공간이 좁으니까 시원하게 보이도록 벽도 트고 천장도 트고 빈 공간을 많이 두어야지 했다가는 큰 오산이다. 넓어 보이자고 만든 빈 공간은 버려지는 공간, 쓸모없는 공간이 되고 만다. 작은 집은 어떻게 '보이는지'보다 얼마나 '쓸모 있고 편리한지'가 더욱 중요하다. 물론 집은 삶을 즐겁고 아름답게 가꾸어 가는 그릇과도 같은 것이고 문화를 담는 것이기도 하기에 당연히 아름다움을 추구해야 한다. 그러나 작은 살림집에서의 미관은 실용성 그다음에 따져도 좋을 듯하다. 할 수만 있다면 동시에 갖추는 것이 좋겠다.


그래서 필자는 작은 공간 안에서 사용자가 가장 고민하고 불만스러워할 부분인 수납을 고려한 디자인을 해보았다. 집을 다 짓고 나서 가구를 들이는 개념의 설계와는 차원이 다르다. 가구를 짜면서 집을 올려 나가는 설계를 해야 한다. 가구가 곧 집을 이루는 격이다. 공간을 구획하는 칸막이벽은 곧 수납공간이 되고 그것이 또한 인테리어 장식 요소가 된다. 전체 공간의 조화와 미적인 것을 고려하면서 사용자의 성향과 심리적 요구에도 맞춘다. 꼭 들여야 하는 가전제품과 기존 가구와의 조화와 규격도 고려한다.


더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사용자의 수납/장식품을 명확히 하고 보관 혹은 사용 공간별, 종류별 등으로 구분 지어 배치 리스트를 짠다. 이때 주안점은 편리함과 깔끔함, 미관상 조화로움이다. 무조건 감추기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사용에 편리하고 필요할 때 빨리 찾을 수도 있어야 한다. 좁은 공간에 다양한 물건을 수납하다 보면 헷갈리고 막상 사용하려면 어디 있는지 찾기 어려울 수 있다. 수납의 위치와 물건 종류를 분명하게 한다. 그러기 위한 한 가지 방법으로, 나름의 기준을 정해 놓고 그에 따라 물건들의 카테고리를 만들고 또 그 카테고리의 특징에 따라 수납 방식과 가구 형태 등을 결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장식 기능이 있거나 수시로 사용하는 물건은 보여도 되는 카테고리, 지저분하거나 사용 빈도가 극히 낮은 물건은 감춰야 하는 카테고리로 분류한다. 이런 기준에 따라 수납 가구의 크기와 형태, 도어의 유무와 재료 등이 달라질 수 있다. 수납가구에 서로 변화와 조화를 주면서 색다른 인테리어 효과도 노려볼 수 있다.

[1] 건축법상 층고 3m 이상 시 계단참을 넣어야 한다. 이를 고려해 1층 층고는 2.7m로 계획했다.

[2] 현관문을 대각선으로 계획한다. 폭이 좁은 벽 면적의 비례미를 고려하고 작은 건축물에 출입구의 상징성을 부여한다. 작은 주택에 시도할 수 있는 매력이다.

[3] 계단 하부를 활용해 수납장 혹은 창고로 계획하고 드럼세탁기를 놓는다. 공간의 '+ -'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효율적인 공간구성의 관건이다.

[4] 문을 실내에 달면 좁은 공간에 불편을 초래하므로 바깥에서 사용하는 창고 및 보일러실은 바깥에서 문을 열도록 했다.

[5] 건축설계 시 수납가구를 계획해 수납가구가 곧 벽이 되고 인테리어 장식이 되도록 한다.

[1] 경사지붕을 활용해 수직으로 확장감을 연출함과 동시에 상부에 수납공간을 확충한다. 약 3.9m의 비교적 높은 층고가 작은 바닥면적에 개방감을 부여할 것이다. 지붕 속 일부는 다락을 만들어 창고 혹은 취미실, 침실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일조권 사선제한, 층수 제한, 용적률 등 대지 조건에 따라 3층을 계획해 수직으로 매스를 추가할 수 있다.

[2] 2층에 오르면 정면에 서재가 있고 책상 위와 왼쪽 벽 상부에 수납가구가 있다. 경우에 따라 취미실로 사용할 수 있고 취미와 관련된 물건을 보관하거나 장식하는 장으로 활용할 수 있다.

[3] 욕실 개구부를 대각선으로 만들어 확장감, 유연함을 연출한다.

[4] 욕실은 화장실과 세면 공간을 가변형 혹은 붙박이 패널 등으로 구획해 두 사람이 동시에 사용할 경우를 고려한다. 작은 공간이라고 무조건적인 개방이 능사가 아니다. 작은 공간일수록 사용자에게 편의를 주는 아이디어가 더욱 간절하다.

[5] 침실 외벽은 1층보다 1m×2.5m 더 튀어나왔다. 다이내믹한 입면을 연출하기도 하며 자연스럽게 1층 현관 포치에 지붕을 형성한다. 포치를 눈비로부터 보호해주며 넉넉하지는 않지만 심플한 의자를 놓아 옥외 휴식 공간으로 가능하다.

[6] 슬라이딩 문을 달고 일부 유리를 적용해 공간이 갑갑해 보이지 않도록 한다. 주택 사용자가 부부 등 프라이버시 보호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경우라면 전면 유리를 적용해 공간 확장감을 배가할 수 있다.

[7] 붙박이장.

[8] 슬라이딩 수납장. 자투리 공간을 최대한 활용한다. 앞으로 당기면 꽤 깊은 수납의 세계가 열린다.

[1] 침실 천장 고를 약 2.4m로 하고 그 위에 1.5m 층고의 다락을 배치한다.

[2] 다락에도 수납공간을 마련한다.

[3] 다락 쪽 지붕창은 여닫을 수 있으므로 여닫이문을 달아 환기창으로 기능하도록 한다.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