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이것만은 알고 짓자 ⑬ 숨은 공간 활용하기

전원주택 짓기

1,9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데드스페이스 Dead Space를 실용적으로 꾸미자

아파트는 콘크리트 구조의 내력벽(하중을 받는 벽체)이기 때문에 숨은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함부로 철거하거나 확장하는 것은 위험천만하다. 하지만 단독주택은 맞춤형, 주문형 자유 설계이므로 처음부터 이를 예상하고 진행한다면 방의 구석, 수납 부분 귀퉁이, 층계 밑 등 데드 스페이스 Dead Space를 아주 실용적으로 쓸 수 있다. 한편, 상가나 아파트 건축물 위주로 설계한 건축사는 대부분 단독주택의 이런 공간을 잘 알지 못한다. 건축주는 단독주택을 설계할 때 건축사에게 어떤 집을 원하는지 이야기하면서 설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건축주도 공부해야 하는 이유이다. 그럼 주택에서 유용한 공간이 어디에서 나오고, 이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살펴보자. 

글·사진 윤세상 ㈜하우징팩토리 대표이사 T 1670-6840

             www.housingfactory.co.kr

2층 천장과 지붕 사이 다락방

지붕과 2층 천장 사이엔 공간이 있다. 이 부분의 층고는 낮지만, 아이들 놀이방이나 창고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흔히 말하는 다락방이다. 공간이 여유로우면 계단식으로 만들고, 공간이 부족하면 접이식 사다리로 만들 수 있다. 그 대신 단열에 더욱 신경을 쓰고, 설계할 때 하중을 견디도록 2층 천장의 장선을 보강해야 한다. 또한, 채광과 환기가 이뤄지지 않으면 결로로 인해 곰팡이가 슬기에 창고 역할도 못하므로 지붕이나 박공 쪽에 창호가 필요하다. 그래야 보관한 물건이 상하지 않고 사람이 생활하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천창天窓은 오픈형이 70만 원 선이고 시공비까지 포함해 100만 원 정도 들지만, 그만한 값어치를 하므로 포기하지 말았으면 한다.

접이식 사다리 / 다락방

다락방으로 올라가는 계단실 / 다락방

계단실 상부 공간

계단실은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통로이므로 층고가 높은 오픈 공간이 된다. 즉, 계단실 천장은 2층 천장 마감과 같은 높이기 때문에 층고가 높다. 이 층고를 활용하면 수납공간이나 2층 방에서 확장된 침실로 만들 수 있다. 1층에서 올라가는 상부를 계단실 쪽으로 돌출시키고 계단 난간이 그 부분을 잡아주는 방식이다. 계단실이 조금 답답한데, 계단참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부분이 오픈되기에 그런 느낌이 줄어든다. 또한, 돌출 부분을 지붕 경사면과 같이 산뜻하게 마감하면 답답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내부에서 본 모습

계단실 한쪽을 막은 모습 / 침대 공간으로 활용한 계단실 상부

오픈 거실의 층고 조절로 다락방 같은 공간

예전엔 거실을 2층 천장까지 오픈시켜 시원하게 설계했으나, 최근 단열을 중시하면서 오픈형 거실이 줄어드는 추세이다. 단독주택의 높이가 대략 6 m라고 할 때, 그중 4 m만 오픈하고 상부는 층고가 조금 낮은 공부방 또는 아이들 놀이방으로 꾸밀 수 있다. 경사지붕일 경우 경사면을 그대로 살리면 성인이 충분히 서서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이처럼 오픈 거실의 층고를 조절하면 개방감을 주면서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1층 천장을 전체가 아닌 절반 정도만 오픈하고 상부를 다락방처럼 아이들 공부방으로 꾸민 모습.

계단실 하부 공간

복층 단독주택은 구조상 계단실이 생길 수밖에 없다. 물론 오픈형 계단을 설치하면 그런 공간이 나오지 않지만, 대부분 벽식 계단실을 만들기에 그 하부 공간을 작은 화장실이나 창고로 활용할 수 있다. 계단 하부 공간을 살리려면 설계 시 필연적으로 생기는 경사를 잘 활용해야 한다. 대개 위생기구와 세면대 정도 설치한 화장실이나 잡동사니를 보관하는 수납공간으로 활용한다. 개구부를 외부에 설치하면 보일러실이나 각종 정원용품 또는 캠핑용품을 보관하는 창고로도 적합하다.

계단실 밑 화장실(경사가 있다). / 계단실 밑 창고

전체를 활용하면 넓게 사용할 수 있다.

방과 방이 붙은 맞벽

요즘에는 모든 벽체가 힘을 받는 내력 구조이다. 그래서 구조 설계 시방과 방이 맞붙는 부분에 구조를 보강하고 오픈시켜 벽 두께만큼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매립 책장을 만들거나 25㎝가량 공간을 확장할 여지도 있다. 주의할 점은 구조를 보강하지 않은 상태에서 벽체를 철거하면 매우 위험하므로, 이 점을 구조 설계 시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 활용법은 매립 책장뿐만 아니라 오픈 상태에서 가벽을 세워 방을 분리하거나 가구를 설치해 양쪽에서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문을 이용해 막은 사진.

오픈한 모습.

부엌 바닥 공간

부엌 바닥에 저장고를 설치하는 것은 요즘 일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도 많이 적용하는 방식이다. 부엌 바닥의 저장고는 그늘을 좋아하는 감자 같은 야채를 보관하기에 적합하다. 땅속이나 마찬가지이므로 상하지 않게 식재료를 장기 보관할 수 있다.

바닥 마루에 저장고를 설치한 모습.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