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폐교 부지 활용한 '일월산 한우네' 초가집 펜션

영양 펜션

14,8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생이모작’이란 말이 있다. 평균 수명이 늘어난 현대인에게 은퇴 이후의 삶은 여생을 기다리는 게 아닌 또 다른 시작의 의미를 담고 있다. 젊은 시절 가슴에 품고 있던 꿈을 뒤늦게나마 싹틔우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은 오래전부터 계획을 준비하기도 한다.

글 사진 백홍기 기자

취재 협조 일월산 한우네 054-683-5577, 010-4530-1973

주소 경북 영양군 일월면 영양로 4163-9 (용화리)

한때 펜션이라고 불리는 민박사업은 문만 열어도 잘 되던 때가 있었다. 그러나 포화상태에 이른 펜션업은 더 이상 밝은 미래를 보장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펜션의 유혹은 달콤하다. 큰 욕심만 부리지 않으면 전원생활을 누리며 삶의 여유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펜션지기 김광원 씨는 다르다. 어떤 여유로움도 풍족한 삶도 바라지 않는다. 다만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한 공간을 완성하기 곳곳에 구슬땀을 흘릴 뿐이다.

초가집은 전통 구들을 이용해 난방을 한다. 옹기로 만든 굴뚝이 이채롭다.

띠살창에 전통 한지를 붙인 문이 멋스럽다. 우측 부엌은 현대식으로 개조하면서 폐쇄했지만, 곧 예전 원형으로 복구할 예정이다.

전통 구들로 거뭇거뭇하게 변한 아랫목이 옛 추억을 자극한다.

바닥과 벽 모두 한지를 사용해 친환경이며, 한 여름에도 선풍기가 필요 없을 정도로 선선하다.

10년을 준비한 꿈의 공간

초가집 모양의 펜션은 태백산맥의 중앙산맥인 일월산 숲에 감춰놓은 듯하다. 입구부터 이끼 낀 두 돌기둥이 갸웃거리게 한다. 오르막길 끝에 다다르면 한 채의 건물과 좌측으로 펜션이, 우측으로 캠핑 덱의 위치가 보인다. 건물은 어딘지 낯설지 않다. 몸에 묻은 흙을 털며 나타난 주인에게 물으니 오래된 폐교를 수선해서 사용한 것이라고 한다.  


“폐교된 학교를 입찰 받은 것입니다. 조부님이 학교 부지로 나라에 기증했던 곳을 다시 찾은 겁니다.”

1947년에 개교한 용화 초등학교는 1994년 폐교되어 추억 속으로 사라질 뻔했다. 당시 김광원 씨가 입찰 받아 10년 전에 나무를 심으며 자신만의 인생이모작 계획을 세웠다.


“나무들이 어느 정도 성장했을 때 초가집을 짓기로 생각했어요. 펜션은 초가집을 체험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거죠. 그런데 처음 계획보다 많은 곳이 변경돼서 좀 아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어릴 적 고향의 모습을 재현하는 게 꿈이라고 하는 김광원 씨. 하지만 건축법과 이런저런 제약이 따르다 보니 원형을 재현하기 어려웠다고 한다. 그래도 후회는 없다고 한다. 이곳을 운영하면서 보낸 3년의 세월은 많은 것을 배우고 터득했던 시간이라고 한다. 세월이 발전하면서 지난 묵은 것들은 잊히고 사라져가는 세상에서 과거를 재현하다는 게 쉬운 것만은 아니다. 두려운 것은 어쩌면 사람들의 시선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누구나 가지고 있는 추억을 되살려주고 옛것을 소중히 지키려고 하는 마음만큼은 무엇보다 소중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김광원 씨의 노력은 보호받고 존중받을만한 가치 있다.

캠핑장은 나무그늘 때문에 타프(그늘막)는 잊어도 된다.

식당으로 운영하던 건물은 캠퍼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 중이다. 향후 숙박시설로 탈바꿈하게 된다.

넓은 운동장은 주차를 하고도 여유로워 오락공간으로 충분하다.

청정지역, 깨끗한 먹거리 풍성

영양은 우리나라 청정지역을 대표하는 지역에 포함된 곳이다. 경북과 강원도에선 이러한 청정지역의 자연을 보다 가까이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외씨버선길을 개발했다. 외씨버선길은 청송, 영양, 봉화, 영월을 잇는 총 200㎞의 트레킹 코스이며 13개 구간으로 나뉜다. 각 구간은 사연과 역사의 흔적이 남겨져있어 뜻깊은 도보 여행길로도 유명하다. 펜션은 외씨버선길의 7번째 코스인 ‘치유의 길’과 연결된다. 청정지역인 만큼 이곳에선 현대 문명의 편리함은 잠시 접어두고 숲의 고요함을 느껴보길 권한다.


“손님들이 편의성보다는 자연을 누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운영합니다. 그래서 TV도 설치하지 않았어요. 잠시 TV는 잊고 하늘의 별을 보았으면 하고, 가족들이 숲을 거닐며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신록의 계절에 비온 다음 날이면 풀이 무성하게 자란다. 넓은 지역에 자란 풀을 관리하기란 여간 힘든 게 아니다. 그러나 김광원 씨는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는다. 펜션과 캠핑장 주변에 널린 산나물은 간단하게 씻어서 먹을 수 있을 정도다.


“제초제를 사용하는 사람은 펜션을 운영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해요. 자식 손자들이 뛰어노는 곳이라고 생각하면 절대 사용할 수 없죠. 약을 사용하지 않으면 그만큼 힘들지만 5월 산나물 축제 때 손님들과 함께 산나물을 캐다 보면 힘든 건 잊어요.”


펜션 주변 관광지는 청정지역에 걸맞게 자연경관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 많다. 일월산, 자생화 공원, 감천 측백수림, 외씨버선길, 대티골 숲 등 몸과 마음에 풍성한 자연의 기운을 담기에 좋다.

곳곳에 학교의 역사 흔적과 과거 기록물이 전시돼 있다.

30년간 자영업을 하면서 ‘내가 파는 것이 내 인격이다.’라는 믿음으로 살아온 김광원 씨. 그만큼 부끄럽지 않고 부족함 없는 삶을 살아온 그이지만 줄 곳 한 가지 아쉬움을 안고 살아왔다. 21살 젊은 나이에 만나 바쁜 세월을 지나다 보니 부부만의 시간을 갖지 못한 것이다. 그래서 여생은 아내와 자신만을 위한 소소하며 소박한 삶을 꾸리기 바란다. 그리고 그의 바람은 바로 이곳에서 머지않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