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우리 집을 맛있게 만드는 데크/바비큐룸/선룸 공간 레시피

18,2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공간에 가구와 조명, 창을 갖춰야 비로소 거실이 되고 주방이 되며 침실이 된다. 이렇게 용도에 맞게 구성한 공간을 한데 모아 연결한 게 주택이다. 수많은 요소의 집합체인 주택을 하나의 음식으로 본다면 각 실을 형성하는 것은 식재료이며, 공간을 꾸미고 기능을 더하는 요소는 감칠맛을 내는 조미료다. 지역과 환경 그리고 집 안의 고유 레시피에 따라 다양한 맛과 향을 내는 음식처럼, 주택도 각 실을 구성하는 요소들의 크기와 배치, 조화에 따라 화려하거나 단정하게, 경쾌하거나 아늑한 공간으로 꾸밀 수 있다. ‘우리 집을 맛있게 만들 수 있는 레시피’는 앞으로 우리가 머물고 생활하는 공간을 어떻게 자신의 입맛에 맞게 구성하고 꾸밀 수 있는지 다양한 방법을 제시한다.

윤현규 실장

사진 및 자료 ㈜하우징팩토리 1670-6840

                    www.housingfactory.co.kr 

테라스는 실내 생활을 마당으로 연장해준다. 제대로 된 명칭은 테라스지만, 데크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부른다. 이 공간은 날씨 좋은 날 차 한잔 마시며 쉬거나 아이들의 놀이, 바비큐 파티 등 취향에 따라 다채롭게 사용할 수 있다. 데크는 선룸의 기초가 되기도 한다. 선룸을 설치할 계획이 있다면, 바닥 공사에 따른 번거로움을 없애기 위해 데크 면적을 여유 있게 잡는 게 좋다. 이처럼 데크는 전원(단독)주택 생활을 한층 더 즐겁고 여유롭게 만들어주는 쉼의 공간으로 꼭 필요하다. 데크를 어떻게 꾸밀지 잘 궁리해 즐거운 주택 생활을 업그레이드해 보자.

테라스-데크, 어떻게 만들까
“데크는 얼마나 만들 수 있어요?”

설계할 때 자주 받는 질문이다. 그만큼 많은 건축주가 궁금해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건축물의 규모는 연면적과 건축면적으로 나누는데, G.L(지반면)에서 1m를 넘지 않는다면 해당하지 않는다. 그러니 공사비 문제만 없다면, 대지 내에서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다. 물론 건축한계선을 넘으면 안 되며, 용도가 정해져 있으니 잘 살펴야 한다.


“데크를 설치할 때, 고민할 부분이 뭐예요?”


설계자와 시공자가 알아서 할 부분이지만, 기본적으로 실내 바닥 높이보다 10~20㎝ 낮춰 시공한다. 눈이 쌓이거나 빗물이 튀는 것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위치는 주방에서 가까워야 좋다. 데크를 바비큐나 차를 마시는 공간으로 많이 사용하기에 냉장고와 가까울수록 편하다. 데크 마감재로 나무와 돌을 많이 사용한다. 나무는 따뜻한 느낌이 좋지만, 변색되지 않게 관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돌은 따뜻한 느낌은 없지만, 관리가 수월하다. 이 부분은 스스로 어느 정도의 ‘귀차니즘’이 있느냐에 따라 정하도록 하자.

실외의 다목적실 선룸을 만들자

선룸은 거실과 식당의 확장 공간, 바비큐룸이나 휴식 공간, 식물을 키우는 공간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선룸은 주택 공사할 때 설치하는 게 좋다. 당장 필요 없을 것 같지만, 살면서 설치하고픈 마음이 들 수 있기 때문이다. 설계 시 어느 위치에 설치할지 고려한 뒤 바닥 기초나 데크를 시공해 두면, 나중에 두 번 공사하지 않아도 되기에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나중에 공사할 땐 증축신고만 하면 되기 때문에 복잡하지 않다. 선룸은 건축면적과 연면적에 둘 다 포함되는 공간이므로, 설계할 때 면적을 신중하게 조정해야 한다. 그리고 선룸은 유리로 덮는 구조가 일반적이라 여름엔 상당히 덥기 때문에 환기창을 설치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

전원(단독)주택 생활의 또 다른 꽃, 바비큐

외국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정원에서 고기를 굽고 술도 한잔하는 모습을 보면서 ‘집을 지으면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번쯤 해봤을 것이다. 집 안에서 구워 먹어도 되지만, 연기와 기름이 가만두지 않는다. 전원(단독)주택엔 데크와 선룸, 마당 등 바비큐 공간이 많다. 이러한 공간을 그대로 사용해도 되지만, 바비큐 전용 공간을 만들기도 한다. 여행 가서 먹는 바비큐의 풍미를 멀리 나가지 말고 집에서 쉬면서 즐겨보자.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