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아이를 위해 친환경 자재만 사용해 지은 집

화성 목조주택

5,2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프랑스 지리학자 ‘발레리 줄레조’가 1993년 한국에 방문한 뒤 우리의 아파트 문화를 논문 주제로 정하고, 그 내용을 정리해 2007년 [아파트 공화국]이란 책을 냈다. 그 내용은 한국 아파트 문화의 발전이 가져온 도시 경관의 불안정성과 맹목적 숭배 현상에 관한 것이다.


책이 발간되던 당시만 해도 아파트는 우리에게 매우 특별한 존재였다. 그해 송도 국제도시 아파트 분양에 지원한 청약자가 수 천대 일이란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10년간 아파트에 대한 인식이 차츰 변해왔다. ‘집=아파트’인 시대에서 지금은 또 다른 의미를 가지기 시작했다.


백홍기 기자 사진 소선희 기자

건축정보

위치 경기 화성시 팔탄면 기천리

건축형태 경량 목조주택

대지면적 641㎡(193.9평)

건축면적 83.64㎡(25.3평)

연면적 170.84㎡(51.68평)

  1층 87.69㎡(26.52평)

  2층 56.69㎡(17.14평)

건폐율 3.05% 용적률 22.36%

지붕재 테릴 점토 기와

외장재 스타코, 파벽돌

내장재 실크벽지, 친환경 VP도장

바닥재 강화마루, 타일(주방)

난방형태 지열보일러

식수공급 상수도

창호재 융기 드리움 미국식 창호, 독일식 창호

설계 및 시공 ㈜더존하우징 1644-3696 www.dujon.co.kr

거실은 아이들 학습공간을 넓게 한 것처럼 꾸몄다. / 가족실은 TV를 시청하거나 미닫이문을 닫고 조용히 쉬게끔 만들었다.

문화공간과 편리함, 쾌적함을 제공하는 도시의 삶은 풍요로워 보인다. 하지만 모두가 같은 느낌을 받는 것은 아니다. 한겨울 휴식에 들어간 조용한 시골마을에서 만난 건축주 윤선현(40)·이숙인(39) 부부는 전원생활을 계획하기 전에 군포에 있는 아파트에서 2년간 살았다. 군포로 이사 오기 전에 송도에 위치한 아파트를 분양받았지만 빌딩 숲에 둘러싸인 도시에 갑갑함을 느껴 입주를 포기하고 보다 한적한 곳을 찾았던 게 군포였다.

주방은 직접 설계해 주문 제작했다. 10년 된 냉장고는 따뜻한 오렌지색을 입혀 포인트 역할을 한다.

“그때부터 전원생활을 바라지는 않았지만 왠지 복잡한 도시도 싫었어요. 그래서 차선책으로 조금 한적한 군포를 선택했죠. 시골생활은 원래 싫어했어요. 부모님이 힘들게 농사를 짓던 모습 때문에 전원생활에 관심이 없었어요. 그런데 ‘귀농운동 본부’에서 발간하는 책을 봤는데 내가 생각했던 것과 실제 전원생활은 많이 다르더군요.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모습에 매료됐어요.”

남편 윤선현 씨는 편리한 아파트 생활에 익숙했던 터라 전원생활에는 관심이 없었다. 아내가 전원생활을 요구했을 때도 강하게 반대했다. 하지만 지속적인 아내의 설득과 아이들도 땅의 기운을 느끼며 사는 삶이 좋을 것이라는 생각에 의지를 굽히기 시작했다.


“마당에 아이들과 함께 놀기 위해 마운드도 만들고, 텃밭도 가꿨어요. 아이는 아이답게 밖에서 뛰어놀아야 하고 학원에서 배우는 것보다 자연에서 배우는 게 더 많을 거라 생각해서 아이들이 원하는 피아노 학원만 보내요. 아이들은 도시에서 살 때보다 생활이 여유로워진 반면 우리는 할 일이 더 많아졌어요. 종일 움직이면서 살죠. 그래도 막상 살아보니 만족해요.”

코너 공간엔 2단 책장을 이용해 수납과 장식적인 효과를 냈다.

젊은 부부들 귀농·귀촌에 관심 늘고 있어

건축주의 집이 자리한 마을에는 현재 90가구 정도가 흩어져 있고 전원생활을 위해 이주해온 외지인은 전체 30% 정도 차지한다. 대부분 은퇴 이후에 전원생활을 계획하기 때문에 연령층이 꽤 높다. 이제 막 40대에 들어선 건축주 부부가 외지인 중에 가장 젊다.


최근 신혼부부나 어린 자녀를 둔 30~40대 부부도 귀농·귀촌에 대해 관심을 가지면서 젊은 연령층의 비율이 조금씩 늘고 있는 추세이다. 그렇다 보니 전반적으로 전원주택의 수요가 늘어나 수도권 주변으로 전원주택단지가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숙인 씨가 직접 만들어 아이들에게 준 발도르프 인형이다. / 집 안에 필요한 소품과 가구 등을 만들면서 즐거운 나날을 보내는 건축주 가족.

팔탄면에도 전원주택단지가 있지만 정해진 구획에 맞춰 비슷한 건물을 짓고 사는 것을 싫어한 건축주 부부는 자신들이 원하는 집을 짓기 위해 인근 지역을 수없이 둘러봤다.


“입지조건은 딱 세 가지만 살폈어요. 근처에 축사가 없는 걸 첫째로 살폈고 그다음 고압선이 지나는 곳인지 봤어요. 그리고 가까운 곳에 사람이 살고 있어야 했죠. 외딴곳에 있는 집은 싫었어요. 외롭기도 하고 사람이 없으면 무서워서요. 그리고 가능하면 남향으로 지을 수 있는 땅을 찾았어요.”

2층엔 침실과 간단한 주방만 두어 조용히 쉬거나 수면을 위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그렇게 1년 동안 수소문 끝에 현재 집터를 찾아 남서향으로 지중해 풍의 집을 앉혔다.

흰색 집은 스타코로 외벽을 마감해 밝은 기운이 넘치도록 했고 부분적으로 파벽돌을 이용해 포인트를 주었다. 그리고 포치와 지붕은 테릴 점토 기와를 얹은 외쪽지붕으로 지중해 풍의 디자인을 완성했다.

넓은 마당에 미니 야구장을 만들고 현관 옆으로 모래장도 만들어 아이들이 야외에서 마음껏 뛰어놀게 했다

1층 게스트 룸이다. 평소엔 아이들 놀이방으로 이용한다.

육중한 원목으로 된 현관문을 지나 실내로 들어오면 안주인의 뛰어난 감각이 돋보이는 인테리어가 눈에 들어온다. 실내는 외벽과 같이 밝게 해 느낌을 그대로 유지해주고 천장은 약 270㎝ 정도로 높여 청량감을 살렸다.


바닥은 청소가 편하도록 주방만 타일을 사용했고 그 외 공간은 강화마루를 깔았다. 주방은 포치와 연결되도록 넓은 창을 냈고, 다용도실은 수납공간을 여유 있게 만들어 편안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집 구조는 1층에 주방과 게스트 룸, 가족실을 두고 2층엔 안방과 아이 방, 간단한 주방시설만 설치해 1층을 주 활동 공간으로 넓게 했다.

친환경 고급 벽지와 원목만을 사용해 자연 친화적인 침실로 만들었다.

건강하고 따뜻한 집이 최고

아이들이 아토피로 고생을 많이 했던 탓에 집을 지으며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친환경 자재였다. 가격과 상관없이 좋은 자재만 사용해 건강한 집을 완성했다.


“게스트 룸과 방 3개는 일반 실크벽지보다 3배나 비싼 친환경 에덴바이오 쑥 벽지를 사용하고 나머지 내벽은 벤자민무어 친환경 페인트로 마감했어요. 또 내부에 사용한 모든 자재도 E0 등급의 친환경 자재를 사용했죠. 하여간 몸에 가장 덜 해로운 자재만 찾아서 사용했어요. 또한, 단열도 중요해서 이 부분도 신경을 많이 썼죠.”

2층 포치에서 부부가 한가로이 차를 마시며 풍경을 즐기거나, 마당에서 노는 아이들을 살펴볼 수 있다 / 현관에 벤치를 두어 신발을 신고 벗는데 편리하도록 했다

최근 들어 더운 여름과 강추위가 지속되는 겨울에 대비해 단열에 신경을 쓰는 건축주가 늘고 있다. 더욱이 패시브 하우스 개념이 국내에 소개되면서 단열의 중요성과 역할에 관한 정보를 접한 건축주는 더욱 그렇다. 하지만 패시브 하우스라는 개념이 국내에 소개된 지 몇 해가 지났어도 아직 개선되야 할 부분이 산재해 있다. 그중에 먼저 유럽 환경을 기준으로 개발된 패시브 하우스를 국내 환경에 맞도록 새롭게 정립해야 할 과제도 남겨져 있다.

“우리 집도 벽채 단열 쪽은 빈틈없이 했어요. 아이들을 생각해서 유리섬유 단열재를 사용하지 않고 셀룰로오스cellulose 단열재를 사용했죠. 한 가지 아쉬운 건 단열 기능이 더 우수한 삼중 유리나 유럽식 창호를 사용하지 않은 거죠. 창으로 빠져나가는 열 손실을 잡았으면 거의 패시브 하우스에 가깝게 되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마당 한편에 마련한 장독대

육중한 원목의 대문으로 건물 전면의 균형감을 살렸다.

건축주 부부는 전원생활 전의 삶을 소비의 삶이었고, 현재 재활용의 삶에 푹 빠졌다고 말한다.


‘낡은 물건을 버리지 않고 리폼하거나 직접 만들면서 기술이 날로 발전한다’라고 말하는 그들에게서 전원생활에 어떻게 적응하고 즐거움을 만들어 가는지 알 수 있었다. 그리고 끝없이 발전하는 기술처럼 그들의 화목한 전원생활도 지속되리라 믿는다.

마당에 만든 미니 야구장 모습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