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우리 집을 맛있게 만드는 서재, 취미방, 가족실 공간 레시피

공간 레시피④

21,4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공간에 가구와 조명, 창을 갖춰야 비로소 거실이 되고 주방이 되며 침실이 된다. 이렇게 용도에 맞게 구성한 공간을 한데 모아 연결한 게 주택이다. 수많은 요소의 집합체인 주택을 하나의 음식으로 본다면 각 실을 형성하는 것은 식재료이며, 공간을 꾸미고 기능을 더하는 요소는 감칠맛을 내는 조미료다. 지역과 환경 그리고 집 안의 고유 레시피에 따라 다양한 맛과 향을 내는 음식처럼, 주택도 각 실을 구성하는 요소들의 크기와 배치, 조화에 따라 화려하거나 단정하게, 경쾌하거나 아늑한 공간으로 꾸밀 수 있다. ‘우리 집을 맛있게 만들 수 있는 레시피’는 앞으로 우리가 머물고 생활하는 공간을 어떻게 자신의 입맛에 맞게 구성하고 꾸밀 수 있는지 다양한 방법을 제시한다.

윤현규 실장

사진 및 자료 ㈜하우징팩토리 1670-6840

www.housingfactory.co.kr 

서재, 취미방, 가족실 공간 레시피

취미 공간은 주거생활에 또 다른 즐거움을 준다. 서재, 취미방, 가족실을 따로 분리하지 않고 한 번에 소개하는 이유는 공간 인테리어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명칭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개별 공간이나 복합 공간으로 표현할 수 있는 취미 공간은 우리 집을 한 층 더 유니크하게 만들어주는 요소다. 이러한 공간이 주택에 있어 “꼭 필요한 공간인가”라고 묻는다면 “그렇지 않다”고 하겠지만, 단독주택을 꿈꿨을 땐 한 번쯤 생각해봄 직한 로망의 공간이기에 여유가 된다면 계획해볼 만하다. 집 안에서의 생활을 즐기는 또 하나의 포인트 공간인 취미 공간은 ‘로망이 있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부지 형태나 공간 구성을 이용한 스킵플로어 형태의 서재는 디자인 포인트가 되기도 한다.

바닥을 한 단 정도 높이면 같은 공간에 있어도 분리된 느낌을 줘 완전한 오픈이 아닌 독립적인 공간을 제공한다.

단독주택의 로망 ‘서재’

우리가 주택에 대한 꿈을 꾸었을 때 한 번쯤 그려보는 책이 빼곡한 서재. 영화나 드라마를 볼 때 멋진 서재에서 자기만의 시간을 보내는 주인공을 보면 부러운 마음이 들기도 한다. 이처럼 영화 속의 으리으리한 서재가 있으면 좋겠지만, 바쁜 현대인에게 약간의 휴식 공간을 더한 서재라면 더욱 좋을 것 같다. 실용적인 형태로 가족 누구든지 언제 어디서나 쉽게 책을 접할 수 있는 서재를 상상해보자. 놀이 공간으로 사용하던 아이들이 크면 공부방이 되고, 때론 가족에게 사색의 공간이 될 수도 있는 매력 넘치는 서재. 이러한 서재를 만드는 건 생각보다 그리 어렵지 않다.

책 종류에 맞게 다양한 크기로 책장을 디자인하면 별다른 인테리어 포인트가 필요 없다.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2층에 아담한 서재를 만들면 자연스럽게 책을 읽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다.

우리 집에는 특별한 공간이 있다

단독주택의 설계를 의뢰하는 많은 사람이 공용 공간(거실, 식당)과 개인 공간(침실)에 대해 많이 고민하지만, 취미 공간에 대한 고민은 적은 편이다. 아무래도 아파트 생활에 익숙하다 보니 자기만의 공간이나 가족이 함께 어울리는 별도의 공간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것 같다. 보통 아파트에서 마음 편하게 악기를 연주하거나 큰 소리로 영화를 감상한다는 게 어렵다 보니 집 안에서 취미생활을 한다는 게 익숙지 않은 것도 한 이유일 것이다. 그러한 가족을 위해 단독주택을 지을 때 취미 공간 하나를 만든다는 건 공간 낭비가 아닌 삶의 풍요를 위한 필수 요소가 될 것이다.

빔프로젝터 공간만 확보하면 영화관처럼 AV룸을 만들 수 있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TV보다 사운드 시설을 잘 갖춘 AV룸만한 게 없다.

찜질방을 편백과 천연벽지, 한지장판과 같은 건강한 재료로 마감하면, 온도와 습도가 상승했을 때 자연의 향기가 퍼지는 공간으로 만들 수 있다.

도자기가 취미인 건축주를 위해 만든 공방이다. 취미방은 용도에 맞춰 적절한 시설을 갖추는 게 좋다.

AV룸과 음악실처럼 방음 또는 차음이 필요한 공간은 스피커 공간을 미리 시공해 깔끔하게 마감하는 게 중요하다.

가족만의 공간 ‘가족실’

가족실의 개념을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렵다. 특별하게 무언가를 하기 위한 공간이라기보다 통상적으로 1층의 거실이 손님을 맞이하는 공간이라면, 2층의 거실은 가족만을 위한 공간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공간 계획에 따라 복합적인 역할을 하는 가족실을 어떻게 꾸며야 좋을까. 예컨대 가족실을 2층에 마련한다면, 계단을 올라오자마자 정면에 홀을 배치하고 가족실을 거쳐 발코니로 통하는 동선을 확보해 답답하지 않은 공간을 갖출 수 있다. 또한, 피아노나 PC를 설치해 가족 모두 취미 공간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손님이 방문하면, 어른은 1층에서 아이들은 2층에서 각자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공간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미니 주방을 설치하면 물 한 잔 마시거나 손님이 1층에 머물 때 신경 쓰며 1층까지 내려가지 않아도 된다.

발코니는 넓은 창과 외부로 통하는 창문을 설치하면 시야가 확장돼 탁 트인 개방감과 공간도 더욱 넓어 보인다.

1, 2층이 오픈된 공간을 배치하면 층간 소통과 개방감을 줄 수 있다.

2층 특징을 살려 배경이 괜찮은 곳에 가족실을 배치한 뒤 윈도시트를 설치해 편안한 공간으로 만들면 좋다.

가족실을 바닥보다 높게 설치하면 공간 분리 효과도 있고, 벽체에 선반을 디자인하면 실용성을 높이고 재미있는 공간으로 연출할 수 있다.

2층 가족실 지붕면을 오픈하면 훨씬 넓은 공간으로 연출할 수 있다. 지붕면에 천창을 설치하면 언제나 실내를 밝힐 수 있다. 시스템 에어컨 설치가 어려운 부분에 실링팬을 사용해 한결 쾌적한 공간으로 만들 수 있다.

천장이 높은 것을 이용해 로프트를 만든다면 더욱 활용도 높은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다락이 있다면 2층에서 다락으로 올라가는 계단의 반 층을 활용해 공간을 아낄 수 있다.

인테리어 포인트마다 바뀌는 공간

공간의 명칭은 사실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다. 건축법상 모든 공간은 거실이지만, 우리 편의대로 거실, 침실로 나누어 부른다. 공간은 주로 용도에 따라 인테리어를 결정하고, 그에 맞게 명칭을 부여받는다. 오픈된 가족실에 책장을 설치해 서재처럼 만들어 ‘오픈 서재’라고 부르듯, 명칭도 건축주와 설계자가 용도에 맞춰 이해하기 편하도록 부르는 것이기 때문에 서재라고 해서 영화 보는 기능을 포함하지 말라는 법도 없다. 한 공간에 하나의 기능을 담으면 좋겠지만, 그렇게 하려면 집도 그만큼 넓은 공간이 필요하다. 그래서 효율적인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한 공간에 복합적인 기능을 담은 디자인으로 계획해야 공간 활용도를 높이면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물론 집이 크면 좋겠지만, 청소할 생각하면 벌써 머리가 다 아프다. 살림하는 사람이 편해야 집안이 편안하다. 가족에게 필요한 적절한 공간을 찾아 인테리어를 계획하는 건 집안의 평화를 위한 옳은 선택이다.

공간은 인테리어에 따라 부르는 명칭이 달라진다. 설계하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공간에 맞춰 배치하는 게 중요하다.

취미 공간이 집 안에 있는 게 싫다면 밖에 별동으로 나만의 여유로운 공간을 만드는 것도 좋다.

오픈된 공간의 한쪽 벽을 이용하면 영화를 볼 수 있는 가족 영화관이 되고, 책장 기능의 계단을 제작하면 벤치 겸 서재로도 활용할 수 있다. 복합적인 공간은 면적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해 새로운 해법을 찾을 수 있다.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