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아이를 위해 지은 시공사 대표의 집

양평 전원주택

65,4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건축주는 전원주택 전문 시공 업체 대표다. 수많은 전원주택과 펜션을 지었지만 정작 아파트에 살았던 그는 지난해 아이를 위한 주택을 짓기로 마음먹고 양평에 모던한 느낌이 물씬한 178.2㎡(54.0평) 복층 경량 목조주택을 올렸다.


평소 고객을 위해 짓던 모양과 인테리어 등을 그대로 적용한 이 주택을 통해 그는 또 다른 깨달음을 얻고 있다고 했다. 그의 집은 어떤 모습일까.

건축정보

위치 경기 양평군 옥천면 용천리

건축형태 복층 경량 목조주택

부지면적 825.0㎡(250.0평)

건축면적 178.2㎡(54.0평)

외벽재 CRC보드, 루버

지붕재 CRC보드

내벽재 페인트

바닥재 강화마루

난방형태 기름보일러

설계 및 시공 건축주 직영

면과 면이 만나 드러낸 날카로움

해를 등지고 선 주택은 북서향이다. 때문에 굳이 차양을 하지 않아도 대문에서 현관에 이르기까지 자연스레 그늘이 생겼다. 대문에서 굽어지는 디딤석을 놓은 것은 현관을 보호해 프라이버시를 높이기 위함이다.


각진 2층 면이 현관보다 돌출돼 포치를 대신하고 주방/식당 공간을 현관보다 전진시켜 대문에서 현관이 가려지게 됐다. 주택은 꺾인 면들이 날카로운 위용을 드러낸다. 면과 면이 만나 이뤄낸 선은 외관 포인트다.   

진입로를 휘어지게 만들어 곡선미를 만들고 전면 덱을 길게 뽑아 전원의 운치를 살렸다.

대문에서 가까운 곳에 단층의 주방/식당, 거실을 놓고 뒤로 안방 등을 배치했다. 방 위로 2층을 구성하고 주방/식당, 거실 위로는 전망을 감상하면서 쉴 수 있는 테라스를 설치했다. 이를 현관 기준으로 보면 좌측 단층 공간 전면에 주방/식당이 그 뒤로 거실이 놓였으며 우측에 안방과 드레스룸, 욕실을 앉혔다.


공용 공간인 1층에 비해 2층은 다분히 사적이다. 작은 규모이 2층 거실 앞으로 작업실로 보이는 큰 공간을 놓고 전면창 앞으로 테라스를 뒀다.

주택을 화려하게 만드는 포인트가 된 '색'

노랑이 포인트 역할을 하는 이 주택은 때로는 선으로 때로는 면으로 칠해져 다가온다. 주방에서 거실에서 방에서 세심한 사람이라면 놓치지 않고 '노랑'을 발견할 수 있다.


주방을 보면 의자와 식탁, 싱크대 상판이 노랑으로 물들었고 조명에도 듬성듬성 노랑을 입혔다. 화이트가 지배하는 주방에 노랑은 활력이고 신선함이다. 안방에서는 노란색을 찾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세심함을 기울이면 어려운 것도 아니다. 창을 감싼 직선의 몰딩이 노랗다. 창가에 놓은 액자에도 같은 색을 입혔다. 벽과 벽이 면하는 부분, 창, 조명 등 주택 곳곳에서 노랑이 보이지만 어색하거나 강하지 않은 것은 이를 너무나 적절히 배분했기 때문이다.


주택은 독특하고 모던한 외관과 더불어 내부에서 '색'이 낸 포인트가 자못 흥미를 유발한다. 놀라운 것은 시공한 주택마다 저마다의 '색'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노랑, 파랑, 빨강 등의 원색을 동원한 포인트는 유치할 수도 너무 튈 수도 있어 잘못하면 인테리어를 망치기 십상이나 정 대표는 이를 교묘하게 피해 간다. 볼 때마다 참으로 인상적이다.    

주방/식당 뒤로 물린 거실. 규모가 느껴지는 공간에 화사한 분위기를 냈다.

루비로 포인트를 주고 노란색으로 멋을낸 주방/식당. 대문과 가장 가까운 위치에 놓였고 덱과 연결된 창을 통해 이동이 가능하다.

진입로 방향으로 큰 창을 내고 테라스를 둬 조망을 감상하도록 했다.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