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따로 또 같이 ‘헤쳐 모여’, 영주 주택

영주 목조주택

21,0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건축주 부부와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들 둘, 네 가족의 보금자리인 영주 주택. 건축주는 부부만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면서 두 아들을 위한 전용 공간을 갖춘 주택을 짓고자 했다. 설계 콘셉트는 한마디로 ‘헤쳐 모여’다. 내·외부 간에 프라이빗한 공간, 가족이 함께하는 넉넉한 공용 공간, 아무런 간섭을 받지 않고 편안히 쉴 수 있는 사적 공간에 중점을 둔 영주 주택을 두루 살펴보자.


이상현 기자 | 사진 백홍기 기자 | 취재협조 ㈜21c제우스건설

HOUSE NOTE

DATA

위치 경북 영주시 효자길

지역/지구 자연녹지지역, 지구단위계획구역

건축구조 경량 목구조

  외벽 - 캐나다산 S.P.F 2″×6″

  내벽 - 캐나다산 S.P.F 2″×6″

  지붕 - 캐나다산 S.P.F 2″×8″

  바닥 - 캐나다산 S.P.F 2″×12″

대지면적 512.00㎡(154.88평)

건축면적 86.67㎡(26.21평)

건폐율 16.92%(법정 20% 이하)

연면적 137.25㎡(41.51평)

  1층 86.67㎡(26.21평)

  2층 50.58㎡(15.30평)

용적률 26.80%(법정 100% 이하)

설계기간 2017년 9월~10월

공사기간 2017년 12월~2018년 4월

설계 및 시공 ㈜21c제우스건설 1644-4576

  21c-housing114.co.kr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이중그림자슁글(오웬스코닝)

  벽 - 스타코, 세라믹타일, 리얼징크, 청고파벽돌

  데크 - 포세린 타일

내부마감

  천장 - 실크벽지(개나리)

  벽 - 실크벽지(개나리), 아르떼월(예림)

  바닥 - 강마루(예림)

계단실

  디딤판 - 멀바우

  난간 - 평철 단조

  손스침 - 우드

단열재

  천장 - 글라스울 R30(크나우프 에코베트)

  외단열 - 비드법 보온판 50T

  외벽 - 글라스울 R19(크나우프 에코베트)

  내벽 - 글라스울 R19(크나우프 에코베트)

창호 독일식, 미국식 시스템창호 혼용(융기)

현관문 럭스틸 플레이트 MS24(코렐)

조명 LED(올바로)

주방가구(싱크대) 한샘

위생기구 계림, 아메리칸 스탠다드

난방기구 가스보일러

10여 년간 경북 영주시 중심권의 한 아파트에서 살아온 건축주는 집 안에 새로운 느낌을 주고자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하려고 했다. 기반시설이나 편의시설 면에서 불편한 점이 전혀 없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아파트를 비워야만 리모델링을 할 수 있다는 말에 차라리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했다. 영주에서 터를 잡고 살기에 멀리 이사할 수 없던 건축주는 입지를 근교로 한정 짓고 더 좋은 환경을 찾아 나섰다. 아파트들은 더 나은 곳이 없었고, 우연히 도심 끝자락 원당천 옆 야트막한 산자락에 조성한 전원주택단지를 보게 됐다.


“단지에 풍부한 햇살이 비치는 밝고 환한 모습이 눈에 띄었어요. 또한 단지 아래에 초등학교와 중학교가 있어 아이들이 통학하기에도 편할 것 같았죠. 전에 살던 아파트보다 더 나은 아파트는 없는 것 같아 단독주택에서 한번 살아보자고 결심했어요. 한창인 아이들에게 더 넓은 방도 선물하고, 또 교대 근무하는 남편에게도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집을요.”

모던한 인테리어로 꾸민 현관 한쪽에 창문을 설치해 한결 밝아 보인다.

중문을 넘어서면 좌우로 긴 복도와 마주하며, 중문 전면에 계단실을 배치해 2층으로 올라가는 동선이 간결하다.

영주 주택의 대지는 북고남저北高南低형 산자락을 계단식으로 조성한 단지 내 최상단에 위치하며, 좌향은 정남향이고 좌우로 긴 장방형이다. 전면 좌측은 폭 6m 막다른 길에 접하며, 숲으로 둘러싸인 배면을 제외한 삼면이 인접 대지에 접한다. 주택은 조망과 일조, 프라이버시 등을 최대한 확보하고자 우측 상단에 붙여 배치했다. 주택이 들어선 전면 대지와 거리를 띄어 마당을 뒀으며, 향후 주택이 들어설 좌측 대지 경계에 주차장을 배치하고 우측 대지 쪽 외벽에 최소한의 환기창만 계획해 프라이버시를 확보했다.

입면은 직선의 조합으로 이뤄진 모던한 스타일로 돌출형 현관과 명도 대비를 이루는 외장재, 퍼걸러 형태의 데크 등으로 포인트를 줬다. ㈜21c제우스건설은 “건축주가 관리하기 편한 집을 원해 백색 스타코를 바탕으로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는 세라믹 타일과 고벽돌, 리얼 징크로 포인트를 줬다”고 한다. 또한 “에너지 절약 설계 기준에 맞춰 기본 단열재를 충진하면서 북측과 서측에 기준치 이상으로 외단열재를 보강해 겨울철 북서풍에 대비했으며, 처마 하부의 소핏벤트와 지붕의 릿지벤트, 레프터벤트를 적절하게 설치해 습도 조절에도 신경을 썼다”고 한다.

화이트 컬러를 바탕으로 벽면은 아트 월, 천장은 아르떼 월과 하부에 색상 조절이 가능한 간접조명(색상 조절)을 설치해 상황에 따라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

주방/식당에 가구를 일자로 제작하고 조리대 측면에 냉장고를 비롯한 주방기기들을 배치해 편리성을 높였다. 그 사이에 다용도실을 뒀다.

다용도실

가족 맞춤형 공간구성

영주 주택의 설계 콘셉트는 한마디로 ‘헤쳐 모여’다. 건축주가 요구한 내·외부 간에 프라이빗한 공간, 가족이 함께하는 넉넉한 공용 공간, 아무런 간섭을 받지 않고 편안히 쉴 수 있는 사적 공간에 중점을 뒀다.


현관에 들어서면 좌측으로 중문과 계단실이 보인다. 계단실을 중심으로 좌측에 공용 욕실을 두고, 프라이버시를 고려해 안쪽 끝에 드레스룸이 딸린 안방을 배치했다. 계단실 우측에 거실과 주방/식당을 배치했는데, 두 공간은 가벽을 세워 구분했다. 거실 앞뒤로 개방감과 통풍, 그리고 뒷숲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넉넉한 데크를 두고, 주방/식당 앞 데크에도 퍼걸러를 세워 바비큐 공간으로 만들었다. 다용도실과 주방/식당, 퍼걸러 테라스를 수평선상으로 배치해 주부의 동선을 최소화했다.

안방은 디자인 벽지를 사용해 포근함을 강조하면서 장 대신 드레스룸을 설치했다.

21c제우스건설은 “화장실은 밝은 느낌의 디자인 타일을 선택하고 바닥을 짙은 색을 선택해 모던한 스타일을 추구했다”고 한다.

교대 근무를 하는 남편이 새벽에 퇴근해 낮에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안방과 주방/식당을 멀찍이 배치함으로써 아내가 주방/식당에서 일하더라도 소음에 방해받지 않는다. 거실과 주방/식당 사이에 세운 가벽은 소음을 차단하는 효과와 가족이 모두 모였을 때 공간에 아늑함을 더한다.


거실 앞뒤로 큰 창호를 설치하고 데크를 만들어 거실이 한결 넓어 보인다. 또한 데크와 퍼걸러를 설치한 테라스를 연결한 순환 동선이 전원 속 단독주택을 더욱 더 여유롭게 만든다. 건축주는 “거실 뒤로 수풀이 우거져 있어 자연 속에 사는 느낌”이라며, “여름에 창호를 열면 뒷숲에서 바람이 불어와 시원하다”고 한다.

2층에 올라서면 전면에 작은 베란다가 보이며, 계단실과 욕실을 사이에 두고 2개의 방을 배치해 같은 층 안에서도 형제만의 독립 공간으로 구성했다. 2층에 가족실을 배치하는 여타 주택과 달리 건축주는 공용 공간을 빼고, 두 아들의 방에 최대한 많은 면적을 할애했다. 이는 앞으로 아들들이 성장하더라도 넓은 공간을 자기 마음대로 꾸밀 수 있도록 한 부모의 배려다.

계단실은 백색의 미를 강조했다. 디딤판의 색상과 조명을 맞춰 아이들에게 친숙하면서도 편한 이미지가 되게끔 디자인했다.

2층 복도

자녀들 눈높이에 맞춰 책상과 가구를 맞췄고, 마음이 차분해지며 집중력을 높인다고 알려진 파란색 계열의 벽지를 사용했다.

*

인터뷰 도중 첫째아들이 학교를 마치고 돌아왔다. 인사를 마치자마자 잽싸게 2층으로 오르는 발걸음이 한껏 신나 보인다. 아내는 아이들이 2층으로 오르락내리락하는 모습이 재밌다고 한다. 아파트에서 살 때와 무엇이 제일 달라졌냐는 물음에 “복층 단독주택과 비교한다면 아파트가 (육체적으로)편한 것이 많지만, 단독주택에선 삶이 한결 여유로워진 느낌”이라며, “다만, 급하게 단독주택을 짓다 보니 준비가 부족했던 게 아쉽다”고 한다.

2층 전면에 위치한 베란다. 건축주는 향후에 폴딩 도어를 설치해 겨울에 사용해도 부담없게 할 예정이다.

단독주택에 오래 살았던 분들과 이야기하다 보면 아파트와 달리 살면서 하나둘씩 만들고 고쳐가는 재미가 있다고 한다. 마치 반려견을 키우듯이…, 손이 많이 감에도 단독주택에서 살려는 것은 교환 가치를 중시하는 아파트와 달리 살림집으로서 삶의 가치를 느끼며 내 집이란 강한 애착이 들기 때문이 아닐까.

주방/식당 앞에 퍼걸러를 설치한 테라스

우측에서 바라본 영주 주택

주택의 우측면

입면은 직선의 조합으로 이뤄진 모던한 스타일로 돌출형 현관과 명도 대비를 이루는 외장재, 퍼걸러 형태의 데크 등으로 포인트를 줬다.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