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원주택라이프

자연과 사람을 잇는 프로방스풍 주택

밀양 전원주택

5,2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름다운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며 볼륨감이 풍부해 입체미가 뛰어난 밀양의 경량목조주택. 경사지의 난제를 토목으로 극복하고 2벌대 기단 위에 남향으로 주택을 앉힘으로써 빼어난 조망과 풍부한 채광을 모두 해결했다. 공간 구성에선 이용의 편리성과 아름다움이 묻어난다. 가족의 취미에 생활 방식을 결합한 프로방스풍 주택의 집들이를 시작해 보자.

글 사진 김경한 기자

HOUSE NOTE

DATA

위치 경남 밀양시 산외면 다죽리

지역/지구 계획관리지역

건축구조 경량목구조

토목공사 건축주 직영

대지면적 995.11㎡(301.55평)

건축면적 148.22㎡(44.84평)

연면적 199.71㎡(60.41평)

  1층 133.94㎡(40.52평)

  2층 65.77㎡(19.89평)

건폐율 14.87%

용적률 20.03%

설계기간 2016년 1월 ~ 5월

공사기간 2016년 8월 ~ 2017년 1월


MATERAL

외부마감

  지붕 - 스페니쉬 점토기와

  외벽 - 스타코, 청고벽돌,

  파벽돌, 세라믹타일

  데크 - T 27㎜ 방부목

내부마감

  천장 - 실크벽지

  내벽 - 실크벽지, 복합 대리석

  바닥 - 강마루

단열재

  지붕 - R-30 크나우프사

  내단열 - R-19 크나우프사

  외단열 - EPS 50T

계단재

  디딤판 - 30T 멀바우 집성판

  난간 - 단조 평철

창호 융기 시스템창호(미국식)

현관 코렐 현관문

조명 공간조명

주방기구 한샘가구

위생기구 대림바스

난방기구 귀뚜라미 화목보일러


설계 및 시공

㈜21세기제우스건설 1644-4576 http://21c-housing114.co.kr

농촌형 전원주택의 입지는 기반시설 중 도로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최근 도로망의 발달로 공간 개념이 거리에서 시간으로 바뀌면서 농촌형 전원주택의 입지 반경이 모도시母都市에서 점점 넓혀지는 추세다.


일례가 영남권에서 인기 전원주택지로 꼽히는 경남 밀양시 산외면 다죽리다. 평정산과 밀양강 지류인 단장천 사이에 자리한 양지바른 마을로 신대구부산고속도로 밀양 I.C에서 접근성이 좋아 대구, 부산, 창원 등지의 전원생활 희망자들이 선호하는 곳이다.

2벌대 기단 위에 볼륨감과 입체미가 느껴지도록 앉힌 프로방스풍의 주택

통영에 삶의 기반을 둔 김정웅·표은혜 부부가 새롭게 보금자리를 마련한 다죽리로 들어서는 길은 맑고 푸르기만 하다. 원주민이 터를 잡은 아랫마을에서 전원생활자들이 터를 잡은 윗마을에 이르는 길가의 밭둑엔 작물 대신 봄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다. 부부의 주택에 이르면 프로방스풍의 건물이 맑은 햇살을 받은 수목과 한데 어우러져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다. 새로 지은 건축물임에도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뤄 예부터 그 자리에 있던 것처럼 낯설게 느껴지지 않는다.


부부의 주택 앞에도 프로방스풍의 주택이 한 채 들어서 있다. 앞쪽 주택의 우측 부분이 팔각형인 것만 제외하면 두 주택이 닮은꼴에 가깝다. 바로 이곳에서 일찍이 전원생활을 시작한 김정웅 씨의 손윗동서주택이다. 자연 경관이 빼어난 곳에서 손윗동서 가족과 이웃하며 살 수 있다는 점, 이것이 이들 부부가 전원생활을 시작한 배경이다. 부부는 건축을 손윗동서의 주택을 설계 시공한 ㈜21세기제우스건설에 의뢰했다.

1층 평면도

독립형 거실은 단층 높이인데도 여타 공간에 비해 고를 높이고 밝고 화사한 톤으로 디자인해 개방감이 느껴진다.

공간별 고유 기능 살린 디자인

부지가 경사지라 멀리 단장천 너머 칠탄산을 전망하는 김정웅·표은혜 부부의 주택이 자리하기까지 토목공사가 만만치 않았을 법하다.


주택은 상부의 절토한 양과 하부에 성토한 양에 맞춰 수평을 잡다 보니 마당과 집터 사이에 상당한 레벨 차가 발생해 이를 줄이고자 쌓은 2벌대 기단 위에 앉혀졌다. 이로써 부지에 안정감을 주고 마당과 주택 사이의 위계를 명확히 하면서 시원스럽게 펼쳐지는 조망을 확보한 것이다. 또한 부지와 우측 진입 도로의 레벨 차가 3미터 이상이라 마당으로 우회해 진입하는 길을 만들었다.

주부의 동선과 안팎으로 진출입이 용이하도록 배치한 주방과 식당

시공사는 “1층 주방/식당과 데크의 연계성, 거실과 피아노실의 연계성 그리고 2층의 여유 공간과 다락의 연계성에 중점을 두고 계획했다”고 한다. 1층 평면은 현관과 계단실을 중심으로 좌측에 거실과 피아노 룸, 공용 욕실, 드레스룸과 전용 욕실이 딸린 안방을, 우측에 주방/식당, 다용도실을 배치한 구조다.


거실과 주방/식당 특유의 기능성을 강조해 현관과 계단실을 사이에 두고 독립시킨 점이 특이하다. 그 대신 거실과 가족의 단란을 위한 피아노 룸을 앞뒤로 배치하고, 실별 독립성과 연속성을 주고자 그 사이에 폴딩 도어를 설치했다. 거실은 단층을 높이면서 여타 실에 비해 고가 높아져 시지각적으로 2층 구조처럼 느껴진다. 시공업체는 “거실을 2층까지 오픈할 경우 열 손실도 많지만 거실 바닥 면적 대비 높이가 높아 불안전하게 보일 수 있기에 높이를 3.3m에 맞추고 상부를 다락으로 활용했다”고 한다.

진입로 반대편 조망과 채광이 풍부한 곳에 배치한 안방. 외부 데크와 식당 복도 안방을 좌우 일직선으로 배치해 통풍이 잘 된다.

거실과 피아노실을 앞뒤로 배치하고 폴딩 도어를 통해 독립성과 개방성을 부여했다.

현관 맞은편에 배치한 계단실

각 실의 분기점인 홀과 포켓 도어로 구분한 주방/식당은 외부 데크나 전이공간으로 진출입이 편리한 구조다. 특히 주방과 식당을 위아래로 양분하고 주방을 □형으로 만들어 주부의 동선을 최소화한 점이 돋보인다. 그리고 북측에 다용도실을 배치해 단열성을 높이면서 우측 진입 도로 및 주차장과 연계성을 확보한 점도 그러하다.


주택에도 개인권(침실)과 가사권(주방), 사회권(거실)의 삼권이 존재하며, 그 권역들에서 접근하기 용이한 지점에 보건·위생권을 배치한다. 시공사는 “1층에 안방 전용 욕실을 만들어 평상시 건식과 습식을 분리해 사용하는 건축주의 생활 습관에 맞춰 설계하고, 공용 욕실은 계단실과 주방, 거실에서 가장 근접하는 위치에 설치해 접근을 용이하게 했다”고 한다. 그리고 “2층 욕실은 샤워실과 화장실을 세면장으로 분리시켜 프라이버시 및 독립성을 확보했다”고 한다.

2층 평면도

2층 가족실. 공용공간으로 좌우에 배치한 사적 공간인 방 사이에서 프라이버시를 확보해 준다.

2층 복도. 거실의 고를 높여 그상부에 앉힌 다락방으로 오르는 계단을 수납공간으로 활용했다.

수직 수평 이동 공간인 계단과 복도는 동선을 최소화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2층 복도의 경우 다락 전용 계단을 수납공간으로 디자인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전원생활의 운치를 더하는 데크를 식당 앞 전면과 우측면에 넓게 설치해 활용도를 높이고 현관으로 이어지는 데크에 램프를 설치해 혹여 있을 수 있는 휠체어 사용도 가능하게 했다.


입면은 평면의 실용성을 더욱 보강하고 사후관리가 편하도록 약간의 유럽식 느낌을 가미한 실용적인 재료로 마감했다. 외장재로 화이트 톤의 스타코플렉스를 베이스로 하여 1층 부분에 주택의 무게 밸런스를 잡아주는 청고벽돌과 파벽돌을 더해 미적 볼륨감을 느끼게 한다.

2층 전면에 배치한 방으로 깔끔하고 차분한 느낌으로 디자인했다.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다락방

밀양 주택은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아름다운 입면뿐만 아니라 각 실의 고유 기능을 살린 배치가 돋보인다. 이용 빈도 등을 고려해 직선으로 간단하게 처리한 동선 그리고 부지의 형태, 경사도, 도로의 위치 등을 염두에 둔 주출입구와 서비스 출입구의 배치 형태도 그러하다. 여기에 일조와 조망은 물론 환기를 위해 바람길까지 고려해 넣은 디자인에서 살림집의 멋과 맛을 느낄 수 있다.

2층 가족실 앞 데크는 경사면을 주어 배수성을 높였다.

주변 산세와 조화를 이루는 지붕선


작성자 정보

전원주택라이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