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인생 2막은 더 화려하게! 이혼 후 전성기 누리고 있는 배우들

씨네플레이 객원기자 BRS

19,9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윤여정은 이혼녀야. TV에 나와선 안 돼.” 얼마 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 그녀가 이혼했던 80년대만 해도 대중들은 이혼한 배우의 복귀에 인색했다. 특히 여배우에게 이혼은 주홍글씨와도 같던 시기였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며 점차 사회적 인식이 변하기 시작했고, 이혼이 더 이상 흠처럼 여겨지지 않는 시대가 왔다. 아픔을 딛고 일어서 편견에 맞서 싸우며 이전보다 더 탄탄한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는 배우들, 오늘은 인생 2막을 맞아 또 한 번 찬란한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이들을 모아보았다.



1
고현정

1989년 미스코리아 선(善) 입상과 함께 연예계에 데뷔한 고현정. 그녀는 화려한 데뷔와 함께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여명의 눈동자>, <엄마의 바다>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과 함께 인지도도 차곡차곡 쌓아간다. 그러던 1995년 드라마 <모래시계>에서 미모만큼이나 훌륭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그녀는 단박에 톱스타 반열에 오른다. 하지만 드라마 종영 후 결혼과 함께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다. 8년이 지나 2003년 그녀의 이혼 소식이 전해졌고, 2005년 드라마 <봄날>을 통해 복귀한다. 이후 그녀는 쉼 없이 작품 활동을 이어갔고, 2009년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미실을 연기하며 MBC 연기 대상의 대상을 비롯해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대상, 한국 PD 대상 탤런트 상, 서울드라마어워즈 한류 스타상 등을 휩쓸며 다시 톱 자리에 오른다. 이후 지금까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 중인 그녀는 올해 방영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을 통해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2
박준금

박준금은 1982년 드라마 <순애>로 데뷔 후 드라마 <봄봄>, <전설의 고향>, <사모곡>, 영화 <난 이렇게 산다우>, <사랑이 시작되는 날>, <따귀 일곱대> 등에 출연하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1994년 결혼과 함께 배우 활동을 잠정 중단했고, 2005년 이혼 후 다시 연예계로 돌아온다. 2006년 방영한 김수현 작가의 드라마 <사랑과 야망>으로 복귀한 그녀는 이후 <TV 소설 순옥이>, <날아오르다>, <녹색마차> 등에 출연했으나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그리고 2010년, 당시 신드롬을 일으켰던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주인공 김주원(현빈)의 어머니 문분홍을 연기하게 된다. 드라마의 큰 인기에 힘입어 그녀 또한 전성기를 맞았다. 이후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과 드라마 <오작교 형제들>, <상속자들>, <추리의 여왕>, <같이 살래요> 등에 출연하며 다시 대중들의 눈에 들게 되었고, 현재는 드라마 <속아도 꿈결>에 출연 중이다.


3
배종옥

연기파 배우를 논하는 데 빠질 수 없는 배우 배종옥은 1985년 KBS 특채로 데뷔했다. 지금 모습으로는 믿기 어렵지만 데뷔 당시만 해도 그녀는 발연기로 유명했다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같은 해에 무려 5편 이상의 작품에 출연하며 엄청난 다작을 한다. 이 노력 덕분에 그녀는 1987년 드라마 <푸른 해바라기>를 필두로 <젊은 날의 초상>, <우리들의 천국>, <걸어서 하늘까지>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시상식에서 상을 거머쥐는 기염을 토한다. 그러다 1993년 결혼 후 잠시 연예계를 떠났으나, 1년 6개월 만에 이혼 후 김수현 작가의 드라마 <목욕탕집 남자들>로 복귀했다. 드라마가 성공하며 배종옥 또한 배우로서 재기에 성공했고, 이후 다수의 영화 출연과 함께 <거짓말>, <꽃보다 아름다워>, <그들이 사는 세상>,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라이브> 등 노희경 작가의 작품에 꾸준히 출연하며 그녀의 페르소나로 불리게 되었다. 드라마뿐 아니라 영화 출연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으며, <결백> 이후 변성현 감독의 새 작품 <킹메이커>에 출연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4
오현경

오현경은 고현정과 미스코리아 대회 동기이다. 1989년 당시 그녀는 미스코리아 진(眞)으로 선발되었다. 연기자 데뷔는 그보다 1년 앞선 1988년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를 통해 하였으나 큰 인지도는 없었고, 미스코리아 출전 이후 더욱 유명해지게 된다. 후에 <당추동 사람들>, <야망의 세월>, <천일야화> 등 드라마를 비롯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커리어를 쌓아갔다. 그러던 중 모종의 이유로 그녀는 1998년 활동을 중단했고 2002년 결혼하게 된다. 하지만 4년 후 그녀의 이혼 소식이 알려졌고, 이듬해 드라마 <조강지처 클럽>으로 복귀한다. 이 작품을 통해 그녀는 SBS 연기 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며 재기에 성공한다. 이후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 드라마 <왕가네 식구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등 다양한 작품들과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도 다수 출연하며 10년의 공백을 메꾸려는 듯 쉼 없이 작품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현재는 드라마 <어쩌다 가족>에 출연 중이다.


5
윤여정

1966년 TBC 공채 탤런트에 합격하며 배우의 길에 들어선 윤여정. 그녀가 대중들의 눈에 들기 시작한 건 1971년 드라마 <장희빈>에서 장희빈 역할을 맡은 이후부터다. 단숨에 주연급으로 올라선 그녀는 같은 해 김기영 감독의 영화 <화녀>에 출연한다. 그녀는 이 영화로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스타덤에 오른다. 화려한 전성기를 누리던 그녀는 1974년 결혼하여 미국으로 떠나며 자연스레 연기 활동을 중단한다. 13년이 지나 한국에 들어온 후 이혼한 그녀는 김수현 작가의 드라마 <사랑과 야망>으로 재기를 시도했고, 이어서 <사랑이 뭐길래>, <목욕탕집 남자들>에 출연하며 다시 배우 활동의 기반을 다진다. 그녀는 생계를 위해 연기를 했다고 말하며, 한 해에 적게는 한 편 많게는 세 편씩 출연하며 다작 행진을 이어갔다. 안방극장뿐 아니라 충무로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영화 <바람난 가족>, <여배우들>, <하녀>, <죽여주는 여자>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그녀는 자신만의 연기관을 넓혀갔고, 더불어 나영석 PD의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며 친근한 이미지를 쌓아갔다. 영화 <미나리>를 통해 해외 유수 영화제와 시상식의 상을 휩쓴 그녀는 마침내 오스카 트로피까지 품에 안으며 명실상부 세계적인 배우로 자리매김한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