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자이언트 신예는 누구? 할리우드에서 활약 중인 한국계 배우들

씨네플레이 유정아 기자

6,66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계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그리고 한국계 감독과 한국계 배우가 뭉친 <미나리>. 같은 시기에 개봉한 두 영화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뜻깊은 흥행을 이어오고 있다. 한국계 배우들의 활약이 반가운 요즘. 할리우드의 선택을 받은, 할리우드가 사랑하는 한국계 배우들을 소개한다.


아콰피나 Awkwafina

'씨네플레이'와 화상 인터뷰 중인 아콰피나의 모습

BIO 중국계·한국계 미국인 배우, 미국 뉴욕 출생

대표작 개봉예정 <샹치 앤 더 레전드 오브 더 텐 링스> 2019 <페어웰> 2018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2018 <오션스8> 2016 <배드 랩>

-


사실 이 기사는 아콰피나를 소개하고 싶어 시작했다. 벌써 올해 두 편의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과 <페어웰>로 관객을 찾은 아콰피나는 현재 가장 핫한 한국계 배우 중 한 명이다. 아콰피나는 중국계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이민자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최근 그녀를 알게 된 이들이라면 배우라는 타이틀이 익숙하겠지만, 아콰피나는 음악을 통해 제 이름을 떨친 랩퍼이기도 하다. 평범한 출판사 직원이었던 그녀가 여성의 성기(My Vag)와 관련된 랩을 통해 유튜브 스타가 된 것. 범상치 않은 행보만큼이나 아콰피나의 성장세는 가파르다. 아시아계 래퍼들의 현실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배드 랩>을 시작으로 영화계에 발을 들이더니, 독특한 개성을 무기로 할리우드 대형 스튜디오 작품까지 꿰차기 시작했다. <오션스 8>(2018)의 콘스탄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2018) 펙 린을 연기하며 선명한 가능성을 내비치고, 국내에선 올 초 개봉한 <페어웰>을 통해 아시아계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뮤지컬·코미디 부문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자이언트' 신예. 5년 사이 업계 내 하나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그녀의 미래가 궁금할 수밖에 없다.


산드라 오 Sandra Oh

BIO 한국계 캐나다인 배우, 캐나다 오타와 출생

대표작 2018 <킬링 이브> 2005-2014 <그레이 아나토미> 2005 <사이드 웨이> 1996 <더블 해피니스> 1993 <에블린 로의 일기>

-


아콰피나가 떠오르는 신예라면, 산드라 오는 오랜 시간 할리우드를 지키고 있는 가장 대표적인 한국계 배우다. 올해로 데뷔 32주년을 맞은 산드라 오는 제 역사에 걸맞게 켜켜이 쌓인 필모그래피를 자랑한다. <에블린 로의 일기>(1993) <더블 해피니스>(1996) <사이드 웨이>(2005)와 같은 유의미한 작품은 물론 조·단역 출연작을 합치면 출연 영화만 40편이 넘는다. 물론, 산드라 오라는 이름을 알리고, 본격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건 ABC에서 방영한 <그레이 아나토미> 시리즈에 출연하면서부터다. 메러디스 그레이(엘런 폼페오)의 절친 크리스타나 양을 연기한 산드라 오는 10년간 <그레이 아나토미>와 함께하며 제 입지를 다졌다. 이후 BBC 아메리카에서 방영한 <킬링 이브> 타이틀 롤(이브)을 거머쥔 산드라 오는 대표작을 갈아 치우며 명실공히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다. <킬링 이브>를 통해 골든글로브 TV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을 품에 안게 됐으니 말이다. <그레이 아나토미>를 통해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것에 이어 여우주연상까지 손에 넣은 산드라 오는 골든글로브에서 두 차례 수상한 '최초의' 아시안 배우가 됐다.


스티븐 연 Steven Yeun

BIO 한국계 미국인 배우, 대한민국 서울 출생

대표작 2021 <미나리> 2018 <버닝> 2017 <옥자> 2010-2017 <워킹 데드>

-


최근 국내 관객들에게 가장 익숙한 한국계 배우를 꼽으라면 단연 스티븐 연이 아닐까. <워킹데드> 글렌을 통해 전 세계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더니. <옥자> <버닝> 그리고 <미나리>까지 연달아 출연하며 국내 관객들과도 이미 두터운 정을 쌓았다. 5살, 한국에서 캐나다에 이민을 갔다가 미국에 정착한 스티븐 연은 대학 진학 후 연극의 짜릿함을 맛본 뒤 배우의 길로 들어서게 됐다.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할리우드에서 그가 맡을 수 있는 캐릭터의 폭은 적었지만, 스티븐 연은 차근차근 기회를 엿봤고 <워킹데드>의 글렌을 통해 제 한계를 깨부쉈다. 다수의 작품에서 한국어를 구사한 스티븐 연은 다소 어색한 발음으로 화제 혹은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 <미나리>에 이르러서야(!) (상대적으로) 자연스러운 한국어 실력을 뽐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대니얼 대 김 Daniel Dae Kim

BIO 한국계 미국인 배우, 대한민국 부산 출생

대표작 2019 <헬보이> 2015 <인서전트> 2010-2017 <하와이 파이브 오>2004 <스파이더맨 2> 2004-2010 <로스트>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의 벤자 족장 목소리를 연기한 대니얼 대 김은 조금이라도 커뮤니티를 즐기는 이들이라면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배우다. 지겹도록 그를 따라다니는 '꽈찌쭈' 타이틀을 한 번쯤은 들어봤을 테니 말이다. <로스트>에서 보여준 어눌한 한국말로 인해 생산된 짤들은 여전히 그를 대표하는 하나의 수식어. 현재는 방송 제작자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인 그는 할리우드 내 동양인 인권 향상에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배우이기도 하다. 몇 년 전 <하와이 파이브 오>에서 벌어진 임금 차별 문제가 대두됐을 당시, 망설임없이 드라마에서 하차하며 "공평하고 평등한 대우"를 향한 바람을 적극적으로 내비쳤다. 얼마 전, 미 차이나타운에서 벌어진 동양인 폭행 사건에도 직접 현상금을 걸며 범인 수배에 도움을 주며 화제를 모으기도.



켄 정 Ken Jeong

BIO 한국계 미국인 배우, 미국 미시간 출생

대표작 2018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2015-2017 <닥터 켄> 2013 <트랜스포머 3> 2011 <행오버 2> 2009-2016 <커뮤니티>

-

<톰과 제리>와 <리스타트>에서 만나볼 수 있는 배우 켄 정 역시 한국계 배우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다. 2019년엔 MBC <복면가왕>에도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한국계 배우. "미국 태생이지만 내 정서는 한국"에 가깝다는 말을 여러 차례 꺼내온 그는 명문대를 졸업한 의사였다. 안정적인 길이 보장된 상황이었지만, 켄 정은 돌연 방향키를 틀어 코미디언 그리고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 <행오버 2> <트랜스포머 3> 그리고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을 그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켄 정의 필모그래피를 이야기할 때 빼놓아선 안 되는 작품은 <닥터 켄>이다. 의사였던 제 과거 경험을 바탕으로 <닥터 켄>의 제작자와 주연 배우로 이름을 올렸기 때문. <닥터 켄>을 통해 '의사 출신 코미디언 배우'라는 타이틀을 맘껏 활용한 그는 특유의 말맛 농담을 활용해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얼마 전엔 넷플릭스에 제작한 원맨쇼 스탠드업 코미디 <켄 정: 크레이지 리치 코리안의 고백>을 통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제 인생사를 유쾌하게 엮어내기도 했다. 넷플릭스가 그에게 단독 스탠드업 코미디를 맡겼다는 것만으로도 유의미한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존 조 John Cho

BIO 한국계 미국인 배우, 대한민국 서울 출생

대표작 2018 <서치> 2016 <스타트렉 비욘드> 2002 <솔라리스> 2001 <다운 투 어쓰>

-

성실하게 필모그래피를 쌓아오고 있는 한국계 남성 배우로는 존 조를 따라가기 어렵다고 할 만큼 존 조는 누구보다 할리우드에서 활발하게 활약 중이다. 2018년 국내에서 약 300만 관객을 동원한 흥행작 <서치>를 통해 그를 처음 알게 된 관객들도 많겠지만, 이전부터 존 조의 활약은 남달랐다. 1990년대 중반부터 조·단역 캐릭터를 통해 할리우드에 입성한 그는 서서히 작품의 풀을 넓혀 가더니. 2009년 제 대표작 <스타 트렉: 더 비기닝> 술루를 연기하며 연기 인생의 날개를 달게 된다. 이후로도 꾸준히 괄목할만 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는 존 조는 다른 배우들과 마찬가지로 할리우드 내 아시아계 배우들의 권익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는 중. 코로나19로 벌어진 미국 내 인종차별 사태에 대해 "아시아계 미국인은 조건부 미국인이 아니라 동료"라 단호하게 말하는 등 인종차별 관련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