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올해 상한가 찍겠네! 2021년 주목해야 할 신예 배우들

씨네플레이 유정아 기자

6,1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20년은 유난히 생경한 배우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해였다. 어디서 뚝 떨어졌는지 궁금하리만큼 안정적인 연기력과 신선한 개성을 뽐낸 라이징 스타들이 안방극장을 뒤흔들어 놓았다. 그들의 2021년은 어떨까. 2020년에 선보인 활약, 그 이상으로 2021년이 더욱 기대되는 신예 배우들을 한자리에 모아봤다.


한 소 희

2020 <부부의 세계>
2021 <언더커버>

2020년 최고의 화제성을 기록한 작품은 단연 <부부의 세계>였다. <부부의 세계>가 김희애에게 제2의 전성기를 안겨줬다면, 한소희에게 <부부의 세계>는 은인과도 같은 작품일 것. 김희애, 박해준이라는 잔뼈 굵은 선배 배우 사이에서도 한소희의 존재감은 선명했고, 많은 시청자들에게 그의 이름을 각인시키기 충분했다. 이후 그의 차기작을 둘러싸고 여러 설들이 오가기도 했는데, 최종적으로 한소희는 <인간수업>을 연출한 김진만 감독이 준비 중인 <언더커버>에 출연을 결정지었다. 최근엔 웹툰 원작 드라마 <알고 있지만>에 배우 송강과 함께 물망에 올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팬들을 들뜨게 하기도 했다.


김 선 호

2020 <스타트업>
2021 연극 <얼음>

2020년 하반기 뜻밖의 불치병(서브병)을 앓게 한 장본인, 배우 김선호 역시 2021년이 더욱 기대되는 배우 중 한 명. <김과장> <백일의 낭군님> <유령을 잡아라> 등 여러 작품에서 팬층을 다지고 있던 그는 <스타트업>을 통해 제 매력을 모든 시청자에게 전파했다. 사실, 김선호는 연극계에선 이미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가지고 있을 만큼 무대 위 활약이 돋보이는 베테랑 연극배우 중 한 명. 이에 걸맞게 김선호는 차기작 역시 연극 작품을 선택했다. 연극 <얼음>을 통해 3월까지 관객들과 만날 예정. 또 김선호는 신민아가 출연하는 드라마 <홍반장>과 tvN 드라마 <링크> 역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며 2021년 대세 행보를 예약했다.


김 동 희

2020 <이태원 클라쓰> <인간수업>
2021 <너와 나의 계절> <유령>

작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의 인기를 선두에서 견인한 <인간수업>은 여러 신인 배우들을 발굴한 작품이기도 하다. 특히 배우 김동희가 보여준 연약한 눈빛, 그 안에 숨겨진 파괴력은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SKY 캐슬> <이태원 클라쓰> <인간수업>, 연이어 상승 궤도를 그리고 있는 김동희의 2021년이 기대되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일 터. 시청자뿐만이 아니라 뭇 관계자들도 눈여겨보고 있는 배우답게 김동희는 벌써부터 2개의 작품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스크린 데뷔작인 <너와 나의 계절>에 이어 <독전>의 이해영 감독 차기작인 <유령>에도 합류하게 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형용하기 어려운 묘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끌어들인 그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스크린 속 연기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박 주 현

2020 <반의반> <인간수업>
2021 <마우스> <사일런스>

배규리라는 캐릭터 이름이 더욱 친숙한 박주현 역시 <인간수업>을 본 이들이라면 다음 행보가 궁금할 수밖에 없는 강력한 신예 배우 중 한 명이다. <인간수업> 내내 치켜뜬 눈으로 시청자를 압도하던 박주현은 드라마 속 가장 새로운 얼굴임에도 불구 뭇 언론과 팬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를 증명하듯, 박주현은 벌써 굵직한 작품들에 이름을 새기기 시작했는데, 이승기와 함께 출연하는 tvN 드라마 <마우스>에 이어 이선균, 주지훈이 출연하는 대작 <사일런스>에도 출연을 확정 지었다. 배규리의 존재감을 뛰어넘어 박주현이란 제 이름을 공고히 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이 주 영

2020 <야구소녀> <이태원 클라쓰>
2021 <타임즈>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호투를 던진 <야구소녀>는 단연 배우 이주영의 단단함을 느낄 수 있는 영화였다. <역도요정 김복주>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메기> 등 여러 작품에서 얼굴을 비쳤지만, 올해 <야구소녀>와 <이태원 클라쓰>를 통해 다진 이주영만의 영역은 익숙한 매력 그 이상의 무언가를 느끼게 해주었다. 이젠 확실히 주연 자리를 꿰차게 된 그는 OCN에서 방영 예정인 타임워프 드라마 <타임즈>를 통해 첫 드라마 주연을 맡게 됐다. 정치 미스터리 장르, 타임워프 그리고 언론인을 연기하는 이주영. 어쩐지 이주영의 굳건한 면모와 잘 어우러지는 작품 선택이다.


안 은 진

2020 <킹덤> 시즌 2 <검사내전> <슬기로운 의사생활> <경우의 수>
2021 <시민 덕희>

작년 한 해 안은진은 누구보다 분주했다. <킹덤> 시즌 2 <검사내전>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이어 <경우의 수>까지. 무려 네 작품에서 우리는 안은진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중에서도 안은진의 매력을 가장 선명하게 느낄 수 있는 작품은 단연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아니었을까. 한 가지 매력으로 정의할 수 없는 추민하라는 캐릭터를 제 옷에 맞게 입혀낸 안은진은 매회 소소한 재미를 도맡으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미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눈여겨본 이들이 많을 정도로 매력이 많은 배우. 라미란이 주연을 맡은 <시민 덕희> 캐스팅 라인업에도 이름을 올린 그는 상반기 방영 예정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를 통해 다시 한번 추민하로 돌아올 예정.


송 강

2020 <스위트홈>
2021 <나빌레라>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 2

상반기 넷플릭스에 <인간수업>이 있었다면, 하반기엔 <스위트홈>이 여러 신예 배우들을 쏟아냈다. 단연 그 선두엔 배우 송강이 서 있다. 최근 가장 자주 보이는 배우 이름이 아닌가 싶을 만큼 <좋아하면 울리는>에 이어 <스위트홈>까지 흥행하며 신인 배우로는 가장 뜨거운 인기를 누리는 중. 많은 관계자들이 꼽은 차세대 스타 1순위로도 불리는 그는 차기작 역시 웹툰 원작 드라마인 <나빌레라>. 대선배인 배우 박인환과 나문희 등과 호흡을 맞추며 발레리노 채록을 연기할 예정이다. 또 앞서 한소희와 함께 언급했듯 송강은 웹툰 원작 드라마인 <알고 있지만> 캐스팅 목록에도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는데, 만약 캐스팅이 확정된다면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 <스위트홈> <나빌레라>에 이어 연달아 웹툰 원작 작품에 4번이나 출연하는 진기록(!)을 세우게 된다.


이 도 현

2020 <18 어게인> <스위트홈>
2021 <오월의 청춘>

<스위트홈>에 출연한 이도현 역시 올해 연예계를 전망할 때면 빠지지 않는 신예 중 한 명이다. <18 어게인>의 풋풋함과 스윗함, <스위트홈>의 냉철함이라는 정반대의 특성을 완벽하게 그려낸 그는 이미 여러 작품을 통해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어 온 준비된 배우.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호텔 델루나>를 지나 2020년 비로소 제 존재감을 증명한 그는 벌써부터 숱한 러브콜을 받고 있다. 가장 먼저 그가 출연을 확정한 작품은 드라마 <오월의 청춘>으로 19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작품. 아직까지 영화 출연작이 없는 그를 빠른 시일 내에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지 않을지 조심스레 예측해본다.


고 민 시

2020 <스위트홈>
2021 <오월의 청춘> <지리산>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 2

아직 데뷔 3년 차이지만, 고민시의 필모그래피는 캐릭터의 경중을 따지지 않고 빽빽하게 채워져 있다. 많은 관객들이 기억하는 <마녀>부터 <좋아하면 울리는>에 이어 올해는 <스위트홈>의 이은유로 제 이름을 알렸다. 김민희, 조윤희, 이효리 등 여러 스타들이 겹쳐 보이는 매력적인 외모는 물론, 캐릭터에 저만의 색을 입히는 고민시 역시 다음이 더욱 기대되는 배우. 이미 3편의 작품으로 시청자와 관객들을 찾아올 그는 가장 먼저 이도현과 함께 드라마 <오월의 청춘>으로 시청자를 찾을 예정이다. 이어서 전지현과 주지훈, 그리고 김은희 작와 이응복 감독의 만남이라는 화려한 면면으로 화제를 모은 <지리산>에도 이름을 올린 그. 2021년 고민시라는 이름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다.


조 병 규

2020 <스토브리그> <경이로운 소문>
2021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

요즘 안방극장의 중심에는 조병규가 서 있다.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확실한 우량주로 떠오른 조병규는 2020년 상반기엔 <스토브리그>로 하반기엔 <경이로운 소문>으로 소위 대박을 터트리며 확실한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단연 2021년이 가장 기대되는 스타 중 한 명. 조병규는 먼저 이미 촬영을 마친 영화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로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라고. 아직까지 그의 차기작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미 조병규의 소속사엔 여러 권의 대본과 시나리오가 쌓이지 않았을까. <스토브리그>와 <경이로운 소문>을 뛰어넘는 안성맞춤 작품을 통해 조병규의 또 다른 얼굴을 빨리 만나 보고 싶은 맘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