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납치에 살인까지…<부부의 세계> 뒤를 이을 리메이크작은?

씨네플레이 문선우 기자

64,0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왼쪽부터> <닥터 포스터>, <부부의 세계> 포스터

지상파, 케이블, OTT 등 셀 수 없이 많아진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들이 제작되는 요즘. 위험보다도 안전성을 어느 정도 보장하고 시작할 수 있는 ‘리메이크’가 열풍이다. 이미 드라마 <부부의 세계>, <라이프 온 마스>, <60일, 지정생존자> 등 많은 리메이크 작품들이 인기리에 방영된 가운데 현재 방영 중인, 혹은 논의되고 있는 리메이크 드라마를 정리해봤다.


출처MBC <불새>

출처SBS <불새 2020>
MBC 드라마 <불새>(2004) - SBS 드라마 <불새 2020>

“어디서 타는 냄새 안 나요?”, “6.25 전쟁이 왜 일어났는지 알아요? 방심해서” 등 희대의 명대사를 남기며 시청률 30%를 돌파했던 인기 드라마 <불새>(2004)가 아침 드라마로 부활했다. <불새 2020>은 재벌집 딸로 태어난 이지은(홍수아)이 사랑만으로 가난한 남자 장세훈(이재우)와 경제적 차이를 딛고 결혼했으나 이내 이혼, 두 사람의 경제적 상황이 역전된 후 재회하게 되며 일어나는 일을 그린 멜로드라마다. 원작 <불새> 각본을 쓴 이유진 작가가 16년 만에 직접 집필한 리메이크작으로, 26부작이었던 원작에 비해 120부작의 긴 호흡으로 재탄생했다. 이유진 작가는 “데뷔작이기도 한 <불새>를 통해 넘치는 사랑을 받았지만 부족한 부분이 많아 늘 아쉬움이 컸다”라며 각본을 집필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불새>(2004) 세 배우(이서진, 이은주, 에릭)

<불새 2020> 주역들(홍수아, 이재우, 서하준, 박영린)

<불새 2020>은 이서진-이은주-에릭-정혜영 네 주연 배우의 뒤를 이어 이재우-홍수아-서하준-박영린이 캐스팅되며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반응은 미미하기만 하다. 아침드라마 특유의 막장 요소는 덜어냈지만 원작의 올드한 감수성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평이다. 원작보다도 개연성이 떨어지는 전개에 회차가 진행될수록 시청률도 하락 중이다. 과연 불명예스러운 스타트를 끊고 불새처럼 날아오를 수 있을지 조금 더 지켜보아야 할 듯하다.


출처<17 어게인>

출처JTBC <18 어게인>
영화 <17 어게인> - JTBC 드라마 <18 어게인>

아쉬운 평가가 있는 작품이 있는가 한 편, 원작보다 밀도 높은 이야기와 배우들의 호연으로 호평이 잇따르고 있는 리메이크작도 있다. JTBC 드라마 <18 어게인>은 이혼을 앞둔 한 남자가 어느 날 갑자기 18년 전 리즈시절 외모로 돌아가게 되면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로맨스 코미디다. 2009년 개봉했던 잭 에프론 주연의 할리우드 영화 <17 어게인> 리메이크작으로, 원작 캐릭터 설정들을 그대로 옮겨와 비교하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왼쪽부터) JTBC <18 어게인> 윤상현, <17 어게인> 매튜 페리

(왼쪽부터) JTBC <18 어게인> 김하늘, <17 어게인> 레슬리 만

높은 시청률은 아니지만 <18 어게인>이 웰메이드 드라마로 불리는 데엔 여러 이유가 있다. 짧은 러닝타임으로 인해 원작에선 배제된 인물들의 서사가 한층 더 풍부해졌다는 점이다. 새롭게 추가된 세림고 친구들의 풋풋한 하이틴 로맨스와 어른들의 로맨스까지 다루며 젊은 세대부터 기성세대를 폭넓게 겨냥했다. 세대를 뛰어넘는 우정도 주목해볼 만하다. 젊어진 몸과 외모로 인해 발생하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은 연신 웃음을 유발하기도 한다. 경력단절을 딛고 일어선 워킹맘 정다정(김하늘)이 겪는 현실적인 면모도 잘 녹여냈다. 무엇보다 극을 홀로 이끌고 가는 것이나 다름없는 고우영 역의 이도현이 에이스다. <호텔 델루나> 청명 역으로 주목받은 이도현은 18세 몸을 한 30대 후반 남성의 역할을 능글맞은 연기에 탄탄한 발성으로 소화하며 20대 라이징 스타 배우로 급부상했다.


출처KTV <나의 위험한 아내>(2016)

출처MBN <나의 위험한 아내>
일본 KTV <나의 위험한 아내>(2016) - MBN <나의 위험한 아내>

‘마라맛’ 막장 드라마의 새로운 막을 연 <부부의 세계>. 그 뒤를 이을 MBN과 ‘웨이브’의 합작 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 또한 리메이크된 작품이다. 2016년 일본 KTV에서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는 사랑해서 부부가 됐지만 시간이 흐르며 그저 그런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두 남녀의 결혼사를 그린 ‘부부 잔혹극’이다. 연출을 맡은 이형민 감독은 “<부부의 세계>가 현실적인 이야기로 재밌지만 괴로웠다면 <나의 위험한 아내>는 판타지성이 짙다”, “사건이 세고, 전개가 빠르고 인물들의 겉과 속이 다르다. 보는 재미가 충분할 것”이라며 두 작품을 차별화했다.


<나의 위험한 아내>는 첫 회부터 불륜녀와 공모해 아내인 심재경(김정은)을 납치, 핏빛 엔딩이라는 파격적인 스토리로 화제를 모았다. 믿음으로 시작된 관계가 서로를 향해 칼날을 겨누게 되는, 결혼의 민낯을 과감히 파헤친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샀다. 자극적인 소재에 몰입감을 더해주는 건 심재경 역을 맡은 김정은의 연기다. 남편인 김윤철(최원영)을 향한 복수를 위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등 몰아치는 스토리까지 더해져 원작만큼이나 자극적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국내 리메이크를 논의 중인 해외 드라마, <종이의 집>&<상견니>

출처넷플릭스 <종이의 집>

국내 리메이크가 논의 중인 작품도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종이의 집>과 대만 드라마 <상견니>다. 두 작품의 경우 국내 드라마에 가려져 있었던 스페인, 대만 드라마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종이의 집>은 지난 6월과 8월 리메이크와 관련해 두 차례 보도가 된 바 있다. BH엔터테인먼트가 제작사 콘텐츠지음과 함께 리메이크를 추진 중이라는 것. BH엔터테인먼트 측은 “<종이의 집> 리메이크는 현재 논의, 개발 단계에 있으며 캐스팅 등 구체적인 요소는 정해진 바 없다”고 전했다.

출처<상견니>

하이틴 스릴러물로 국내에서 웨이브, 왓챠 등 OTT를 통해 공개된 후 지금까지도 입소문을 타고 마니아층을 형성 중인 <상견니>도 곧 한국 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을 듯하다. 다수의 대만 현지 매체들은 “<상견니>가 한국, 일본 등을 포함한 아시아 25개국의 제작사에서 각색 판권 구입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한국의 경우 리메이크권을 긍정적으로 타협 중인 제작사가 있다고. 90년대 대만 감성을 온전히 재현할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와 우려가 섞인 가운데 좋은 소식이 들려오길 기대해 본다.


미국 드라마로 재탄생!
<기생충>&<호텔 델루나>

반대로 해외에서 국내 컨텐츠 리메이크를 추진 중인 작품도 있다. 미국 드라마에 한정 지어 보자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과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있다. 지난 1월 <기생충>을 투자배급한 CJ ENM 측은 “<기생충>을 드라마로 제작하기로 사실상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칸부터 오스카까지 작품상, 감독상을 섭렵한 <기생충>이 리메이크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수순이었다. <기생충>은 <왕좌의 게임>, <체르노빌>, <빅 리틀 라이즈> 등 미국 드라마 명가로 불리는 ‘HBO’에서 제작될 예정이다. CJ ENM과 봉준호 감독과 아담 맥케이 감독이 제작에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마크 러팔로, 틸다 스윈튼이 캐스팅 물망에 올랐지만 아직 공식 보도된 바는 없다.

출처<기생충>

출처tvN<호텔 델루나>

아이유와 여진구가 출연했던 <호텔 델루나>는 그동안 리메이크작에서 이루어졌던 판권계약이 아닌 현지 제작사와 공동으로 제작될 전망이다.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은 “(<호텔 델루나>를)미국 유명 제작사인 스카이댄스와 공동으로 기획하고 제작에 나선다”라고 밝혔다. 스카이댄스는 <미션 임파서블>, <터미네이터> 등 유명 시리즈 영화 및 드라마를 제작한 글로벌 콘텐츠 회사다. <호텔 델루나> 리메이크엔 <얼터드 카본>, <스캔들> 각본과 프로듀서를 맡았던 앨리슨 샤프커가 각본가로 참여한다. 그 외에 연출자와 배우 캐스팅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