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운전도 하고, 맥주도 즐기는 모습 공개되자 난리 난 이 배우

씨네플레이 인턴기자 유정아

711,4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번 주 화제의 주인공은 바로 배우 김새론이었습니다. <온 앤 오프>에 출연한 그는 우리의 상상과는 다른(?) 일상을 보여줬기 때문인데요.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아저씨>의 그 꼬마'로 기억되는 김새론이 <온 앤 오프>를 통해 멋지게 운전하는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맥주 마시는 것을 즐기는 평범한 20대의 일상까지 공개하며 큰 화제를 모은 것이죠.


베스트 드라이버

출처tvN <온 앤 오프> 김새론

2000년생으로 올해 21살이 된 김새론은 성인이 되자마자 운전면허를 취득했다고 합니다. 특히 스스로 운전을 잘한다고 자부한 그는 "면허 따자마자 대형 차량(카니발)을 끌고 다녔더니 (자연스레) 운전이 편해졌다"고 밝히며 베스트 드라이버의 면모를 드러냈죠. 운전하면서 풍경 감상은 물론! 부드러운 핸들링 실력까지 뽐낸 김새론은 '찐 어른'다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방송 후에는 그의 차종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신상 맥주를 즐기는

출처tvN <온 앤 오프>

뭐니 뭐니 해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건 바로, 맥주를 마시는 새론양의 모습! 그가 술을 즐길 나이가 되었다는 걸 망각하고 있던(?) 시청자들은 맥주를 마시는 김새론의 모습에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제 그의 나이는 21살! 한창 술을 즐길 나이가 되었습니다. 직접 안주를 만드는 모습도 보여준 김새론은 맥주 한 모금에 "하-"라는 감탄사까지 내보였죠! 맛있고 즐겁게 술을 즐기는 대학생으로 성장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시원한 맥주 한 모금에 → 캬를 외치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성숙해진 모습으로

출처김새론 인스타그램 (@ron_sae)

<온 앤 오프>에 이어 김새론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한 층 성숙해진 모습을 공개하며 다시금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바로 어제! 김새론은 진한 레드립 메이크업을 하고 있는 사진 두 장을 업로드 한 것인데요. "지금 길 가다가 마주치면 원빈이 못 알아보지 않겠냐"는 반응도 있을 만큼 이전과는 확 달라진 모습으로 나타났습니다.

레드립을 하고 있는 사진 외에도 여러 장의 사진을 함께 올린 김새론은 <아저씨> 시절 소미의 모습은 완전히 지우고 성숙하고 아름다운 미모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아저씨> 속 그 꼬마 소녀

출처영화 <아저씨>

<아저씨>의 모습을 지울 만큼 폭풍 성장한 김새론의 모습을 보고 있으니, <아저씨>의 모습을 다시 한번 떠올려 보고 싶었습니다. <아저씨>는 2010년에 개봉한 영화입니다. 벌써 개봉한 지 10년이 된 영화네요. 영화 <아저씨>로 상업 영화 데뷔를 한 김새론은 데뷔작이라곤 믿기 어려울 정도로 완벽한 연기를 뽐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이후에도 김새론은 <이웃사람> <눈길> <만신> <도희야> <동네 사람들> 등 여러 영화에서 존재감 있는 역할들을 맡으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습니다.

출처영화 <아저씨>

엄마와 친구 같은 딸,
20대다운 평범한 일상

출처(왼쪽부터) 김새론, 김새론의 엄마

김새론은 엄마로 인해서 영화계에 진출한 것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엄마가 원래 잡지 모델 출신"이었기 때문에 자연스레 연예계 활동을 접했다고 하죠. 친한 언니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젊어 보이는 김새론 엄마 모습이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김새론의 엄마는 1980년생으로 실제로도 김새론과 21살 차이밖에 나지 않는, 친구 같은 엄마입니다.

어느덧 폭풍 성장한 배우 김새론! 그의 모습이 낯설기도 하지만 성장 과정을 지켜본 관객들은 어른이 된 그의 모습이 흐뭇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평범한 20대이자 센스있는 패션 감각이 빛나는 그의 일상 사진들을 감상하며 포스팅 마무리해 봅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