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데이터 주의보) '밤쉘' 종영 아쉬워 모아본 테론·키드먼의 리즈 시절

씨네플레이 성찬얼 기자

9,3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

7월 8일 개봉한 <밤쉘: 세상을 바꾼 폭탄선언>이 약 4주간 장기상영에 성공하며 관객 수 17만 명을 돌파했다. 이번 영화는 특히 샤를리즈 테론과 니콜 키드먼의 연기 변신, 외모 변신으로 주목받았다.


여름 대작들이 개봉하면서 종영 수준을 가고 있는 <밤쉘>, 이 두 배우를 보내주기 아쉬워 그들의 '탑골' 시절을 간단하게 준비했다.


최근작까지 하면 분량이 모자르니, 200년대 초 두 배우의 인생작이 된 '그 작품' 이전 영화들만 다뤄보겠다.

~샤를리즈 테론~

출처<일리언 3>

테론의 데뷔는 유명한 일화가 있다. 공포 영화 <일리언 3>에 대사도 없는 단역으로 출연했는데, (물론 공포 영화라 끔살당한다) 이를 본 톰 행크스가 직접 <댓 씽 유 두> 출연을 제안한 것. 톰 행크스 외에도 이 대사 없는 단역에 러브콜이 꽤 많았다고.

출처<댓 씽 유 두>

<댓 씽 유 두> 이후 주목 받은 작품은 흔히 '테론 리즈 시절 대표 영화'라고 뽑는 <데블스 에드버킷>.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출처<트라이얼쇼> 국내 포스터

그의 미모가 어느 정도였냐 하면, <트라이얼쇼>의 국내 개봉 당시 포스터에 가장 크게 얼굴이 들어갔다. 그의 역할이 주연보다 조연에 가까운데도.

출처<마이티 조 영>

할리우드는 괴수 영화라면 언제나 '미녀'가 출연한다는 공식을 자주 쓴다. <마이티 조 영>은 가족 영화이긴 해도 괴수가 등장하니까 샤를리즈 테론을 주연으로 기용했다.

2000년대에 <맨 오브 오너>, <레인디어 게임>, <스위트 노벰버>, <트랩트>, <이탈리안 잡> 등 다양한 장르로 활동하다가

출처<스위트 노벰버>
(왼쪽부터) <맨 오브 오너>, <레인디어 게임>, <이탈리안 잡>, <트랩트>
현재페이지1/총페이지4

2003년 <몬스터>에서 대변신에 성공, 배우로서 재평가를 받았다.

<몬스터>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니콜 키드먼~
<도시의 천재들>(왼쪽), <죽음의 항해>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니콜 키드먼은 테론처럼 극적인 데뷔는 아니다. 호주에서 자란 그는 <도시의 천재들>, <죽음의 항해> 등 호주에서 여러 작품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고 1990년 <폭풍의 질주>로 할리우드에 입성했다.




출처<폭풍의 질주>

 1990년대는 <청춘기숙사>, <파 앤드 어웨이>, <투 다이 포>, <프랙티컬 매직> 등으로 채웠는데, <배트맨 3 - 포에버>는 영화의 악명과는 별개로 니콜 키드먼의 미모가 유독 빛나서 꾸준히 회자되기도. 


<파 앤드 어웨이>(왼쪽), <프랙티컬 매직>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배트맨 포에버>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아이즈 와이드 셧>에선 당시 실제 부부 관계였던 톰 크루즈와 출연해 화제였다(이미 파혼기였던 둘은 곧 이혼한다). 

<아이즈 와이드 셧>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물랑루즈>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이후 2001년 <물랑루즈>로 완벽하게 미모를 꽃피우는가 하면, 

 <디 아더스>에서 원톱 주연의 존재감을 입증했으며

2002년 <디 아워스>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미모가 아닌 연기로 다시 평가받았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