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마동석 <이터널스> 길가메시 되던 날

씨네플레이 인턴기자 이지연

9,9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동석이 직접 자신이 출연한 <이터널스>의 개봉 소식을 언급했습니다. MCU 페이즈4의 첫 영화 <이터널스>는 지난달 올해 11월 6일로 예정됐던 개봉 일정을 2021년 2월 12일로 연기한 바가 있습니다. 기다리다 지친 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라도 하는 듯한 마동석의 인스타그램 업로드!

그는 <이터널스>의 2021년 2월 개봉 소식과 함께 지난해에 촬영한 <이터널스> 영국 촬영장의 트레일러 내부, 마블의 환영 인사가 담긴 카드, 길가메시 의자 사진을 공유했습니다. 카드에는 ‘돈(마동석의 영어 이름), 마블 스튜디오의 가족이 된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쓰여 있습니다.

3장의 사진 모두 흥미롭지만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첫 번째 사진의 액자 속 <이터널스> 포스터! 컨셉 아트나 팬 포스터 아트가 공개된 적이 있지만 공식 포스터는 아직 단 한번도 공개된 바 없었기 때문에, 최.초.공.개.

해외 매체 ‘MCU Direct’가 사진 속 포스터를 확대해서 만든 저화질 확대 버전

<이터널스>는 수백만 년 전 인류를 실험하기 위해 지구로 온 셀레스티얼이 만든 우주 에너지를 조종할 수 있는 초인적인 힘을 지닌 불사의 종족 이터널스가 빌런 데비안츠와 맞서 싸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사진 속 포스터를 통해 캐릭터의 수트 등 자세한 정보는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확대 버전을 통해 데비안츠의 위협에 맞서 모인 10명의 이터널스 캐릭터를 전면에 배치하여 영화가 10명의 이터널스 캐릭터에 주목할 것임은 분명해 보이네요.

그럼 다음 떡밥을 기다려봅시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