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씨네플레이

#집콕 챌린지, 따라 해보고 싶은 영화 속 슬로우 푸드

씨네플레이 조부용 기자

17,8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간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뜻하지않게 오랫동안 집콕 일상을 보내고 있는데요. 4백 번 저어 먹는 달고나 커피, 천 번 저어 먹는 수플레 오믈렛 등을 만들며 뜻하지 않게 요리에 취미 붙인 분들도 많을 것 같습니다. 이젠 유행에 따라가지 말고, 색다른 음식을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그동안 만드는 데 오래 걸려서 도전하기 어려웠던 영화 속 슬로우 푸드들을 모아보았습니다. 예전 네이버 블로그 씨네플레이에 연재됐던 '파란달의 시네마 레시피'에서 소개됐던 레시피를 링크와 함께 첨부합니다.


1
썰고 볶고 끓이고 ...
라따뚜이

  • 영화 <라따뚜이>
  • 소요시간_약 1시간 30분
쥐가 만든 라따뚜이. 현실 그대로 받아들이면 큰일 날 메뉴지만 애니메이션이니까 가능합니다. <라따뚜이>에서 생쥐 레미는 레스토랑 음식들의 맛의 차원을 한 차원 높게 끌어올린 유능한 요리사입니다. 레미와 주인공 요리사 링귀니가 만든 '라따뚜이'는 특히 깐깐한 평론가 안톤 이고를 감동시킵니다. 라따뚜이는 프랑스 가정 요리로 프로방스 지방에서 많이 먹는 요리라고 합니다. 15~20분가량 가열해 토마토소스를 만들어야 하고, 야채들을 썰어 그 위에 소스를 바른 후 오븐에 30~40분가량 구워야 합니다.

2
빵 반죽부터 단팥소까지, 핸드메이드
도라야키

  • 영화 <앙: 단팥 인생 이야기>
  • 소요 시간_약 2시간
<앙: 단팥 인생 이야기>는 도라야키를 파는 작은 가게에 50년 넘게 팥을 만들었던 한 할머니가 찾아와 일하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잔잔한 영화입니다. 주인공 할머니는 '단팥을 만들 때 항상 팥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는 철학을 갖고 있죠. 단팥소부터 만들어 보면서 '팥의 철학'을 느껴볼까요. 도라야키는 납작한 반죽에 팥소를 넣어 만드는 전통 단팥빵입니다. 비주얼이 마치 여행지에서 기념 먹거리로 사 오는 빵과 비슷하죠? 여행 가기 쉽지 않은 요즘, 직접 만들어봅니다. 밀가루를 반죽해 구워 빵을 만듭니다. 난관은 단팥소 만들기. 팥에 찬물을 붓고 끓이고 물을 버리는 과정을 반복합니다. 오랜 시간 끓이고 뜸을 들여야 하니 인내가 필요한 요리죠.


3
반죽에 당신의 손모가지를(...)
포카치아

  • 영화 <해피 해피 브레드>
  • 소요 시간_약 2시간 30분
달고나 커피와 수플레 오믈렛도 만든 당신이라면, 팔힘이 필요한 대표 메뉴인 빵 반죽도 한 번 도전해 봐야겠죠? <해피 해피 브레드>는 먹음직스러운 빵과 홋카이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힐링 영화입니다. 시골 마을 츠키우라에 도야코 호수를 비경으로 '카페 마니'를 오픈한 부부의 일상을 담은 편안한 영화죠. 15분 넘게 치대 만든 반죽이 부풀도록 1시간가량 기다려 주고요. 부푼 반죽을 다시 가볍게 쳐서 가스도 빼준 뒤 모양을 잡아야 합니다. 그 반죽을 다시 40분간 따뜻한 곳에 둔 뒤에야 오븐에 입성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4
비싼 재료에 시간까지 오래 걸리는
뵈프 부르기뇽

  • 영화 <줄리 & 줄리아>
  • 소요 시간_약 2시간~3시간
뵈프 부르기뇽은 요리 초보자들이 섣불리 도전하기 어려운 음식입니다. 비싼 소고기에 와인을 콸콸 쏟아 넣어 졸여야 하는 요리라 재료비부터 만만치 않죠. 뵈프 부르기뇽은 프랑스 부르곤뉴 지방의 전통 고기 요리로 <줄리 & 줄리아>에 등장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졌습니다. <줄리 & 줄리아>는 전설의 프렌치 셰프 줄리아 차일드(메릴 스트립)의 요리책에 쓰인 레시피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볶고 끓이고 졸이는 데만 최소 2시간 이상 걸리며 팬도 3~4개 이상 필요합니다. 그전에, 고기를 와인과 채소에 담가서 전날 재워둬야 하니 합치면 1박 2일이 걸리는 요리네요. 평상시라면 쉽게 해보기 힘든 요리죠. 

* 레시피는 유튜브&블로그 검색을 참고하세요 :)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