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hannelA

중국 최초의 여황제 측천무후, 그녀의 마음을 사로잡은 한 남자?!

천일야사와 함께 보고 듣는 재미있는 역사 이야기

15,5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683년 당나라,

고종의 죽음으로

과부가 된

측천무후 앞에

웬 사내가 나타났는데?!


이 사내는

측천무후의 딸

태평 공주가 측천무후에게 

소개해드리고자

데려온 것이었다.

이 사내의

이름은 풍소보

측천무후의 심부름꾼이자

호위무사가 되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갑자기 풍소보

설회의라는 이름으로

승려 행세를 

하게 되었는데!

대체 어쩐 일일까?!

측천무후는 풍소보와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고,

풍소보가 궁을 편히 

드나들 수 있도록

승려 행세를 하게

한 것이었다.

그 후 측천무후는

여황제의 자리에 올랐고,

두 사람의 사랑은

더욱더 견고해졌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하지만 얼마 후부터

측천무후는 설회의가

아닌 측천무후의

태의 신남료

친밀한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고


이 모습을

보게 된 설회의는

화를 감추지 못했다.



그런 설회의에게

측천무후는

본인이 황제임을

다시금 깨닫게

해주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측천무후의

변심으로 방황

나날을 보내던

설회의,

술에 취해 

천당으로 들어가던

다른 태의를 신남료로

착각하게 되었고

설회의는 증오심을

마음에 품고

천당에 불을 질렀다.

측천무후는 이

사실을 알게 되었고,

결국 설회의는

비참한 결말을

맞이하게 되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