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hannelA

'갓쉰동' 연개소문은 노비였다?!

천일야사와 함께 보고 듣는 재미있는 역사 이야기

19,3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개소문은 청년 시절

'갓쉰동'이라는 이름으로

남의 집에서 노비로 살았었다.

갓쉰동은 노비임에도 불구하고

책을 손에서 놓지 않았고

영리했으며 힘도 셌다.

주인집 딸 유영희

이런 갓쉰동의 비범함을

보고 마음에 두었지만

갓쉰동은 신분의 한계로

마음을 표현할 수 없었다.

갓쉰동은 자신의 부모를

궁금해했지만

자신이 편지와 함께

버려졌다는 사실만

알게 되었다.

어느 날 연개소문 집안의

하인이었던 자가 찾아와

진실을 얘기해주는데...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사실 연개소문재상의 아들이었다.

일곱 살 때 원인 모를 병에 걸렸고

유명한 고승은 아이를 버려야

살 수 있다고 말해 버려진 것이다.

출생의 비밀을 알고

방황하게 된 연개소문은

유영희에게 몹쓸 짓을 하려다가

죄책감에 집을 떠나게 된다.

아가씨가 위험하다는 소식을

듣고 다시 돌아온 갓쉰동은

분노에 휩싸여 살인을 저지르는데...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유영희는 갓쉰동이 잡힐 것을

우려하여 멀리 떠나보냈다.

집을 떠나게 된 연개소문은

수나라로 가서 정세를 살폈고

고구려로 다시 돌아와서

아버지의 직위를 세습한다.

연개소문과 유영희의 사랑은 어떻게 되었을까?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