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여름에 더 위험한 뇌졸중 예방법

닥터 지바고와 함께 찾는 건강 비법
channelA 작성일자2018.07.01. | 35,391  view

어느 날 갑자기

소리 없이 찾아오는

뇌졸중!

뇌졸중은 겨울철

많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실 1년 중 뇌졸중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은

'7월'인데요.

여름철 과다한 땀 분비로

탈수 현상이 일어나

혈액이 끈적끈적 해지고

응고가 잘 되기 때문입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뇌졸중의 전조증상

여름철에 흔한

일사병, 냉방병, 몸살 등으로

오해할 수 있어

여름에 더 위험한데요.

따라서 일시적인

혈류 장애로 발생하는

미니 뇌졸중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병원에 가야 합니다.

미니 뇌졸중의 증상은?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운동

해야 하는데요.

다리를 들었다가

떨어뜨리는

발목 혈관 펌핑 운동

매일 하게 되면

혈액 속 노폐물을 배출하고

전신 혈류를 개선해

뇌졸중을 예방해줍니다.

자세한 운동법을 알고 싶다면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또한 항산화 작용을 하는

셀레늄이 풍부한

브라질너트

하루에 1~2알씩 먹으면

뇌졸중과 암 예방

도움이 됩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박나래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