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hannelA

당뇨 유발하는 'AGE 독소' 줄이는 법

나는몸신이다와 함께 찾는 건강 비법

55,0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 나는 몸신이다에서

함께 알아볼 주제는

'AGE 독소'입니다.

AGE란 '최종 당화 독소'의

줄인 말인데요.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여러 이유에 의해

포도당이 혈액에 남아있는데요.

과잉 포도당

단백질과 결합하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AGE 독소'입니다.

'AGE 독소'

당뇨 합병증부터 노화, 치매, 까지

전신 곳곳에 독성으로 작용합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AGE는 당뇨 합병증

시작이라 할 수 있는데요.

과량 생성된 AGE가

혈관과 신경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의 경우,

실명당뇨발부터 만성 신부전증까지

온몸 곳곳에 합병증을 유발합니다.

당뇨 환자뿐만 아니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비만, 고혈압 등도

AGE에 안전할 수 없습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이제부터 AGE 독소를 줄이는

2가지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AGE 독소 관리는

음식에서 시작하는데요.

음식 종류조리 방법에 따라

AGE 독소의 양이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같은 재료를 2가지 조리법으로

준비를 했는데요.

구운 소고기가 삶은 소고기보다

약 3배의 AGE 독소를 가지고 있고

두부의 경우,

생두부보다 두부 부침이

5배 이상 많았습니다.

이처럼 고온에서 조리를 하면

높은 AGE 독소를 생성하게 됩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두 번째 AGE 독소 줄이는 법은

바로 하체 근력 운동을 통한

근육량 늘리기입니다.

그렇게 되면

혈액순환당 대사 능력

원활하게 되는데요.

전신 순환 기능이 향상되면

AGE 독소 배출이 원활하게 됩니다.

또한 허벅지 근육이 많아지면

몸속의 당을 에너지로 소모하여

AGE 독소 생성을 억제합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