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channelA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습관은?

나는몸신이다와 함께 찾는 건강 비법

70,9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미세먼지의 습격으로

봄나들이 가기가 두려운데요.

은 외부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미세먼지로 인해 시력 저하부터

실명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안구 건조증이 있는 경우,

미세먼지에 더 많은 영향을 받아

염증으로 번질 수 있습니다.

안구 건조증을 간과해서 안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이제 생활 속에서 안구 건조증을 유발하는

나쁜 습관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첫 번째 나쁜 습관은

'식염수' 사용입니다.

눈이 뻑뻑할 때 식염수를 눈에 넣게 되면

눈물 속 이로운 성분까지

씻어낼 수 있기 때문에

안구 건조증을 유발합니다.

그렇다면 '인공 눈물'은 어떨까요?


인공 눈물의 올바른 사용법을 알려면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두 번째 습관은

'불완전한 눈 깜빡임'입니다.

불완전하게 눈을 깜빡이면

'마이봄샘'에 악영향을 주는데요.

마이봄샘은 눈에 기름층을 형성해

눈물이 증발하는 것을 막아줍니다.

따라서 눈을 깜빡일 때

눈꺼풀을 완전히 덮어줘야 합니다.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마지막으로

안구 건조증 예방법

말씀드리겠습니다.

필요한 재료는

'과일 껍질'인데요!

이 과일 껍질을 이용해
팩을 만든다는데,

↓아래 영상으로 자세히 확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