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체인지그라운드

상대가 나를 만만하게 본다는 결정적 증거

이런 사람하고는 가까이 하지 마세요

277,1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카페 손님이 알바생에게 심했다는 반응이 많았다. 혼자만의 내적 친밀감으로 상처를 주었다는 것이다. 자신도 미안했는지 그만둔 알바생의 연락처로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잘 끝났다고는 하지만 그것조차 생색이라는 반응이었다. 신뢰가 전혀 형성되지 않은 사이에서의 일방적인 조언은 해로울 수밖에 없다. 상대를 진정으로 돕기 위한 5가지를 알아보자.

1) 조언에 신중해야 하는 이유

조언은 상대가 관련된 일을 충분히 해낼 능력이 없고 조언하는 쪽이 더 우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심리학자 닐얼 볼저는 관련 연구에서 직접적인 조언은 도움을 받는 사람의 자존감을 떨어뜨리고 자율성을 침해할 수 있다고 했다. 상대가 어떤 도움이 필요한지도 알 수 있어야 한다. 도움은 ‘도구적 도움’과 ‘정서적 도움’이 있는데 관련 연구에서 많은 경우 정서적 도움을 받은 사람들이 더 많은 정보와 도움을 얻었다고 느꼈다고 한다. 원하지 않은 해결법보다 공감과 위로가 오히려 더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2) 내 도움이 정말 필요한 걸까

누군가를 돕고자 한다면 상대가 나의 도움을 정말 필요로 하는지 먼저 살필 수 있어야 한다. 자랑뿐인 말을 하거나 우월감을 느끼려 해서는 안 된다. 사람은 성격이나 능력이 서로 다를 수밖에 없다. 상대가 부족해 보여도 다른 것을 더 잘할 수 있으며 나에게 유용한 방법이 상대는 전혀 아닐 수 있다. 신중하지 못하면 상대의 기분만 상하고 상처로 끝날 수 있다. 상대가 정말 도움이 필요한지 내가 어느 정도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생각해야 한다.

3) 자존감 낮은 사람을 위로하는 법

긍정적인 응원은 자존감이 높은 사람에게 효과적이지만 자존감이 낮은 사람들에게는 역효과를 낸다. 자존감이 낮은 사람은 긍정적인 이야기에 괴리감을 느끼고 불편해할 수 있다. 관련 연구에서는 긍정적인 응원에 자존감이 오히려 더 낮아진 사람도 있었다고 한다. 자기 비하가 심한 사람에게는 막연한 긍정과 칭찬보다 같은 시선으로 상황이나 무너지는 감정들을 이해해주는 편이 낫다. 상대가 필요로 하고 공감할 수 있는 말을 전할 수 있어야 한다.

4) 도움의 정도

대놓고 너무 많은 도움을 주는 것도 좋지 않은 방법이다. 상대의 도움이 너무 커도 상대는 부담감을 느끼고 자존감이 낮아질 수 있다. 도움을 주게 된다면 어디까지 도우면 좋을지 물어보고 도울 때도 생색내면서 자신을 내세워서는 안 된다. 도움은 상대가 원하는 만큼이어야 한다. 상대가 심각하게 여기는 부분을 축소해서 말하거나 모든 사건에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원하지 않은 조언보다 칭찬이 수행 능력을 더 높인다.

5) 의도와 결과는 다를 수 있다

아무리 좋은 의도였어도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 인간은 불완전하고 맥락은 다양하다. 다른 사람을 돕고자 하는 의도와 결과는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많은 연구는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자신과 같은 시선으로 바라봐주는 사람을 선호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상대의 입장에 너무 깊게 공감해 감정 소모가 커지는 것에 주의할 수 있어야 한다. 상대의 부족함에 더 너그러워지고 정말 필요할 때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참고

1) <카페 알바한테 뭐라하고 나왔는데 예민한건가?>, 인스티즈 (링크)

2) 책 <나를 사랑하지 않는 나에게>

Written by LAJ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