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체인지그라운드

‘와이프랑 대판 싸웠습니다’에 달린 댓글

진짜 돈 주고도 못 구하는 인생 조언이 달렸다

145,2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 남자가 익명으로 아내와 싸운 이야기를 올렸다. 이야기를 보면 싸운 이유도 참 평범하다. 그럼에도 남자는 별거와 이혼을 생각할 정도로 심각하다. 하지만 4살 아이 때문에 그럴 수도 없다고 하소연이다.

다음은 이 글에 달린 댓글이다. 진짜 돈 주고도 구하기 힘든 인생 조언이 달렸다. 내용이 좋을 뿐만 아니라 표현도 어찌나 예쁜지 읽고 나니 그저 감탄만 나오더라.

인생은 스토리텔링이라는 말이 있다. 어떻게 스토리를 짜느냐에 따라 행복과 불행이 결정된다는 뜻이다. 나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준 교수님은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교수님은 어느 봄날에 조용한 호수 위에 작은 배를 띄우고 그 위에서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며 책을 읽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쿵’하는 소리와 함께 배가 심하게 흔들렸다. 또 주변 펜션에 놀러 온 대학생들이 오리 보트를 타다가 실수로 부딪혔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잔뜩 짜증 난 표정으로 뒤를 휙 돌아봤는데, 뒤에는 아무것도 없고 배 옆으로 묵직한 판자 조각 하나가 둥둥 떠가더란다. 그 순간 언제 들었냐는 듯 분노가 순식간에 사라졌다고 한다.

누군가가 나를 방해했다는 스토리텔링 속에서 교수님은 분노를 느꼈다. 하지만 그 스토리가 나무조각이라는 진실로 치환되면서 분노는 사라져버렸다. 다른 스토리텔링이 이뤄지자, 다른 감정이 생긴 것이다.

결혼생활도 인간관계도 마찬가지다. 똑같은 모습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아름다운 모습이 될 수도, 끔찍한 모습이 될 수도 있다. 그것은 다 마음의 문제다. 원효대사의 해골물 같은 거다.

영화 <굿 윌 헌팅>에는 이런 대사가 나온다.

“내 아내는 긴장하면 방귀를 뀌곤 했었어. 여러 가지 앙증맞은 버릇이 많았지만, 자면서까지 방귀를 뀌곤 했어. 어쨌든 어느 날 밤엔 소리가 어찌나 컸던지 개까지 깼지. 갑자기 벌떡 일어나 ‘당신이 꼈수?’ 하길래, 차마 용기가 안 나 ‘응’ 하고 말았다니까! 아내가 세상을 떠난 지 2년이나 됐는데, 그런 기억만 생생해. 멋진 추억이지 그런 사소한 일들이 말야. 제일 그리운 것도 그런 것들이야. 나만이 알고 있는 아내의 그런 사소한 버릇들. 그게 바로 내 아내니까. 남들은 그걸 단점으로 보겠지만, 오히려 그 반대야. 인간은 불완전한 서로의 세계로 서로를 끌어들이니까.”

남들은 단점으로 보는 것조차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그리운 모습이 될 수 있다. 어쩌면 그런 게 바로 사랑의 본질일지도 모른다. 흔히 콩깍지가 쓰였다고 하는데, 그게 사랑의 결과가 아니라 사랑 그 자체라는 말이다.

우리는 모두 불완전한 존재다. 그렇기 때문에 서로가 필요하다. 그리고 나 혼자는 불완전할 수 있지만, 그 모습이 누군가에게는 완벽할 수 있다. 그래서 우리는 사랑하고, 함께하고, 가족을 이룬다.

인생이 스토리텔링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미움의 스토리로 채우면 인생이 불행해지고, 사랑의 스토리로 채우면 인생이 행복해진다. 당신은 어떤 스토리텔링을 하고 싶은가? 그 모든 것이 당신의 선택에 달려있다.

참고
1) 와이프랑 대판 싸웠습니다, 이토랜드 (링크) 
2) 영화 <굿 윌 헌팅>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네 이웃의 아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