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틀스타

3천원으로 해결하는 발렌타인데이 초코 디저트 5

발렌타인데이 기념 편의점 초코 디저트 5

7,4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매년 이 맘 때쯤이면 돌아오는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


제과업체의 상술에서 시작되었다지만...


그래도 발렌타인데이에는

달콤한 디저트를 먹는 게 

인지상정 아닐까?


그래서 둘이 먹어도 좋고,

혼자 먹어도 좋은

편의점 초코 디저트 5종을 

직접 사 먹어봤다!


초코 케이크에 생크림, 초코 크림을 쌓고 
초콜릿 쉐이빙으로 장식한 
GS25 '초코 포레누아'
Tip 포레누아   [forêt-noire]란? 

프랑스어로 '검은 숲'을 의미하며 

미국에서는 '블랙 포레스트 케이크'

(black forest cake)라고 부른다.

초코 시트에 초코 크림, 생크림이

켜켜이 쌓여있는데...!


7.28%가 함유되었다는 마젠타 체리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안 보인다.

그 마젠타 체리의 정체가 과육이 아닌,

체리잼이였다는 점이 약간 아쉬웠지만...!


체리잼 덕분에, 크림이 많은데도

느끼하지 않고 끝까지 상큼 달달하게

즐길 수 있다.


양도 꽤 많은 편이라,

둘이 먹기에도 충분할 것 같다.


일본 편의점의 모찌롤을 본따서 만든 
세븐일레븐 '모찌롤케익 초코'

한 손에 들고 먹기 좋은 사이즈로,

총 5조각으로 구성되어 있다.


(리뉴얼 이전에는 컷팅이 되어있지 않아서,

직접 잘라먹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시트도 부드럽고, 초코 크림도 달달해서
전반적으로 맛있긴 했지만...!

계속 먹다 보니 퍽퍽함이 느껴져,
마실 것이 절로 생각났다.

꼭! 우유나 커피와 함께 먹을 것!

진한~ 초코 브라우니에 

생크림, 초코 시럽이 어우러진 

CU '쇼콜라 브라우니

전자레인지에 15초 정도 데워서

부드럽게 먹는 방법도 있지만!


에디터는 꾸덕파이기 때문에!

차가운 상태로 먹어봤다.

이 제품은 5종 중 

가장 맛있게 먹었던 제품이다!


 전체적으로 꾸덕하면서, 

초코맛도 진해서 아주 맛있었다.


특히, 초코 베이스가 듬뿍 들어간 

크림 밑부분이, 초코가 정말 진하다!


너무 맛있어서, 남자 친구 안 주고 

나 혼자 먹고 싶을 정도였다^_^


진한 초코맛을 담아냈다는 
이마트24 '초코 벨벳 푸딩'과 
' 진한 초코 케익'

(신세계푸드의 베이커리 브랜드인 
'밀크앤허니'의 제품이다!)

숟가락으로 떠보기만 했을 뿐인데,
보는 것만으로도
우유 푸딩만의 촉촉함이 느껴진다.

벨벳 푸딩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입에 넣자마자 사르르 녹아버릴 정도로

아주 부드럽다.


그저 달기만 한 푸딩이 아니라,

다크 초코의 씁쓸한 맛이 느껴져서 좋았다.


생각보다 높지 않은 칼로리!(137kcal)


초코케익은 마치 시럽을 뿌린 것처럼,

시트에서 수분감이 느껴졌다.


크림이 얇게 샌딩 되어 있는데도,

퍽퍽하지 않고 촉촉했다.


크림이 많지 않아서,

케이크의 느끼함을 싫어하는 사람도

가볍게 먹을 수 있는 디저트이다.


이번 발렌타인데이에는 
뻔한 초콜릿 말고,  편의점 초코 디저트로 
달콤한 하루를 보내는 건 어떨까?

리틀스타 마트 전문 에디터 유고운

컨텐츠 제안, 제보 contents@little-stars.kr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