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틀스타

총각무라면 vs 파듬뿍육개장, 국물 시원한 라면 비교

얼큰하고 시원한 국물에 꼭 들어가는 재료, 무 vs 파가 주인공인 라면 두 개를 비교했습니다.

199,7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점점 더워지는 날씨,

자꾸 에어컨을 찾게 되죠.


틀면 춥고 끄면 덥고.

에어컨 켰다껐다…x무한반복.


온도 변화에 정신이 혼미해져 가던 중…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

??????


신흥 얼큰라면단(?)의 권유로 시작하게 된 리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그들이 추천한 것은 무와 파가 들어간 라면.


육수의 재료로 빠지지 않는 채소지만

라면의 주인공으로는 어쩐지 생소한데요.


어떤 라면인지 간단히 살펴볼까요?

포장만으론 알 수 없었던 차이가 보여요.


자세한 설명은 무청년, 파도사에게 들어볼게요!

어린피 무청년부터 소환해봅니다!

안녕하세무?

무청년이무이다.


라면에 김치 넣는 거 좋아하세무?

무김치 넣은 김치찌개 좋아하신다구무?

그런 당신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푹~ 익은 총각무김치가 느껴지는

얼큰한 총각무라면!

이름값 하는 스프죠?


김치성애자도 아쉽지 않을 만큼

총각무김치를 넣었어요!


김치 더 넣고 싶은 생각이 안 들 겁니다!!

조리법을 같이 볼까요?


생면이기 때문에 3분만 끓이면 완성!


뜯어볼까요!?

액상소스, 후레이크, 생라면사리가 들어 있어요.


자세히 살펴볼까요?

얼큰한 맛을 내는 소스에는

총각무김치를 찹찹찹! 썰어 넣고

파, 청경채, 양배추, 표고버섯까지

시원~한 야채를 건더기에 넣었어요!

튀기지 않아서 말랑말랑~


생라면사리는 깔끔한 국물맛을 위한 것!

칼로리도 내려가지요~


이제 끓여볼까요?

보글보글보글~

오오.. 잘 되고 있습니다!!


3분이면 충분해요!

흠. 어디 맛을 한번 볼까요?

정석대로 잘 끓여졌네요!


생면 특유의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

꼬들꼬들한 총각무가 씹혀지는 게 느껴집니다.


이 정도면 무가 주인공 맞죠!!?

기름기 없이 깔끔한 국물!

자극적이지 않고 순한 맛이에요.


시원한 맛을 최대한 느끼고 싶다면

계란은 비추,  콩나물은 추천!

수고가 많으십니파, 파도사 입니파.


여름에는 이열치열 아닙니파?

파를 파파파- 넣어 속까지 시원~한

육개장라면 소개합니파.

파개장의 비결은 말입니다.


바로... (비장)

ㅍ ㅏ!!!

를 "그대로" 넣는다는 거에요.


조리방법을 자세히 보실까요?

파를 넣고 끓이는 것이 아니라

다 끓인 후에 고명으로 얹는 것!


파는 마지막에 파파파!

파이널로 파파파!


이러면 안 까먹겠죠?

스프가 두 개.

국물파 라면이라 국물맛에 공들인 게 느껴지나요?


진하고 깊은 맛을 내줄 사골육수 분말과

육개장 풍미가 가득한 액상 스프!

파파파파파이널에 넣을 주인공,

대파고명 후레이크!


이름처럼 듬뿍 들어있습니다.

반짝반짝 구운면-

아름답게 빛나네~ 파!


튀기지 않고 구운면이라 부담이 덜 가요!


이제 끓여볼까요???

파르르르륵~~

지켜 보고 있다!!!!

면이 익으면 불을 끄고 액상스프,

중요한 대파고명을 넣어줍니다.

완성!


겉보기엔 일반 라면 같지만

먹어보면 다르다는 게 느껴질 거에요!

제법 육개장 맛이 납니다!!


사골스프가 기름진 맛을 더해줘서

국물이 더 진하게 느껴지네요!


밥 말아서 해장하면 좋을 맛이에요~

은근한 단맛이 느껴지는 파 고명.

왜 마지막에 넣는지 알겠죠?


파개장 주인공은 나야나~ 나야나~

무청년, 파도사님 수고하셨습니다!

(시치미 뚝~)


주로 육수로 활약했던 이분들,

주인공 자리도 충분한데요!?


열 오르는 여름, 국물 시원한 라면으로

몸 속까지 시원~하게 만들어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